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02. 20.
 아내의 말씀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8.15. 11:49:20   추천: 1
명시: 최재경

아내의 말씀

최재경

어디 가느냐고 물었다
바람 좀 쏘이고 온다 했더니, 피우러 가는겨, 쐬러 가는겨?, 물었다
그러더니, 여기 집에는 바람 안 부나?, 거기 만 바람 부나?
그래서, 그냥 집에 있기로 했다
모임에 좀 다녀온다 했더니, 거기 가면 돈이 생기는 겨 나가는 겨?, 물었다
진드감치 집 일이나 하고, 돈 벌 궁리나 하란다
그래서, 그냥 집에서 돈 벌 궁리를 하기로 했다
나도 얼마 전 까지 그랬지만
머리 묶은 시인은 집에 데려오지 말란다, 꼴도 보기 싫다고
그렇게 한다고 했지만, 아직 말을 못 했다
건강검진 날 잡았으니, 한 달 간 술 담배 싹 끊으란다
고개 만 끄덕였더니, 대답을 하란다
그래서, 그리 한다고 대답을 했다
이장 그만 둔 것도, 순전히 그 사람 뜻이었다
이런저런 말 듣기 싫으니 그만 두라 해서였다
참지 못하고 씅빨을 확 부리면, 나 보다 목소리가 더 커진다
그래서, 그냥 시키는데로 말 잘 듣고 살기로 했다.
벌레 생긴다고, 잘 뻗어 오르는 담쟁이를 자르고 있다
아무 소리 못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2. 20.  전체글: 22121  방문수: 2443653
명시
알림 김용호시안내
*김용호2020.01.12.*
알림 개인별시모음안내
*김용호2020.01.06.*
알림 선미숙 시 모음 65편*김용호2019.08.12.*
알림 *김용호2018.11.12.*
알림 이점순 시 모음 75편*김용호2018.01.25.*
16781 평일의 햇살 강인한김용호2020.02.18.1
16780 허공의 집 강인한김용호2020.02.18.1
16779 모란 문 찻 사발과 바다 김경성김용호2020.02.18.1
16778 눈 위에 쓰는 겨울 시 류시화김용호2020.02.18.1
16777 낮달 박남희김용호2020.02.18.1
16776 데츠로와 나 김복희김용호2020.02.18.1
16775 세상의 거의 모든 순간 이현호김용호2020.02.18.1
16774 카이만 김혜선김용호2020.02.18.1
16773 겨울 호수를 걷는다 박형준김용호2020.02.18.1
16772 이른 봄 이규리김용호2020.02.18.1
16771 봄 풍등 김성신김용호2020.02.18.1
16770 마임 정재분김용호2020.02.18.1
16769 비닐 꽃 조용환김용호2020.02.18.1
16768 가을 들녘에 서면 김세일김용호2020.02.18.1
16767 머리에서 가슴 사이 정채원김용호2020.02.18.1
16766 그 누군가를 그리워한다는 것은 주응규김용호2020.02.18.1
16765 벗꽃놀이 최봄샘김용호2020.02.18.1
16764 가깝고 먼 김서하김용호2020.02.18.1
16763 바일리 꼰 꼬르떼 김서하김용호2020.02.18.1
16762 어두운 곳에서 혼자 울지 마라 최재성김용호2020.02.18.1
16761 스프링 김지명김용호2020.02.18.1
16760 유르트 한영수김용호2020.02.18.1
16759 향기 김선영김용호2020.02.18.1
16758 어둠 속의 댄서 황강록김용호2020.02.18.1
16757 낮익은 낯선 사람들 김준열김용호2020.02.18.1
16756 검은 맛 조용미김용호2020.02.18.1
16755 금지된 삶 김호성김용호2020.02.18.1
16754 의자 박서영김용호2020.02.18.1
16753 소금 창고 박서영김용호2020.02.18.1
16752 피아노 유령 김두안김용호2020.02.18.1
16751 2월에 내리는 눈 고은영김용호2020.02.17.1
16750 닮은 사람 길상호김용호2020.02.17.1
16749 바람의 무늬 길상호김용호2020.02.17.1
16748 살아 있는 기쁨 김후란김용호2020.02.17.1
16747 독도 그 영원의 노래 박소향김용호2020.02.17.1
16746 돌아보면 언제나 거기에 박소향김용호2020.02.17.1
16745 어두운 새벽길의 등불 김지연김용호2020.02.17.1
16744 뒤통수가 얼굴로 돌아올 때까지 선혜경김용호2020.02.17.1
