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02. 25.
 붕어빵 아저씨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20.02.11. 23:21:25   추천: 1
명시: 강준철

붕어빵 아저씨

강준철

붕어빵 아저씨가 붕어빵을 뒤집고 있어요.
오, 시시각각으로 일어나 는 고소한 혁명!
세상도 뒤집어야 골고루 잘 익고 완성되는 것 같아요.
그리고 뒤집을 땐 아저씨처럼 번개같이 뒤집어야 해요.

보셔요!
미의 여신이 모나리자를 뒤집고, 수련은 미의 여신을 뒤집고, 해바라
기가 수련을 뒤집고, 아비뇽의 처녀들은 해바라기를 뒤집고,
계단을 내려오는 누드는 아비뇽의 처녀들을 뒤집고 브릴로 상자가
샘을 뒤집지 않았어요?
그 때마다 새로운 꽃들이 피고 사람들이 뒤집어졌지 않아요?

그리고
플라톤이 아리스토텔레스에게 뒤집히고, 아리스토텔레스는 아우구스티
누스에게 뒤집히고, 아우구스티누스는 베이컨에게 뒤집히고, 베이컨은 데
카르트에게 뒤집히고, 데카르트는 칸트에게, 칸트는 마르크스에게 마르크
스는 베르그송에게 베르그송은 하이데거에게 하이데거는
데리다에게 뒤집혔지요.
헌데, 그들은 좀 멍청한 사람들 같아요.
뒤집어 봐야 자기도 또 뒤집어질 걸 모르나 봐요.

그리고
이성계가 고려를 뒤집고, 학생과 시민들이 이승만을 뒤집고,
박정희가 제2 공화국을 뒤집고, 레닌이 제정러시아를 뒤집고,
모택동이 장개석을 뒤집고 프랑스 시민들이 루이 13세를 뒤집었잖아요?
이분들도 좀 그렀네요.
그런데 붕어빵은 뒤집으면 완성이 되는데 이분들의 뒤집기는 끝이 없네요.

모든 것은 언젠가는 뒤집어지고, 뒤집으면 새 세상이 열리는 군요.
그런데 뒤집기를 뒤집으면 완성이 되는지, 뒤집기의 뒤집기는 끊임없이
이어지는지를 잘 모르겠네요.
나도 한번 뒤집어 볼까요?
아, 내가 뒤집을 수 있는 건 나 자신밖에 없군요.

