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0. 24.
 삶을 문득이라 부르자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2.08. 18:25:53   추천: 13
명시: 권대웅

삶을 문득이라 부르자

권대웅

아무도 지나가지 않는 오전
낯선 골목길 담장 아래를 걷다가
누군가 부르는 것 같아
돌아보는 순간,
내가 저 꽃나무였고
꽃나무가 나였던 것 같은 생각
화들짝 놀라 꽃나무 바라보는 순간
짧게 내가 기억나려던 순간
아, 햇빛은 어느새 비밀을 잠그며 꽃잎 속으로 스며들고
까마득하게 내 생은 잊어 버렸네
낯선 담장 집 문틈으로
기우뚱
머뭇거리는 구름 머나먼 하늘
언젠가 한번 와본 것 같은
어디선가 많이 본 것 같은
고요한 골목길
문득 바라보니 문득 피었다 사라져버린 꽃잎처럼
햇빛 눈부신 봄날, 문득 지나가는
또 한 생이여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0. 24.  전체글: 9926  방문수: 2139083
명시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5341 1 김용호2018.10.24.0
5340 1 김용호2018.10.24.0
5339 1 김용호2018.10.24.0
5338 1 김용호2018.10.24.0
5337 1 김용호2018.10.24.0
5336 1 김용호2018.10.24.0
5335 1 김용호2018.10.24.0
5334 1 김용호2018.10.24.0
5333 1 김용호2018.10.24.0
5332 1 김용호2018.10.24.0
5331 1 김용호2018.10.24.0
5330 1 김용호2018.10.24.0
5329 1 김용호2018.10.24.0
5328 1 김용호2018.10.24.0
5327 1 김용호2018.10.24.0
5326 안개꽃 이수익김용호2018.10.24.1
5325 결빙의 아버지 이수익김용호2018.10.24.1
5324 고향 그곳에 가면 박영춘김용호2018.10.24.1
5323 나는 너를 잊으련다 박영춘김용호2018.10.24.2
5322 사랑하는 이여 나 죽으면 크리스티나...김용호2018.10.24.1
5321 가을 흐린 날 신경희김용호2018.10.24.1
5320 아름다운 사람은 누구인가 이성선김용호2018.10.24.1
5319 그대 나의 별이 되어 주세요 박현희김용호2018.10.24.1
5318 얼마나 더 그리워해야 박현희김용호2018.10.24.1
5317 영혼의 사랑 이선하김용호2018.10.24.1
5316 이별의 노래 백원순김용호2018.10.24.1
5315 사는 것과 살이 내는 것 김덕희김용호2018.10.24.1
5314 하얀 눈 이 왔던 이유 이병주김용호2018.10.24.1
5313 마침표에 대하여 복효근김용호2018.10.24.1
5312 고백 둘 김문숙김용호2018.10.24.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