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07. 11.
 한해가 저무는 창가에서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12.01. 16:30:24   추천: 2
명시: 지소영

한해가 저무는 창가에서

지소영

우리라 하면서 내가 더 소중했고
가슴의 눈으로 사랑하지 못했던 시간들이
한해가 저무는 창가에서 겨울 노을에 걸려 있습니다.

가진 자를 더 가까이 했고
편안한 의자에 더 많이 앉곤 했습니다.

행여 입술로만 자선하고 정작 가난한 이웃에게 냄새나는
아픈 이들에게 나태한 자신은 아니었는지 돌아봅니다.

진실의 모자를 씌워 물질로만 그들에게 던져 보내고
나는 내 세상을 즐기며 귀를 닫고 살지는 않았는지요.

흙길 바람 불면 먼지로 눈 아프고
파란하늘 구름 모이면 소나기가 되어도

너는 너 나는 나 내 안일함만을 보호하며
걸음 하지는 않았는지요.

가지 말아야 할 곳에 마음 먼저 보냈고
기다리는 곳에 더딘 걸음으로 문명과 이기의 유혹을
억척스럽게 받들지는 않았는지요.

바람에 흔들리는 겨울나무 숲은
스스로 부딪히며 아픔을 삭입니다.
서로의 등을 의지합니다.

사랑하는 그대여
이별은 끝이 아닌 진정한 우리의 시작입니다.

받고 싶은 만큼 받지 못했고
주고 싶은 만큼 주지 못했던 마음 부활시켜

더 큰 눈으로 더 높은 투명함으로
우리 존재의 신비를 꽃 피우고 싶습니다.

창 틈으로 밀려 온 하얀 눈이
노을과 함께 붉게 펄럭이네요.

