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09. 25.
 붕어빵 아저씨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20.02.11. 23:21:25   추천: 1
명시: 강준철

붕어빵 아저씨

강준철

붕어빵 아저씨가 붕어빵을 뒤집고 있어요.
오, 시시각각으로 일어나 는 고소한 혁명!
세상도 뒤집어야 골고루 잘 익고 완성되는 것 같아요.
그리고 뒤집을 땐 아저씨처럼 번개같이 뒤집어야 해요.

보셔요!
미의 여신이 모나리자를 뒤집고, 수련은 미의 여신을 뒤집고, 해바라
기가 수련을 뒤집고, 아비뇽의 처녀들은 해바라기를 뒤집고,
계단을 내려오는 누드는 아비뇽의 처녀들을 뒤집고 브릴로 상자가
샘을 뒤집지 않았어요?
그 때마다 새로운 꽃들이 피고 사람들이 뒤집어졌지 않아요?

그리고
플라톤이 아리스토텔레스에게 뒤집히고, 아리스토텔레스는 아우구스티
누스에게 뒤집히고, 아우구스티누스는 베이컨에게 뒤집히고, 베이컨은 데
카르트에게 뒤집히고, 데카르트는 칸트에게, 칸트는 마르크스에게 마르크
스는 베르그송에게 베르그송은 하이데거에게 하이데거는
데리다에게 뒤집혔지요.
헌데, 그들은 좀 멍청한 사람들 같아요.
뒤집어 봐야 자기도 또 뒤집어질 걸 모르나 봐요.

그리고
이성계가 고려를 뒤집고, 학생과 시민들이 이승만을 뒤집고,
박정희가 제2 공화국을 뒤집고, 레닌이 제정러시아를 뒤집고,
모택동이 장개석을 뒤집고 프랑스 시민들이 루이 13세를 뒤집었잖아요?
이분들도 좀 그렀네요.
그런데 붕어빵은 뒤집으면 완성이 되는데 이분들의 뒤집기는 끝이 없네요.

모든 것은 언젠가는 뒤집어지고, 뒤집으면 새 세상이 열리는 군요.
그런데 뒤집기를 뒤집으면 완성이 되는지, 뒤집기의 뒤집기는 끊임없이
이어지는지를 잘 모르겠네요.
나도 한번 뒤집어 볼까요?
아, 내가 뒤집을 수 있는 건 나 자신밖에 없군요.

