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11. 25.
 중요한 것은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20.10.23. 23:00:24   추천: 1
명시: 엘렌 바스

중요한 것은

엘렌 바스

삶을 사랑하는 것
도저히 감당할 자신이 없을 때에도
소중히 쥐고 있던 모든 것이
불탄 종이처럼 손에서 바스러지고
그 타고남은 재로 목이 멜지라도

삶을 사랑하는 것
슬픔이 당신과 함께 앉아서
그 열대의 더위로 숨막히게 하고
공기를 물처럼 무겁게 해
폐보다는 아가미로 숨쉬는 것이
더 나을 때에도

삶을 사랑하는 것
슬픔이 마치 당신 몸의 일부인 양
당신을 무겁게 할 때에도,
아니, 그 이상으로 슬픔의 비대한 몸집이
당신을 내리누를 때
내 한 몸으로 이것을 어떻게 견뎌 내지,
하고 생각하면서도

당신은 두 손으로 얼굴을 움켜쥐듯
삶을 부여잡고
매력적인 미소도, 매혹적인 눈빛도 없는
그저 평범한 그 얼굴에게 말한다.
그래, 너를 받아들일 거야.
너를 다시 사랑할 거야.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11. 25.  전체글: 26551  방문수: 2930067
명시
알림 하카마란*김용호2020.10.01.*
알림 그도세상 회칙
*2020.04.25.*
알림 김용호시안내
*김용호2020.01.12.*
알림 개인별시모음안내*김용호2020.01.06.*
알림 김용호 시 모음 20편*김용호2019.08.12.*
알림 이점순 시 모음 75편*김용호2018.01.25.*
알림  유머 모음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25911 가을이 가네 용혜원김용호2020.11.23.1
25910 여보 비가 와요 신달자김용호2020.11.23.1
25909 가을 김정임김용호2020.11.23.1
25908 내 고향 강촌 김정임김용호2020.11.23.1
25907 꽃 가꾸는 여인 나오미 롱 ...김용호2020.11.23.1
25906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남길순김용호2020.11.23.1
25905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보고 싶어 황정순김용호2020.11.23.1
25904 어미 새 아기 새 도종환김용호2020.11.23.1
25903 사이렌 루이스 글...김용호2020.11.23.1
25902 비움보다 더 아름다움은 없다 김홍성김용호2020.11.23.1
25901 꿈꾸었던 그런 사람 린다 두푸...김용호2020.11.23.1
25900 사막 한 페이지 이연자김용호2020.11.23.1
25899 렘브란트 튤립 김화순김용호2020.11.23.1
25898 어느 날 문득 발견한 행복 애너 퀸들...김용호2020.11.23.1
25897 바람의 파수꾼 이은봉김용호2020.11.23.1
25896 내 그리움의 향기는 행복입니다 밀루유떼김용호2020.11.23.1
25895 베짱이 노래 이미경김용호2020.11.23.1
25894 세월 속 나이 이미경김용호2020.11.23.1
25893 내가 가야 할 곳 시어도어 ...김용호2020.11.23.1
25892 수면욕 노정석김용호2020.11.23.1
25891 생존 이수익김용호2020.11.23.1
25890 오 일곱 개의 포도 잎과 이수익김용호2020.11.23.1
25889 새와 나무 류시화김용호2020.11.23.1
25888 상처 조루즈 상...김용호2020.11.23.1
25887 딱새와 싸리나무 안도현김용호2020.11.23.1
25886 자작나무를 찾아서 안도현김용호2020.11.23.1
25885 소쩍새 이대흠김용호2020.11.23.1
25884 울음의 목록 정선희김용호2020.11.23.1
25883 아버지는 가끔 돌 사탕을 사오셨다 이인원김용호2020.11.23.1
25882 백색 왜성 권민경김용호2020.11.23.1
25881 파묵(破墨) 이인주김용호2020.11.23.1
25880 바늘구멍 속의 낙타 고형렬김용호2020.11.23.1
25879 아름다운 사람에게 제니스 램김용호2020.11.23.1
25878 종이해변 윤유나김용호2020.11.23.1
25877 더 좋은 날 윤유나김용호2020.11.23.1
25876 당신도 그러한지 류인순김용호2020.11.23.1
25875 낙엽 밟으며 류인순김용호2020.11.23.1
