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12. 14.
 가을의 여백에 앉아서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8.13. 03:44:34   추천: 1
명시: 문병란

가을의 여백에 앉아서

문병란

가을은 먼저
4만 원짜리 횟감 두 접시와
우리들의 단란한 술잔 속에 와서
비린내도 향그러운 가을바다
아침이슬 한 잔씩을 가득 채웠다.

길고 지루한 장마가 끝나고
모처럼 하늘이 높고 푸른 날
때마침 제철 만난
남해 바다 전어 떼
그 싱싱한 비린내 속에서
우리들의 눈빛 가득
익어 가는 가을이 주렁주렁 열렸다.

시인은 술보다
은비늘 파닥이는 가을바다에 취하여
코스모스 손짓하는 바닷가 횟집의
풍어의 식탁 앞에 허리띠를 풀고
원고료 없는 시 청탁에 쉽게 응하였다.

일금 5만 원짜리 원고료 대신
그 다섯 배 비싼 점심을 대접받고
가을의 여백에 앉아
우리들은 이미 모두
가슴 속 깊은 곳에서
시인이 되어 붉으레 고운 단풍이 들고 있었다.

가을은 취하는 달
그리고 외상으로도 서로 사랑하는 달.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12. 14.  전체글: 20311  방문수: 2373272
명시
알림 그도세상 안내*김용호2019.08.12.*
알림 *김용호2018.11.12.*
알림 이점순 시 모음 75편*김용호2018.01.25.*
알림  김수향 시 모음 25편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16381 잘 자란 돌 최창균김용호2019.12.14.1
16380 1 김용호2019.12.14.1
16379 1 김용호2019.12.14.0
16378 가뭄이 따라 온다 최풍성김용호2019.12.14.1
16377 병원에서 최풍성김용호2019.12.14.1
16376 1 김용호2019.12.14.0
16375 1 김용호2019.12.14.0
16374 나무가 있는 풍경 한명희김용호2019.12.14.1
16373 1 김용호2019.12.14.0
16372 1 김용호2019.12.14.0
16371 농단 시대 황상순김용호2019.12.14.1
16370 도시의 흉년 황상순김용호2019.12.14.1
16369 1 김용호2019.12.14.0
16368 1 김용호2019.12.14.0
16367 슬기로운 생활 황주은김용호2019.12.14.1
16366 1 김용호2019.12.14.0
16365 1 김용호2019.12.14.0
16364 1 김용호2019.12.14.0
16363 1 김용호2019.12.14.0
16362 1 김용호2019.12.14.0
16361 1 김용호2019.12.14.0
16360 1 김용호2019.12.14.0
16359 1 김용호2019.12.14.0
16358 1 김용호2019.12.14.0
16357 산국차를 마시며 한이나김용호2019.12.14.1
16356 먼지의 시간 한이나김용호2019.12.14.1
16355 1 김용호2019.12.14.0
16354 1 김용호2019.12.14.0
16353 오지항아리 최진연김용호2019.12.14.1
16352 산 하나님의 병원 최진연김용호2019.12.14.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