문득 돌아보니
지구가 몸을 뒤집고 있어요.
그리고 골목에서 봄이 겨울을 뒤집고 있어요.
아아 아 ~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2. 25.  전체글: 22251  방문수: 2450233
명시
알림 김용호시안내
*김용호2020.01.12.*
알림 개인별시모음안내
*김용호2020.01.06.*
알림 선미숙 시 모음 65편*김용호2019.08.12.*
알림 *김용호2018.11.12.*
알림 이점순 시 모음 75편*김용호2018.01.25.*
22251 그대 왜냐고 묻거든 서복길김용호2020.02.25.1
22250 말이 없다고 해서 김재식김용호2020.02.25.1
22249 사는동안 장용숙김용호2020.02.25.1
22248 하루를 이렇게 최호건김용호2020.02.25.1
22247 삶이 아프고 외로울 때 김옥림김용호2020.02.25.1
22246 봄 편지 안경애김용호2020.02.25.1
22245 석양은 붉다 공석진김용호2020.02.25.1
22244 잠시 후면 윌리엄 워...김용호2020.02.25.1
22243 누가 내 사랑을 알리 조창인김용호2020.02.25.1
22242 사랑은 둘이서 하는 것입니다 박재견김용호2020.02.25.1
22241 수면양말 양수덕김용호2020.02.25.1
22240 휴일 양수덕김용호2020.02.25.1
22239 정말 미안합니다 이정하김용호2020.02.25.1
22238 세이렌의 노래 장혜령김용호2020.02.25.1
22237 먼 곳이 있는 사람 손택수김용호2020.02.25.1
22236 물받이 통을 비우며 손택수김용호2020.02.25.1
22235 스포일러 이현승김용호2020.02.25.1
22234 엄마가 걷는 길 정상화김용호2020.02.25.1
22233 숙조도(宿鳥圖) 이기인김용호2020.02.25.1
22232 모노아이 송승언김용호2020.02.25.1
22231 기체들의 교환 이현정김용호2020.02.25.1
22230 플라즈마 정우신김용호2020.02.25.1
22229 민박 송재학김용호2020.02.25.1
22228 감자보다 고구마를 좋아해 정재율김용호2020.02.25.1
22227 물고기의 마음 정재율김용호2020.02.25.1
22226 2월의 노래 송찬호김용호2020.02.25.1
22225 과일들 임지은김용호2020.02.25.1
22224 론리 푸드 임지은김용호2020.02.25.1
22223 그리고 나는 행복하다 신경림김용호2020.02.25.1
22222 편암(片巖)의 기록 안차애김용호2020.02.25.1
22221 하나의 이름을 버릴 때 이화영김용호2020.02.25.1
22220 오늘 하루가 선물입니다 박종영김용호2020.02.25.1
22219 알함브라의 사랑 정국희김용호2020.02.25.1
22218 히말라야 소금 이잠김용호2020.02.25.1
22217 늦게 오는 사람 이잠김용호2020.02.25.1
22216 실수 비스와바 ...김용호2020.02.25.1
22215 거대한 야채 밭 손순미김용호2020.02.25.1
22214 찬 비 정미화김용호2020.02.25.1
22213 잊지 마세요 정미화김용호2020.02.25.1
22212 하늘같이 살아가려고 합니다 마리사 피...김용호2020.02.25.1
22211 불면의 밤 최은주김용호2020.02.25.1
22210 강둑에서 박미란김용호2020.02.25.1
22209 아침이 오면 그곳으로 갈 수 있을까 박미란김용호2020.02.25.1
22208 날마다 물새 최서진김용호2020.02.25.1
22207 봄이 오는 소리 박성환김용호2020.02.25.1
22206 설레는 밤의 생각 여진수김용호2020.02.25.1
22205 당신 최석우김용호2020.02.25.1
22204 없는 것보다 못한 여태천김용호2020.02.25.1
22203 생산라인 박세미김용호2020.02.25.1
22202 복기(復棋) 차주일김용호2020.02.25.1
22201 대한극장 차주일김용호2020.02.25.1
22200 당신과 함께라면 영원이길 박소향김용호2020.02.25.1
22199 당신께 행복을 팝니다 박소향김용호2020.02.25.1
22198 오늘 우리의 식탁이 멈춘다면 주민현김용호2020.02.25.1
22197 눈물 박인하김용호2020.02.25.1
22196 얼굴 아담 자가...김용호2020.02.25.1
22195 회심 조온윤김용호2020.02.25.1
22194 심야 식당 박소란김용호2020.02.25.1
22193 벽제화원 박소란김용호2020.02.25.1
22192 오늘 조미하김용호2020.02.25.1
22191 홀로 서기 염규만김용호2020.02.25.1
22190 내 앞에 사람이 있다 이정하김용호2020.02.25.1
22189 촛불 정호승김용호2020.02.25.1
22188 고운님께 선미숙김용호2020.02.25.1
22187 그믐달을 보며 선미숙김용호2020.02.25.1
22186 세상의 나무들 정현종김용호2020.02.25.1
22185 좋은 물 유계영김용호2020.02.25.1
22184 유리의 서 정현우김용호2020.02.25.1
22183 초승달 봄 박수현김용호2020.02.25.1
22182 체크메이트 조윤진김용호2020.02.25.1
22181 꽃샘 잎샘 이둘임김용호2020.02.25.1
22180 때때로 일방통행 김수민김용호2020.02.25.1
22179 그 사랑의 깊이 나영민김용호2020.02.25.1
22178 동백꽃이 필 무렵 이명희김용호2020.02.25.1
22177 서리꽃 이명희김용호2020.02.25.1
22176 마음이 텅빈 날 김진희김용호2020.02.25.1
22175 이제 당신을 보낼 수 있어요 박경수김용호2020.02.25.1
22174 그대와 진한 커피를 마실 때처럼 이미혜김용호2020.02.25.1
22173 나의 여름 김영미김용호2020.02.25.1
22172 층층나무 아래 김영미김용호2020.02.25.1
22171 그리운 것은 멀리 있다 이수인김용호2020.02.25.1
22170 어깨 한 번만 빌려줄래요 김인숙김용호2020.02.25.1
22169 붉은 밤 김왕노김용호2020.02.25.1
22168  찔레꽃 식당 이안김용호2020.02.25.1
22167 그 한 마디 말 김장호김용호2020.02.25.1
22166 물수제비뜨던 날 김장호김용호2020.02.25.1
22165 기다림 일상 평범한 하루 이연경김용호2020.02.25.1
22164 고향은 언제나 봄이다 김종국김용호2020.02.25.1
22163 한밤의 메리고라운드 노국희김용호2020.02.25.1
22162 살아간다는 것은 이영애김용호2020.02.25.1
22161  경계인 김지은김용호2020.02.25.1
22160 난초도둑 문성해김용호2020.02.25.1
22159 불안들 이용한김용호2020.02.25.1
22158 한밤의 몽키 스패너 이용한김용호2020.02.25.1
22157 저녁을 쏘다 김혜선김용호2020.02.25.1
22156 이제 당신을 보낼 수 있어요 박경수김용호2020.02.25.1
22155 조금 전 조금 뒤 이영광김용호2020.02.25.1
22154 흉터의 모양 최서진김용호2020.02.25.1
22153 숨을 은 물러설 퇴 김혜순김용호2020.02.25.1
22152 또 한번의 인생 이문주김용호2020.02.25.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