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09. 23.
 가정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5.19. 01:31:57   추천: 1
명시: 최지은

가정

최지은

우리는 말이 없다 낳은 사람은 그럴 수 있지
낳은 사람을 낳은 사람도
그럴 수 있지 우리는 동생을 나눠 가진 사이니까
그럴 수 있지

저녁상 앞에서 생각한다

죽은 이를 나누어 가진 사람들이 모두 모이면 한 사람이 완성된다

싹이 오른 감자였다
죽일 수도 살릴 수도 없는 푸른 감자
엄마는 그것으로 된장을 끓이고
우리는 뱃소리를 씹으며 감자를 삼키고
이 비는 계절을 쉽게 끝내려 한다

커튼처럼 출렁이는 바닥
주인을 모르는
손톱으로 주웠다

나는 몰래 그것을 서랍 안에 넣는다
서랍장 뒤로 넘어가버린 것들을 생각하면서

서랍을 열면 사진 속의 동생이 웃고 있다
손을 들어 이마를 가리고 있다
환한 햇살이 완성되고 있었다

우리는 각자의 방으로 흩어진다

우리가 눈감으면
우리를 보러 오는 한 사람이 있었다

우리는 거기 있었다

2017 창작과비평 신인상 당선작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9. 23.  전체글: 17891  방문수: 2264647
명시
알림 그도세상 안내*김용호2019.08.12.*
알림 선미숙 시 모음 48편*김용호2018.11.12.*
알림 이점순 시 모음 75편*김용호2018.01.25.*
알림  김수향 시 모음 25편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13651 슬픔의 문장 권성훈김용호2019.09.21.1
13650 행복한 그리움 박성철김용호2019.09.21.1
13649 그대 사랑처럼 눈부셔 좋다 박고은김용호2019.09.21.1
13648 소속 김명수김용호2019.09.21.1
13647 익명 이만섭김용호2019.09.21.1
13646 황태 박지현김용호2019.09.21.1
13645 숲에 들어 김선화김용호2019.09.21.1
13644 죽어서도 꽃은 핀다 신형식김용호2019.09.21.1
13643 띄어쓰기에 맞게 쓴 시 박해석김용호2019.09.21.1
13642 홀로 깊어지는 섬 김연미김용호2019.09.21.1
13641 당신이 그리워질 때마다 양애희김용호2019.09.21.1
13640 만항재 박현수김용호2019.09.21.1
13639 가을 아욱국 김윤희김용호2019.09.21.1
13638 말하자면 배용제김용호2019.09.21.1
13637 몸국 오승철김용호2019.09.21.1
13636 은근한 불평등 김종김용호2019.09.21.1
13635 손 백수인김용호2019.09.21.1
13634 가을날 이시영김용호2019.09.21.1
13633 방 김주대김용호2019.09.21.1
13632 베란다 서안나김용호2019.09.21.1
13631 담을 헐다 조영심김용호2019.09.21.1
13630 엎드린 개처럼 문태준김용호2019.09.21.1
13629 우리는 서로에게 문태준김용호2019.09.21.1
13628 파랑 또는 파란 송태웅김용호2019.09.21.1
13627 못대가리 채상근김용호2019.09.21.1
13626 외등 문희숙김용호2019.09.21.1
13625 나이들면 그리운 건 이범동김용호2019.09.21.1
13624 눈물 최서림김용호2019.09.21.1
13623 모닥불 민병도김용호2019.09.21.1
13622 농담 한옥순김용호2019.09.21.1
13621 미소짓는 하루를 위해 박희엽김용호2019.09.21.1
13620 돌을 헐어 돌을 박성우김용호2019.09.21.1
13619 미래의 식탁 임지은김용호2019.09.21.1
13618 구절초 박종영김용호2019.09.21.1
13617 그리움의 강 박종영김용호2019.09.21.1
13616 가을걷이 최홍윤김용호2019.09.21.1
13615 가을이 참 좋다 이정애김용호2019.09.21.1
13614 황홀 나태주김용호2019.09.21.1
13613 그리움 박인걸김용호2019.09.21.1
