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01. 18.
 내가 벗에게 들려주는 봄의 소리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4.25. 17:32:54   추천: 6
명시: 김성림

내가 벗에게 들려주는 봄의 소리

김성림

내가 사랑하는 벗에게
들려주고 싶은
봄의 소리는

계절의 변화를
단순히 외적으로
변모시키는

단순한 음악
소리가 아니다.

깊은 밤,
창을 열면 들리는
봄소식을 알리는

아련한 봄의
그 빗소리는

새로운 희망과
참다운 새로운
세상을 열어가는
희망의 멜로디이다.

기나긴 겨울
추운 눈 속의
산속에서 그 고통과
고난을 이겨내며

새로운 봄의
기다림 속에
생명력을 키워가며

새롭게
새 희망처럼
생명력으로 태어나서

어떠한 아픔 속에서도
생명력을 키워가는
인동초처럼

내가 들려주는
봄의 소리는
희망의 소리이다.

이제는 봄이다.

그러나
계절의 변화의
흐름 속에 바뀌는

세상적 봄이 아닌
고통의 날개를
내리고

참다운 희망으로
그리고 추운
겨울처럼

움츠렸던 벗에게도
아픔 슬픔 좌절에서
승리했던 인동초처럼

우리 모두도
그렇게 봄의 향내가
그윽하게 풍기는

새로운 봄을
기약하여 보자.

겨울은 아픔과
슬픔과 좌절의
겨울이었다면

봄은 아름다운
봄의 교향곡처럼
희망의 소리로
바뀌어 보자.

내가 벗에게
보여주고 싶은 강은

단순히 유유히 흐르는
단순한 봄 강줄기가
아니다.

아름답게 흘러가는
봄의 강줄기이다.

마치 내 영혼 속에
고요히 봄의 희망으로
간직해온

아름다움이 솟아나는
작은 옹달샘이다.

내가 벗에게
선물하고 싶은 것은

설경 속에
아름답게 보이는
그런 보기 좋은
한 그루 나무가 아니다.

이 봄,
희망의 열매가
가지 끝에 달린

작고도 곱게 성장하여
매화나무의 아름다운
열매가 떨어지는
그런 소리이다.

내가 벗에게
가르쳐 주고
싶은 것은

내가 들려주는
봄의 소리

이제 새로운 희망으로
우리 모두 사랑하고
배려하고 존중하며

남의 겨울의
그 큰 아픔의 여정도

새롭게 피어나는
봄의 아름다운
소리와 함께

희망의 개나리꽃이
만발하는 아름다운
그 길에

우리 함께
평화의 여정으로
걸어 나가자.

