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07. 11.
 오늘 신문엔 뭐가 났던가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11.07. 16:32:46   추천: 1
명시: 서재남

오늘 신문엔 뭐가 났던가

서재남

요즘에도 그 신문 보시지 자네들
자칭 민족지라는
목에 칼이 들어와도 할말은 꼭 하고 말겠다는
그걸 아직도 공짜로 보시는가
그러지 말고 떳떳하게 돈주고 사보시게
치사하게 무슨 짓인가
그럴 능력 안되면 끊으시던가

그래 오늘은 뭐가 났던가
사설이고 칼럼이고
경제가 어려워도 이렇게 어려울 수가 없다고
IMF 때도 이러진 않았다고 그러지?
노동자 임금 비싸고 노조파업 벌이는 통에 그렇다지?
노동자들 울면 젖병 물려주고 등 다독여 주는
헛딱개비같은 정부의 노동정책 때문에
외국자본도 견디다 못해 다들 줄행랑을 놓는다지
무슨 대학 경제학 박사며 무슨 기업경제연구소 소장은
대담기사에서 이러다가는 국민소득 이만달러 시대는커녕
곧 결딴나 쪽박차게 생겼다고 겁나는 소리들 하지?
재벌들은 아무 잘못 없고 문제는 오로지 자네들
죽게 일한 대가로 썩은 빵 한 조각
먹다버린 풋사과 한 입에도
그저 감지덕지 만족해하라는 그런 신문에
인터뷰하고 입 헤벌리고 사진 박고 하던
조합의 간부들은 요즘 어쩌고들 계신가
자네들 위해 앞에 나서서 역성이라도 제대로 들어주던가?
우울한 낯빛으로 심각히 고민이라도 하던가

