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0. 24.
 여기에 우리 머물며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2.08. 17:59:28   추천: 8
명시: 이기철

여기에 우리 머물며

이기철

풀꽃만큼 제 하루를 사랑하는 것은 없다
얼만큼 그리움에 목말랐으면
한 번 부를 때마다 한 송이 꽃이 필까
한 송이 꽃이 피어 들판의 주인이 될까

어디에 닿아도 푸른 물이 드는 나무의 생애처럼
아무리 쌓아 올려도 무겁지 않은 불덩이인 사랑

안보이는 나라에도 사람이 살고
안들리는 곳에서도 새가 운다고
아직 노래가 되지 않은 마음들이 살을 깁지만
상처 없는 영혼이 어디 있느냐고
보석이 된 상처들은 근심의 거미줄을 깔고 앉아 노래한다
왜 흐르느냐고 물으면 강물은 대답하지 않고
산은 침묵의 흰새를 들쪽으로 날려보낸다

어떤 노여움도 어떤 아픔도
마침내 생의 향기가 되는
근심과 고통 사이
여기에 우리 머물며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0. 24.  전체글: 9928  방문수: 2139086
명시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5341 1 김용호2018.10.24.0
5340 1 김용호2018.10.24.0
5339 1 김용호2018.10.24.0
5338 1 김용호2018.10.24.0
5337 1 김용호2018.10.24.0
5336 1 김용호2018.10.24.0
5335 1 김용호2018.10.24.0
5334 1 김용호2018.10.24.0
5333 1 김용호2018.10.24.0
5332 1 김용호2018.10.24.0
5331 1 김용호2018.10.24.0
5330 1 김용호2018.10.24.0
5329 1 김용호2018.10.24.0
5328 1 김용호2018.10.24.0
5327 1 김용호2018.10.24.0
5326 무제 조명희김용호2018.10.24.1
5325 1 김용호2018.10.24.0
5324 안개꽃 이수익김용호2018.10.24.1
5323 결빙의 아버지 이수익김용호2018.10.24.1
5322 고향 그곳에 가면 박영춘김용호2018.10.24.1
5321 나는 너를 잊으련다 박영춘김용호2018.10.24.2
5320 사랑하는 이여 나 죽으면 크리스티나...김용호2018.10.24.1
5319 가을 흐린 날 신경희김용호2018.10.24.1
5318 아름다운 사람은 누구인가 이성선김용호2018.10.24.1
5317 그대 나의 별이 되어 주세요 박현희김용호2018.10.24.1
5316 얼마나 더 그리워해야 박현희김용호2018.10.24.1
5315 영혼의 사랑 이선하김용호2018.10.24.1
5314 이별의 노래 백원순김용호2018.10.24.1
5313 사는 것과 살이 내는 것 김덕희김용호2018.10.24.1
5312 하얀 눈 이 왔던 이유 이병주김용호2018.10.24.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