문득 돌아보니
지구가 몸을 뒤집고 있어요.
그리고 골목에서 봄이 겨울을 뒤집고 있어요.
아아 아 ~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9. 25.  전체글: 25271  방문수: 2844470
명시
알림 그도세상 회칙
*2020.04.25.*
알림 김용호시안내
*김용호2020.01.12.*
알림 개인별시모음안내*김용호2020.01.06.*
알림 선미숙 시 모음 70편*김용호2019.08.12.*
알림 *김용호2018.11.12.*
25271 밤 바닷가에서 송경동김용호2020.09.17.2
25270 공갈 빵이 먹고 싶다 이영식김용호2020.09.17.2
25269 이미 최영미김용호2020.09.17.2
25268 깊이 이인주김용호2020.09.17.2
25267 멧새 소리 백석김용호2020.09.17.2
25266 멸치 김미희김용호2020.09.17.2
25265 동무 선미숙김용호2020.09.17.2
25264 밤바다를 걸으며 선미숙김용호2020.09.17.1
25263 행복의 반작용 이정환김용호2020.09.17.1
25262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미상김용호2020.09.17.1
25261 비 내리는 날 장시하김용호2020.09.17.1
25260 공터 이창수김용호2020.09.17.1
25259 코인 세탁소 이동욱김용호2020.09.17.1
25258 그대의 침묵 임수정김용호2020.09.17.1
25257 자부심을 갖고 머리를 높게 세우자 앨버트 허...김용호2020.09.17.1
25256 번짐 장석남김용호2020.09.17.1
25255 송학동 장석남김용호2020.09.17.1
25254 바람의 목회 천서봉김용호2020.09.17.1
25253 짝사랑 이원영김용호2020.09.17.1
25252 연꽃 왈 이원영김용호2020.09.17.1
25251 꽃잎 도종환김용호2020.09.17.1
25250 사랑하는 사람이 미워지는 밤에는 도종환김용호2020.09.17.1
25249 감정교육 류미야김용호2020.09.17.1
25248 마지막 남은 믿음 박노해김용호2020.09.17.1
25247 마음의 거리 박남희김용호2020.09.17.1
25246 기차를 타고 가을 속으로 박명순김용호2020.09.17.1
25245 내맡김의 힘 요한 W. 괴...김용호2020.09.17.1
25244 가을인가 봐 김한철김용호2020.09.17.1
25243 유리창의 세계사 송재학김용호2020.09.17.1
25242 시간의 가르침 카르마김용호2020.09.17.1
25241 가을의 속삭임 김해정김용호2020.09.17.1
25240 미래는 마음에 두지 말아요 호라티우스김용호2020.09.17.1
25239 아름다운 꿈을 향하여 작자 미상김용호2020.09.17.1
25238 당신의 눈물 김혜순김용호2020.09.17.1
25237 세월 심성보김용호2020.09.17.1
25236 이별 심성보김용호2020.09.17.1
25235 가을축제 나태주김용호2020.09.17.1
25234 가을을 선물로 드릴게요 안경애김용호2020.09.17.1
25233 취한 사람 이나혜김용호2020.09.17.1
25232 그대 별 남정림김용호2020.09.17.1
25231 두 갈래의 물 헨리 W. 롱...김용호2020.09.17.1
25230 저녁이면 가끔 문인수김용호2020.09.17.1
25229 비어 가는 마음 송영희김용호2020.09.17.1
25228 얼굴 이병률김용호2020.09.17.1
25227 체감 느낌이 다르다 최명운김용호2020.09.17.1
25226 투박하지만 아름다운 최명운김용호2020.09.17.1
25225 강 이성복김용호2020.09.17.1
25224 가을 향기 안세진김용호2020.09.17.1
25223 검은머리 동백 송찬호김용호2020.09.17.1
25222 먼 그대 세자르 바...김용호2020.09.17.1
25221 복된 일 김소엽김용호2020.09.17.1
25220 폭풍우 김지녀김용호2020.09.17.1
25219 지혜의 폭을 넓히자 아놀드 V. ...김용호2020.09.17.1
25218 어머니의 이름 -상문에게 김영재김용호2020.09.17.1
25217 산 조향순김용호2020.09.17.1
25216 더딘 슬픔 황동규김용호2020.09.17.1
25215 고등어 김요아킴김용호2020.09.17.1
25214 석문 조지훈김용호2020.09.17.1
25213 흔한 애인이 보내는 편지 홍성숙김용호2020.09.17.1
25212 그리운 것들은 산 뒤에 있다 김용택김용호2020.09.17.1
25211 허물 정호승김용호2020.09.17.1
25210 혼자 가는 길 헤르만 헷...김용호2020.09.17.1
25209 아버지와 한글큰사전 김원호김용호2020.09.17.1
25208 인공바다 정채원김용호2020.09.17.1
25207 우리가 당신의 성채인 것처럼 최하림김용호2020.09.17.1
25206 늦은 가을 김윤진김용호2020.09.17.1
25205 지독한 사랑 김윤진김용호2020.09.17.1
25204 연애의 언어 정진혁김용호2020.09.17.1
25203 그리움의 김포평야 최완탁김용호2020.09.17.1
25202 가을의 뼈를 만지면 김인수김용호2020.09.17.1
25201 붉은 꽃 장옥관김용호2020.09.17.1
25200 풍경소리 최새연김용호2020.09.17.1
25199 내게 거짓말을 해 줘 김종미김용호2020.09.17.1
25198 북향집 전동균김용호2020.09.17.1
25197 시간이라는 적 샤롤 보들...김용호2020.09.17.1
25196 부부 김종길김용호2020.09.17.1
25195 봄의 상념 제성행김용호2020.09.17.1
25194 섬 제성행김용호2020.09.17.1
25193 불갑사 김영숙김용호2020.09.17.1
25192 변성기의 아이들 김영숙김용호2020.09.17.1
25191 가슴이 따뜻한 사람을 만나고 싶다 양애희김용호2020.09.17.1
25190 오늘 토마스 칼...김용호2020.09.17.1
25189 희망의 정석 김성춘김용호2020.09.17.1
25188 밤 빗소리 양재건김용호2020.09.17.1
25187 비둘기에 대한 예의 김기택김용호2020.09.17.1
25186 어미 고양이가 새끼를 핥을 때 김기택김용호2020.09.17.1
25185 안개는 힘이 세다 우대식김용호2020.09.17.1
25184 부처님 귀 김동억김용호2020.09.17.1
25183 더딘 슬픔 황동규김용호2020.09.17.1
25182 가을 기도 우인순김용호2020.09.17.1
25181 자작나무숲에는 우리가 모르는 문이 있다 김밝은김용호2020.09.17.1
25180 흔한 애인이 보내는 편지 홍성숙김용호2020.09.17.1
25179 미안해 미안해요 원미경김용호2020.09.17.1
25178 달 그림자에 사는 일 김병호김용호2020.09.17.1
25177 아무렇게나 사랑이 김병호김용호2020.09.17.1
25176 이름 원태연김용호2020.09.17.1
25175 월롱역 김성대김용호2020.09.17.1
25174 일월식물원 김성대김용호2020.09.17.1
25173 꽃 심는 날 윤보영김용호2020.09.17.1
25172 나이 들어서도 윤보영김용호2020.09.17.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