16743 너를 잊을 수 없다 용혜원김용호2020.02.17.1
16742 오늘의 일기 임수현김용호2020.02.17.1
16741 다 버릴 수 있었다면 김형님김용호2020.02.17.1
16740 개 두 마리 이동순김용호2020.02.17.1
16739 봄 사랑 임수호김용호2020.02.17.1
16738 그렇게 살고 싶다 장세진김용호2020.02.17.1
16737 말이면 다 말인 줄 알았다 김훈김용호2020.02.17.1
16736 물길 염창권김용호2020.02.17.1
16735 하루 염창권김용호2020.02.17.1
16734 밥 먹는 남자 장성혜김용호2020.02.17.1
16733 지금을 즐겨라 조미하김용호2020.02.17.1
16732 빈손 이문주김용호2020.02.17.1
16731 영원한 것은 없다 홍근철김용호2020.02.17.1
16730 우리 이 가을 안에서 살자 이정규김용호2020.02.17.1
16729 어둠의 배후 이춘효김용호2020.02.17.1
16728 풍선껌의 서정적 측면 황성희김용호2020.02.17.1
16727 노을 인생 이윤숙김용호2020.02.17.1
16726 보고 싶은 그대 정미화김용호2020.02.17.1
16725 시간 윤수천김용호2020.02.17.1
16724 첫사랑 선미숙김용호2020.02.17.1
16723 화풀이 선미숙김용호2020.02.17.1
16722 그리운 죄 고재종김용호2020.02.17.1
16721 손에 묻은 사인펜 자국을 지우며 기혁김용호2020.02.15.1
16720 그러면 너는 나와 함께 어족과 같이 신선하고 기혁김용호2020.02.15.1
16719 욕심부리고 싶은 일 김하인김용호2020.02.15.1
16718 고래에게 노춘기김용호2020.02.15.1
16717 강아지풀 길상호김용호2020.02.15.1
16716 그 노인이 지은 집 길상호김용호2020.02.15.1
16715 나이 들어간다는 것 노연화김용호2020.02.15.1
16714 성희 민인홍김용호2020.02.15.1
1671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인생 김근영김용호2020.02.15.1
16712 흐린 날의 그리움 민인홍김용호2020.02.15.1
16711 호시탐탐 김명철김용호2020.02.15.1
16710 유혹 앞에서 박종영김용호2020.02.15.1
16709 깊이 묻다 김사인김용호2020.02.15.1
16708 그대만 한 그리움은 없습니다 박소향김용호2020.02.15.1
16707 그대에게 박소향김용호2020.02.15.1
16706 목조저택 김신혜김용호2020.02.15.1
16705 사랑 허벅지라는 말 석연경김용호2020.02.15.1
16704 친구처럼 오셨지요 신경희김용호2020.02.15.1
16703 보소서 김윤진김용호2020.02.15.1
16702 아무리 기다려도 겨울만 온다 이원하김용호2020.02.15.1
16701 정오 신영배김용호2020.02.15.1
16700 같은 옷을 두 번 벗지 않는다 김임선김용호2020.02.15.1
16699 사적인 너무나 사적인 순간들 박지영김용호2020.02.15.1
16698 초여름 계곡 물 오보영김용호2020.02.15.1
16697 쩨쩨한 영혼 진혼곡 김정환김용호2020.02.15.1
16696 슬픔은 푸른 것 주강홍김용호2020.02.15.1
16695 고목을 바라보며 손기원김용호2020.02.15.1
16694 검은 거울 속의 기도 김준연김용호2020.02.15.1
16693 사랑에서 그리움까지 오선장김용호2020.02.15.1
16692 페르시안 김택희김용호2020.02.15.1
16691 상흔 김효석김용호2020.02.15.1
16690 맑은 가난에 대하여 안국훈김용호2020.02.15.1
16689 초여름 잎새 김덕성김용호2020.02.15.1
16688 빛이 비스듬히 내리는데 박형준김용호2020.02.15.1
16687 인생 조미하김용호2020.02.15.1
16686 꼭 하고싶은 일 조미하김용호2020.02.15.1
16685 가을 석양 무렵에 강인한김용호2020.02.15.2
16684 봄 햇살 드리우면 김영국김용호2020.02.15.1
16683 차를 마신다 정해임김용호2020.02.15.1
16682 받고 싶은 사랑 정해임김용호2020.02.15.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