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12. 14.
 못난 친구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8.13. 03:05:46   추천: 1
명시: 강민경

못난 친구

강민경

커피에 꿀을 넣으려다가
꿀단지 앞에서 엎어져 죽은
바퀴벌레를 보는데
사랑하는 사람 지척에 두고 그리워하다
더는 그리워하지도 못하고
하늘나라로 간 친구가 생각난다

누군가는 전생에 인연이라 하였고,
누군가는 전생에 원수라 하였지만
그래, 그게 그렇지 않아,
긍정하고 부정하는 사이
이웃집 오빠였거나, 누이동생 같았을
지척에 제 사랑이 있는데
건너지 못할 강 앞에서 애만 태우다
요단강 건넜다는 그 소문처럼

바퀴벌레의 죽음이
이룰 수 없는 사랑의 불길에 뛰어든
그 친구의 생애 같아
평소에
바퀴벌레를 끔찍이 싫어하는 나에게
때아닌 측은지심이라니!

하찮은 바퀴벌레의 죽음을 보면서
사랑의 강을 건너지 못하고
하늘나라를 선택한 그 친구가
자꾸만 눈에 밟힌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12. 14.  전체글: 20311  방문수: 2373226
명시
알림 그도세상 안내*김용호2019.08.12.*
알림 *김용호2018.11.12.*
알림 이점순 시 모음 75편*김용호2018.01.25.*
알림  김수향 시 모음 25편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16381 잘 자란 돌 최창균김용호2019.12.14.1
16380 1 김용호2019.12.14.0
16379 1 김용호2019.12.14.0
16378 가뭄이 따라 온다 최풍성김용호2019.12.14.1
16377 1 김용호2019.12.14.1
16376 1 김용호2019.12.14.0
16375 1 김용호2019.12.14.0
16374 1 김용호2019.12.14.0
16373 1 김용호2019.12.14.0
16372 1 김용호2019.12.14.0
16371 1 김용호2019.12.14.0
16370 1 김용호2019.12.14.0
16369 1 김용호2019.12.14.0
16368 1 김용호2019.12.14.0
16367 1 김용호2019.12.14.0
16366 1 김용호2019.12.14.0
16365 1 김용호2019.12.14.0
16364 1 김용호2019.12.14.0
16363 1 김용호2019.12.14.0
16362 1 김용호2019.12.14.0
16361 1 김용호2019.12.14.0
16360 1 김용호2019.12.14.0
16359 1 김용호2019.12.14.0
16358 1 김용호2019.12.14.0
16357 1 김용호2019.12.14.0
16356 1 김용호2019.12.14.0
16355 1 김용호2019.12.14.0
16354 1 김용호2019.12.14.0
16353 오지항아리 최진연김용호2019.12.14.1
16352 산 하나님의 병원 최진연김용호2019.12.14.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