날이 갈수록
부드럽고 따뜻해지는
우리들의 고운 사랑

그것이 내가
벗에게 들려주는
봄의 소리이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1. 18.  전체글: 11431  방문수: 2172671
명시
알림 네이버에서 그도세상을 검색할 때는*김용호2018.11.12.*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6321 감사 예찬 이해인김용호2019.01.15.1
6320 오늘도 당신을 믿습니다 김이율김용호2019.01.15.1
6319 사랑이 무엇이길래 김지순김용호2019.01.15.1
6318 얼마나 다행이야 김지순김용호2019.01.15.2
6317 이루어 질 수 없는 사랑 이정현김용호2019.01.15.2
6316 세상이 달라졌다 정희성김용호2019.01.15.1
6315 즐거운 하루 김형영김용호2019.01.15.3
6314 어디로 가는가 박현기김용호2019.01.15.1
6313 뒷모습 이지연김용호2019.01.15.1
6312 논둑 류재봉김용호2019.01.15.1
6311 싶을 때가 있다 이초우김용호2019.01.15.1
6310 춘천 가는 길 정완영김용호2019.01.15.1
6309 선긋기 문무학김용호2019.01.15.1
6308 세 신사 이현정김용호2019.01.15.1
6307 내 사랑하는 이에게 정은초김용호2019.01.15.1
6306 붉은빛 이윤학김용호2019.01.15.1
6305 빙어 어항 이윤학김용호2019.01.15.1
6304 하마비下馬碑 앞에서 정세기김용호2019.01.15.1
6303 때 이향지김용호2019.01.15.1
6302 그대 미안합니다 정연화김용호2019.01.15.1
6301 눈 내리는 겨울 정정순김용호2019.01.15.1
6300 허장성세로다 김동원김용호2019.01.15.1
6299 페디큐어 박진형김용호2019.01.15.1
6298 마음을 내려놓다 이태관김용호2019.01.15.1
6297 난민촌 정철훈김용호2019.01.15.1
6296 비석 정재영김용호2019.01.15.1
6295 적요의 시 이재창김용호2019.01.15.1
6294 꿈꾸는 탑 배한봉김용호2019.01.15.1
6293 당신의 당신 문혜연김용호2019.01.15.1
6292 망설이지 말고 김학주김용호2019.01.15.2
6291 새벽녘 이홍열김용호2019.01.15.1
6290 당산나무 연대기 정미경김용호2019.01.15.1
6289 고드름 고성만김용호2019.01.15.1
6288 스크랩 이희정김용호2019.01.15.1
6287 보석에 대하여 구재기김용호2019.01.15.1
6286 선인장 박선영김용호2019.01.15.1
6285 깨어있는 마음 임숙현김용호2019.01.15.1
6284 모닥불 국효문김용호2019.01.15.1
6283 당신 내 사랑의 이유 박수정김용호2019.01.15.1
6282 경운기를 부검하다 임은주김용호2019.01.15.1
6281 가슴이 아리거든 박고은김용호2019.01.15.1
6280 그리움이 밀려오는 바다 박고은김용호2019.01.15.1
6279 그녀가 뛰기 시작했다 임호김용호2019.01.15.1
6278 고무공 성자 고윤석김용호2019.01.15.1
6277 거미 권영하김용호2019.01.15.1
6276 아름다운 사람을 만나고 싶다 장안면김용호2019.01.15.1
6275 그리움 없는 가을 곽승란김용호2019.01.15.1
6274 기억되는 사랑아 곽승란김용호2019.01.15.1
6273 들꽃 한 송이에도 전동균김용호2019.01.15.1
6272 갈대로 서서 공광규김용호2019.01.15.1
6271 사랑은 그렇게 김동수김용호2019.01.15.2
6270 소중함을 아는 사람 김수민김용호2019.01.15.1
6269 싹 권선옥김용호2019.01.15.1
6268 덤프트럭 임현정김용호2019.01.15.1
6267 다중인격장애 김나비김용호2019.01.15.1
6266 공원벤치 박재희김용호2019.01.15.1
6265 겨울나기 임영준김용호2019.01.15.1
6264 소중한 사람들끼리 고규태김용호2019.01.15.1
6263 겨울에 띄우는 편지 정기모김용호2019.01.15.1
6262 모강(暮江) 이호우김용호2019.01.15.1
6261 기도 원기자김용호2019.01.15.1
6260 그 해 겨울은 송국희김용호2019.01.15.1
6259 사랑하는 사람을 찾아서 안국훈김용호2019.01.15.1
6258 가을 소리 손종호김용호2019.01.15.1
6257 하늘 길 성백군김용호2019.01.15.1
6256 봄 마중 백원기김용호2019.01.15.1
6255 못다 한 이야기 백원기김용호2019.01.15.1
6254 후회는 아름답다 심재휘김용호2019.01.15.1
6253 그대여 마지막 밤의 슬픈 노래여 양성우김용호2019.01.15.1
6252 그대의 하늘 길 양성우김용호2019.01.15.1
6251 나이테를 읽다 최정희김용호2019.01.15.2
6250 마당 깊은 집 강대선김용호2019.01.15.1
6249 나무의 힘 윤석주김용호2019.01.15.1
6248 명혹별자리 최재영김용호2019.01.15.1
6247 심안 조주환김용호2019.01.15.1
6246 스테이플러 씨 이규정김용호2019.01.15.1
6245 비 오는 날의 연가 최영애김용호2019.01.15.1
6244 문풍지 보다 못한 법 윤기명김용호2019.01.15.1
6243 미움보다 사랑으로 윤기명김용호2019.01.15.1
6242 돌들은 재의 꿈을 최보윤김용호2019.01.15.1
6241 망월사 이동림김용호2019.01.15.1
6240 꽃 멀미 이문재김용호2019.01.15.1
6239 하여가何如歌 최미라김용호2019.01.15.1
6238 우리는 읍으로 간다 이상국김용호2019.01.15.1
6237 들고양이 이수익김용호2019.01.15.1
6236 고독의 방 차진주김용호2019.01.15.1
6235 바다와 땅 강월도김용호2019.01.15.1
6234 마지막 할머니와 아무르 강가에서 조온윤김용호2019.01.15.1
6233 물소리가 그대를 부를 때 강인한김용호2019.01.15.1
6232 풍란 강인한김용호2019.01.15.1
6231 찻잔 속의 그리움 최춘자김용호2019.01.15.1
6230 당신은 늘 함께 하고 싶은 사람입니다 조미하김용호2019.01.15.1
6229 한 박자 쉬어가기 이남연김용호2019.01.15.2
6228 숲에서 깨다 하채연김용호2019.01.15.1
6227 그땐 좋았지 불타면서 이덕규김용호2019.01.15.1
6226 천사의 가슴 이덕규김용호2019.01.15.1
6225 훈민정음 재개발지구 한경선김용호2019.01.15.1
6224 신발의 꿈 강연호김용호2019.01.15.1
6223 못난 사과 조향미김용호2019.01.15.1
6222 사랑의 약속 허석주김용호2019.01.15.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