13612 그리운 사람 박인걸김용호2019.09.21.1
13611 기차를 타요 이해인김용호2019.09.21.1
13610 달빛 기도 이해인김용호2019.09.21.1
13609 시의 발견 문병란김용호2019.09.21.1
13608 식민지의 국어시간 문병란김용호2019.09.21.1
13607 그대 힘겨워하지 마세요 도종환김용호2019.09.21.1
13606 부부 은행 노자규김용호2019.09.21.1
13605 밤비 최봄샘김용호2019.09.21.1
13604 바닷가 노을 즈음 최봄샘김용호2019.09.21.1
13603 파랑주의보 전영관김용호2019.09.21.1
13602 하이패스 임희구김용호2019.09.21.1
13601 친구의 편지 최영희김용호2019.09.21.1
13600 서어나무(西木) 전영관김용호2019.09.21.1
13599 11월 엄원태김용호2019.09.21.1
13598 너를 사랑하는 동안 최영애김용호2019.09.21.1
13597 꽃잎처럼 접어 본 마음 최영애김용호2019.09.21.1
13596 그대와의 만남 임숙희김용호2019.09.21.1
13595 언제나 그대와 함께하고 싶습니다 박옥화김용호2019.09.21.1
13594 꽃은 그냥 피지 않더라 주일례김용호2019.09.21.1
13593 그래도 살아야 하는 이유 주일례김용호2019.09.21.1
13592 종이남자 이향란김용호2019.09.21.1
13591 그늘 한 평 김현지김용호2019.09.21.1
13590 단풍나무 아래 전영관김용호2019.09.21.1
13589 추억 속에 서 있는 이야기 남금자김용호2019.09.21.1
13588 갓등 아래 장철문김용호2019.09.21.1
13587 배꼽 문인수김용호2019.09.21.1
13586 내 사랑아 박재성김용호2019.09.21.1
13585 꽃 마음 노정혜김용호2019.09.21.1
13584 그리운 인연 노정혜김용호2019.09.21.1
13583 보고 싶다 최유주김용호2019.09.21.1
13582 비 내리는 밤에 최유주김용호2019.09.21.1
13581 생각 이경서김용호2019.09.21.1
13580 빨래 김수상김용호2019.09.21.1
13579 티눈 박일만김용호2019.09.21.1
13578 환한 죽음 이대흠김용호2019.09.21.1
13577 감처럼 권달웅김용호2019.09.21.1
13576 반추 표문순김용호2019.09.21.1
13575 황무지 이사라김용호2019.09.21.1
13574 사진 강연호김용호2019.09.21.1
13573 서해에서 강연호김용호2019.09.21.1
13572 무(無) 이서빈김용호2019.09.21.1
13571 가을과 그리움 김경열김용호2019.09.21.1
13570 단풍 객잔 류경무김용호2019.09.21.1
13569 행복한 그리움 이신옥김용호2019.09.21.1
13568 나에게 주는 선물 김수민김용호2019.09.21.1
13567 상사화 류인순김용호2019.09.21.1
13566 내 일생에 몇 명이나 될까 김영희김용호2019.09.21.1
13565 나는 참 괜찮은 여자입니다 이영숙김용호2019.09.21.1
13564 금강산 김윤호김용호2019.09.21.1
13563 도동 측백수림 리강룡김용호2019.09.21.1
13562 행복한 그리움 이준호김용호2019.09.21.1
13561 조간신문 김종길김용호2019.09.21.1
13560 가을 수력학(水力學) 마종기김용호2019.09.21.1
13559 지나가고 떠나가고 이태수김용호2019.09.21.1
13558 가을 동행하다 윤성완김용호2019.09.21.1
13557 배롱 나무 당신 이해수김용호2019.09.21.1
13556 회상 3 이해수김용호2019.09.21.1
13555 그늘에서 피는 꽃 김주완김용호2019.09.21.1
13554 꽃게 같은 윤인애김용호2019.09.21.1
13553 잊혀진 그리움 이성지김용호2019.09.21.1
13552 어디로 갈까 이성지김용호2019.09.21.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