보내는 결단에 용기를 보내며
인애로운 노를 젓게 해 달라 영혼의 기도를 보냅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7. 11.  전체글: 24091  방문수: 2671559
명시
알림 그도세상 회칙
*2020.04.25.*
알림 김용호시안내
*김용호2020.01.12.*
알림 개인별시모음안내*김용호2020.01.06.*
알림 선미숙 시 모음 70편*김용호2019.08.12.*
알림 *김용호2018.11.12.*
24091 벼랑의 시간 황규관김용호2020.07.10.1
24090 흐린 날의 기억 박소향김용호2020.07.10.1
24089 이별하는 일 박소향김용호2020.07.10.1
24088 비 홍수희김용호2020.07.10.1
24087 횃불처럼 살고 싶다 로저 메릴김용호2020.07.10.1
24086 진정한 자존심 조미하김용호2020.07.10.1
24085 7월에는 조미하김용호2020.07.10.1
24084 손 유홍준김용호2020.07.10.1
24083 레진resin 설하한김용호2020.07.10.1
24082 아무생각 안 하기는 어떻게 하나 강성애김용호2020.07.10.1
24081 아침 공기 쇼펜하우어김용호2020.07.10.1
24080 눈꺼풀의 무게 하린김용호2020.07.10.1
24079 인생 김언김용호2020.07.10.1
24078 고양이와 탱고를 안정옥김용호2020.07.10.1
24077 소한 근처 최형심김용호2020.07.10.1
24076 베란다 이미산김용호2020.07.10.1
24075 달의 물살 김명철김용호2020.07.10.1
24074 먼바다 김효선김용호2020.07.10.1
24073 클림트의 퍼즐액자 최승아김용호2020.07.10.1
24072 가회를 지나며 강희근김용호2020.07.10.1
24071 섬 그리고 섬 강희근김용호2020.07.10.1
24070 매일매일의 숲 김효선김용호2020.07.10.1
24069 가위들의 귀가 최금진김용호2020.07.10.1
24068 사랑가 김준태김용호2020.07.10.1
24067 딸기와 고슴도치 박세랑김용호2020.07.10.1
24066 꽃의 절벽 김정수김용호2020.07.10.1
24065 중심 조진희김용호2020.07.10.1
24064 평안을 위하여 김윤진김용호2020.07.10.1
24063 사랑을 하면 선미숙김용호2020.07.10.1
24062 숲 조승래김용호2020.07.10.1
24061 유배 우대식김용호2020.07.10.1
24060 내게 새를 가르쳐준 사람 김도연김용호2020.07.10.1
24059 동물원 초 장석주김용호2020.07.10.1
24058 매미소리 문인수김용호2020.07.10.1
24057 2박 3일의 섬 문인수김용호2020.07.10.1
24056 살구 이혜미김용호2020.07.10.1
24055 당신의 물 김산김용호2020.07.10.1
24054 등나무 사랑 김영남김용호2020.07.10.1
24053 물에 눕다 이종섶김용호2020.07.10.1
24052 드론 김성신김용호2020.07.10.1
24051 신은 아름다워요 김영승김용호2020.07.10.1
24050 저에게 두 번째 이름을 주세요 이재훈김용호2020.07.10.1
24049 한 마디 말처럼 동시영김용호2020.07.10.1
24048 태초를 낳는 아낙 동시영김용호2020.07.10.1
24047 당신을 소요소요하다 유혜영김용호2020.07.10.1
24046 거울에는 내내 텅 빈 것이 비치고 류휘석김용호2020.07.10.1
24045 봄 김지윤김용호2020.07.10.1
24044 시체 중 이영광김용호2020.07.10.1
24043 코로나 19 조영두김용호2020.07.10.1
24042 구름의 베어링 하재연김용호2020.07.10.1
24041 이 세상 어딘가에 박성철김용호2020.07.09.1
24040 아무생각 안 하기는 어떻게 하나 강성애김용호2020.07.09.1
24039 고슴도치 딜레마 곽도경김용호2020.07.09.1
24038 나에겐 암호가 걸려 있다 이혜자김용호2020.07.09.1
24037 내일이 보내온 편지 선미숙김용호2020.07.09.1
24036 가지치기 선미숙김용호2020.07.09.1
24035 연리지몽 김윤이김용호2020.07.09.1
24034 코로나 19 조영두김용호2020.07.09.1
24033 중심 조진희김용호2020.07.09.1
24032 화병 김은우김용호2020.07.09.1
24031 울지 않는 여자 이화은김용호2020.07.09.1
24030 유년의 거울 박성우김용호2020.07.09.1
24029 먼 훗날까지 지켜야 할 약속이 있다 김인숙김용호2020.07.09.1
24028 당신의 일곱 시간 조기영김용호2020.07.09.1
24027 반달 조기영김용호2020.07.09.1
24026 그림자 김인자김용호2020.07.09.1
24025 세월 박우복김용호2020.07.09.1
24024 흔적 박우복김용호2020.07.09.1
24023 내 영혼 스러지기 전에 김윤진김용호2020.07.09.1
24022 늦깎이 사랑 때문에 김윤진김용호2020.07.09.1
24021 망각의 강 하나 흐르게 하고싶다 박소향김용호2020.07.09.1
24020 유리遊離 눈물 박소향김용호2020.07.09.1
24019 기분 상점 임지은김용호2020.07.09.1
24018 당신은 내 가슴속 영원한 사랑입니다 양애희김용호2020.07.09.1
24017 재의 중력 김태희김용호2020.07.09.1
24016 시월에 박종영김용호2020.07.09.1
24015 유월의 들꽃 박종영김용호2020.07.09.1
24014 내가 살아보니까 장영희김용호2020.07.09.1
24013 눈꺼풀의 무게 하린김용호2020.07.09.1
24012 생각하며 말하고 싶은 그대에게 정이산김용호2020.07.09.1
24011 허물 정종수김용호2020.07.09.1
24010 어느 날 박영철김용호2020.07.09.1
24009 당신 그립고 외로운 날 박영철김용호2020.07.09.1
24008 밤의 팔레트 강혜빈김용호2020.07.09.0
24007 여름 서정 강혜빈김용호2020.07.09.1
24006 기벽 강기원김용호2020.07.09.1
24005 고서점 나카타니 ...김용호2020.07.09.1
24004 뼈아픈 후회 황치우김용호2020.07.09.1
24003 행복해진다는 것 헤르만 헤...김용호2020.07.09.1
24002 고인돌 고성만김용호2020.07.09.1
24001 그리운 상처 홍수희김용호2020.07.09.1
24000 어머니의 길 배종숙김용호2020.07.09.1
23999 봄의 전령 앞에 선 여린 꽃잎 김명숙김용호2020.07.09.1
23998 비에 젖은 슬픈 그리움 김명숙김용호2020.07.09.1
23997 의미 찾기 홍성표김용호2020.07.09.1
23996 축의 시간 백무산김용호2020.07.09.1
23995 비 너무 많은 느낌표 김성희김용호2020.07.09.1
23994 온종일 사물처럼 김성희김용호2020.07.09.1
23993 누군가 그랬다 한문석김용호2020.07.09.1
23992 자활 변희수김용호2020.07.09.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