25874 인생 두 번은 살지 못한다 김채상김용호2020.11.23.1
25873 비누 이기성김용호2020.11.23.1
25872 내 여인이 당신을 생각한다 신현림김용호2020.11.23.1
25871 비누 김명서김용호2020.11.23.1
25870 바늘 김명희김용호2020.11.23.1
25869 천상의 음악 루이스 글...김용호2020.11.23.1
25868 자작나무 문성해김용호2020.11.23.1
25867 푸른 밤의 풍등 김승일김용호2020.11.23.1
25866 자작나무 뱀파이어 박정대김용호2020.11.23.1
25865 자작나무 김백겸김용호2020.11.23.1
25864 기다리는 사람이 있습니다 장인하김용호2020.11.23.1
25863 주름들 문정영김용호2020.11.23.1
25862 술 권하는 동네 김연동김용호2020.11.23.1
25861 아침 이슬 임인규김용호2020.11.23.1
25860 가끔 우리 이렇게 김영자김용호2020.11.23.1
25859 물 속의 아이들 루이스 글...김용호2020.11.23.1
25858 비누 김선호김용호2020.11.23.1
25857 자작나무 빗자루 임윤김용호2020.11.23.1
25856 그렇게 삽니다 김영철김용호2020.11.23.1
25855 아침 배한봉김용호2020.11.23.1
25854 물처럼 그렇게 살수는 없을까 김소엽김용호2020.11.23.1
25853 사랑을 위한 충분한 시간과 함께 앤드류 토...김용호2020.11.23.1
25852 내 소리가 들리세요 김윤진김용호2020.11.23.1
25851 그대의 하루는 어떠 한가요 임숙현김용호2020.11.23.1
25850 그대 있으매 임숙현김용호2020.11.23.1
25849 새가 되고 싶다 김인숙김용호2020.11.23.1
25848 저녁 강가에 서면 김인숙김용호2020.11.23.1
25847 우주를 보다 박창기김용호2020.11.23.1
25846 새알 이동순김용호2020.11.23.1
25845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김왕노김용호2020.11.23.1
25844 물방울은 홀로일 때 아름답다 박찬김용호2020.11.23.1
25843 무릎 위의 자작나무 장철문김용호2020.11.23.1
25842 살구나무에 열리는 살구비누 김륭김용호2020.11.23.1
25841 가슴 두근거리는 사랑 예반김용호2020.11.23.1
25840 새사람이 올 것이다 감태준김용호2020.11.23.1
25839 자작나무 사랑 권영부김용호2020.11.23.1
25838 커피 한잔에 그대를 담아 정란김용호2020.11.23.1
25837 비누 강초선김용호2020.11.23.1
25836 새장 속의 새 고미숙김용호2020.11.23.1
25835 자작나무 수액을 마시다 김남극김용호2020.11.23.1
25834 혼자 울지 마라 정용주김용호2020.11.23.1
25833 소리 사이의 소리 강수경김용호2020.11.23.1
25832 눈물이 필요한 이유 강수경김용호2020.11.23.1
25831 흰 백합 루이스 글...김용호2020.11.23.0
25830 겨울비 허유김용호2020.11.23.1
25829 자작나무 사원 최정란김용호2020.11.23.1
25828 영혼도 속물이다 백무산김용호2020.11.23.1
25827 그게 그런 것 서봉교김용호2020.11.23.1
25826 나뭇잎은 밟지 않아도 소리가 난다 주일례김용호2020.11.23.1
25825 겨울 선인장 손해일김용호2020.11.23.1
25824 산수유 수유간에 3 손해일김용호2020.11.23.1
25823 길다 조용숙김용호2020.11.23.1
25822 여자들 조용숙김용호2020.11.23.1
25821 비누에 대한 사유 송은숙김용호2020.11.23.1
25820 언젠가는 정순재김용호2020.11.23.1
25819 비누 꽃 조경희김용호2020.11.23.1
25818 움파 심상숙김용호2020.11.23.1
25817 가을이 가는 이유 박경애김용호2020.11.23.1
25816 비누 정진규김용호2020.11.23.1
25815 이슬 심후섭김용호2020.11.23.1
25814 그립고 보고 싶은 날 박고은김용호2020.11.23.1
25813 남산타워와 돌계단 정영숙김용호2020.11.23.1
25812 11월의 산 정영숙김용호2020.11.23.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