자네들, 그 알량한 공짜맛에 취해서
몹쓸 물 드는 줄도 모르고 지내더니
자네들 죽고사는 얘기가 이젠 남의 얘기로 들리는가
자네들 노동자 맞는가?
노동자 아니라 사람이 아니라
간 쓸개 창새기도 다 빼 던진
빈 껍데기 노예들이지.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7. 11.  전체글: 24091  방문수: 2671677
명시
알림 그도세상 회칙
*2020.04.25.*
알림 김용호시안내
*김용호2020.01.12.*
알림 개인별시모음안내*김용호2020.01.06.*
알림 선미숙 시 모음 70편*김용호2019.08.12.*
알림 *김용호2018.11.12.*
18331 벼랑의 시간 황규관김용호2020.07.10.1
18330 흐린 날의 기억 박소향김용호2020.07.10.1
18329 이별하는 일 박소향김용호2020.07.10.1
18328 비 홍수희김용호2020.07.10.1
18327 횃불처럼 살고 싶다 로저 메릴김용호2020.07.10.1
18326 진정한 자존심 조미하김용호2020.07.10.1
18325 7월에는 조미하김용호2020.07.10.1
18324 손 유홍준김용호2020.07.10.1
18323 레진resin 설하한김용호2020.07.10.1
18322 아무생각 안 하기는 어떻게 하나 강성애김용호2020.07.10.1
18321 아침 공기 쇼펜하우어김용호2020.07.10.1
18320 눈꺼풀의 무게 하린김용호2020.07.10.1
18319 인생 김언김용호2020.07.10.1
18318 고양이와 탱고를 안정옥김용호2020.07.10.1
18317 소한 근처 최형심김용호2020.07.10.1
18316 베란다 이미산김용호2020.07.10.1
18315 달의 물살 김명철김용호2020.07.10.1
18314 먼바다 김효선김용호2020.07.10.1
18313 클림트의 퍼즐액자 최승아김용호2020.07.10.1
18312 가회를 지나며 강희근김용호2020.07.10.1
18311 섬 그리고 섬 강희근김용호2020.07.10.1
18310 매일매일의 숲 김효선김용호2020.07.10.1
18309 가위들의 귀가 최금진김용호2020.07.10.1
18308 사랑가 김준태김용호2020.07.10.1
18307 딸기와 고슴도치 박세랑김용호2020.07.10.1
18306 꽃의 절벽 김정수김용호2020.07.10.1
18305 중심 조진희김용호2020.07.10.1
18304 평안을 위하여 김윤진김용호2020.07.10.1
18303 사랑을 하면 선미숙김용호2020.07.10.1
18302 숲 조승래김용호2020.07.10.1
18301 유배 우대식김용호2020.07.10.1
18300 내게 새를 가르쳐준 사람 김도연김용호2020.07.10.1
18299 동물원 초 장석주김용호2020.07.10.1
18298 매미소리 문인수김용호2020.07.10.1
18297 2박 3일의 섬 문인수김용호2020.07.10.1
18296 살구 이혜미김용호2020.07.10.1
18295 당신의 물 김산김용호2020.07.10.1
18294 등나무 사랑 김영남김용호2020.07.10.1
18293 물에 눕다 이종섶김용호2020.07.10.1
18292 드론 김성신김용호2020.07.10.1
18291 신은 아름다워요 김영승김용호2020.07.10.1
18290 저에게 두 번째 이름을 주세요 이재훈김용호2020.07.10.1
18289 한 마디 말처럼 동시영김용호2020.07.10.1
18288 태초를 낳는 아낙 동시영김용호2020.07.10.1
18287 당신을 소요소요하다 유혜영김용호2020.07.10.1
18286 거울에는 내내 텅 빈 것이 비치고 류휘석김용호2020.07.10.1
18285 봄 김지윤김용호2020.07.10.1
18284 시체 중 이영광김용호2020.07.10.1
18283 코로나 19 조영두김용호2020.07.10.1
18282 구름의 베어링 하재연김용호2020.07.10.1
18281 이 세상 어딘가에 박성철김용호2020.07.09.1
18280 아무생각 안 하기는 어떻게 하나 강성애김용호2020.07.09.1
18279 고슴도치 딜레마 곽도경김용호2020.07.09.1
18278 나에겐 암호가 걸려 있다 이혜자김용호2020.07.09.1
18277 내일이 보내온 편지 선미숙김용호2020.07.09.1
18276 가지치기 선미숙김용호2020.07.09.1
18275 연리지몽 김윤이김용호2020.07.09.1
18274 코로나 19 조영두김용호2020.07.09.1
18273 중심 조진희김용호2020.07.09.1
18272 화병 김은우김용호2020.07.09.1
18271 울지 않는 여자 이화은김용호2020.07.09.1
18270 유년의 거울 박성우김용호2020.07.09.1
18269 먼 훗날까지 지켜야 할 약속이 있다 김인숙김용호2020.07.09.1
18268 당신의 일곱 시간 조기영김용호2020.07.09.1
18267 반달 조기영김용호2020.07.09.1
18266 그림자 김인자김용호2020.07.09.1
18265 세월 박우복김용호2020.07.09.1
18264 흔적 박우복김용호2020.07.09.1
18263 내 영혼 스러지기 전에 김윤진김용호2020.07.09.1
18262 늦깎이 사랑 때문에 김윤진김용호2020.07.09.1
18261 망각의 강 하나 흐르게 하고싶다 박소향김용호2020.07.09.1
18260 유리遊離 눈물 박소향김용호2020.07.09.1
18259 기분 상점 임지은김용호2020.07.09.1
18258 당신은 내 가슴속 영원한 사랑입니다 양애희김용호2020.07.09.1
18257 재의 중력 김태희김용호2020.07.09.1
18256 시월에 박종영김용호2020.07.09.1
18255 유월의 들꽃 박종영김용호2020.07.09.1
18254 내가 살아보니까 장영희김용호2020.07.09.1
18253 눈꺼풀의 무게 하린김용호2020.07.09.1
18252 생각하며 말하고 싶은 그대에게 정이산김용호2020.07.09.1
18251 허물 정종수김용호2020.07.09.1
18250 어느 날 박영철김용호2020.07.09.1
18249 당신 그립고 외로운 날 박영철김용호2020.07.09.1
18248 밤의 팔레트 강혜빈김용호2020.07.09.0
18247 여름 서정 강혜빈김용호2020.07.09.1
18246 기벽 강기원김용호2020.07.09.1
18245 고서점 나카타니 ...김용호2020.07.09.1
18244 뼈아픈 후회 황치우김용호2020.07.09.1
18243 행복해진다는 것 헤르만 헤...김용호2020.07.09.1
18242 고인돌 고성만김용호2020.07.09.1
18241 그리운 상처 홍수희김용호2020.07.09.1
18240 어머니의 길 배종숙김용호2020.07.09.1
18239 봄의 전령 앞에 선 여린 꽃잎 김명숙김용호2020.07.09.1
18238 비에 젖은 슬픈 그리움 김명숙김용호2020.07.09.1
18237 의미 찾기 홍성표김용호2020.07.09.1
18236 축의 시간 백무산김용호2020.07.09.1
18235 비 너무 많은 느낌표 김성희김용호2020.07.09.1
18234 온종일 사물처럼 김성희김용호2020.07.09.1
18233 누군가 그랬다 한문석김용호2020.07.09.1
18232 자활 변희수김용호2020.07.09.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