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0. 24.
 외로움의 미학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2.08. 18:26:12   추천: 13
명시: 임은숙

외로움의 미학

임은숙

지금 내가 느끼고 있는 이 감정 익숙해질 대로 익숙해진 이 감정을
외로움이라 불러봅니다
이젠 나에게서 이 외로움을 빼고 나면 아무것도 남는 것이 없습니다
장미의 가시처럼 아름다운 우리 사랑에 틈틈이 박혀있는 아픔을 통해서
성숙으로 치닫고 있는 나 자신을 보며 또 그대를 떠올립니다
그 누군가가 나에게 아픔이라는 이름으로 존재한다는 것
나 또한 그 누군가에게 하나의 안쓰러움으로 되어버린다는 것
한숨과 함께 어설픈 미소를 지어봅니다, 참으로 외로울 것 같은 내 표정 위에

이른 아침 눈이 떠짐과 동시에 시작되는 내 그리움처럼
깊은 밤 벙어리 별들과의 하염없는 내 속삭임처럼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뚜렷한 모습으로 그려지는 우리의 사연 하나하나가
이 시간도 외로움이라는 실체 안에 안개꽃같이 무수한 꽃들을 피웁니다

한바탕 웃음 뒤에 눈가에 맺히는 눈물처럼
격렬한 운동 뒤에 따르는 한동안의 숨고르기처럼
짜릿한 환희의 순간에서 이어지는 가슴 아픈 현실이
우리를 힘들게 합니다
그림자처럼 따라오는 힘듦조차도 우리의 숙명이라는
이미 그대와 나의 사랑일기 중에 자주 등장하는
글귀로 되어버린 한마디 말이
때론 그대의 음성으로, 때론 나지막한 나의 중얼거림으로 되어
나는 결코 혼자가 아님을 부단히 속삭여주고 있습니다

늘 나와 똑같은 생각으로 똑같은 시간 위를 걷고 있을 그대를 떠올리며
이 외로움이 결코 우리에게서 멀어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어쩌면 이 외로움이 있기에 긴 꿈속 같은 우리 사랑이
현실이라는 종착역에 들어서게 될
하나 또 하나의 찬란한 아침을 맞이할 수 있는 건지도 모릅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0. 24.  전체글: 9914  방문수: 2139076
명시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5341 1 김용호2018.10.24.0
5340 1 김용호2018.10.24.0
5339 1 김용호2018.10.24.0
5338 안개꽃 이수익김용호2018.10.24.1
5337 결빙의 아버지 이수익김용호2018.10.24.1
5336 고향 그곳에 가면 박영춘김용호2018.10.24.1
5335 나는 너를 잊으련다 박영춘김용호2018.10.24.2
5334 사랑하는 이여 나 죽으면 크리스티나...김용호2018.10.24.1
5333 가을 흐린 날 신경희김용호2018.10.24.1
5332 아름다운 사람은 누구인가 이성선김용호2018.10.24.1
5331 그대 나의 별이 되어 주세요 박현희김용호2018.10.24.1
5330 얼마나 더 그리워해야 박현희김용호2018.10.24.1
5329 영혼의 사랑 이선하김용호2018.10.24.1
5328 이별의 노래 백원순김용호2018.10.24.1
5327 사는 것과 살이 내는 것 김덕희김용호2018.10.24.1
5326 하얀 눈 이 왔던 이유 이병주김용호2018.10.24.1
5325 마침표에 대하여 복효근김용호2018.10.24.1
5324 고백 둘 김문숙김용호2018.10.24.1
5323 내가 바라는 세상 이기철김용호2018.10.24.1
5322 등나무 박종영김용호2018.10.24.1
5321 그런 사람 있나요 김민소김용호2018.10.24.1
5320 엄마의 생신 이가연김용호2018.10.24.1
5319 가을 풍경이 되고 싶어 배혜경김용호2018.10.24.2
5318 가을이 주는 선물 배혜경김용호2018.10.24.1
5317 때로는 그 사람을 그리워하자 김부조김용호2018.10.24.1
5316 버림의 방식 김부조김용호2018.10.24.1
5315 폭포 앞에서 김석태김용호2018.10.24.1
5314 들 꽃 김선민김용호2018.10.24.1
5313 산 너머 남촌에는 김동환김용호2018.10.24.2
5312 하늘에 띄우는 편지 박정숙김용호2018.10.24.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