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01. 18.
 옮겨가는 상자들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10.19. 09:12:56   추천: 1
명시: 최연수

옮겨가는 상자들

최연수

머리맡을 끈 한 채가 봉해진다
크리스마스 카드처럼,
이불을 목까지 끌어올리고 알람은 손잡이로 붙인다
고단함이 빠져나오는 건
뒤척이는 내일이 있다는 것
못을 친 상자를 잠으로 오역한 소스라침은
끝내 눈물을 쏟는다
안색을 무기로 휘두르며
자라고 늙고 굽어지는
일생이 고작 상자에 맞춤하기 위한 것
베개와 주고받는 생각 몇 올이 헝클어지다가 끊어진다
적재함과 맞지 않아도 완벽한 뚜껑은 눈꺼풀
접힘과 폄 끝에 스르르 닫히고
영영 눈꺼풀을 열지 못한 이는
남아있는 잠을 깔고 반듯해진다
후텁지근한 꿈이 걷어찬 배앓이는 쌀쌀해 다시
네모를 잡아당겨도
눈치채지 못하게 몇 가닥 기억이 탈모된다
잠꼬대를 털어 개켜놓고
상자에서 상자로 옮겨가는 부스스한 상자들
소식은 손에서 손으로 부지런히 이동한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1. 18.  전체글: 11451  방문수: 2173309
명시
알림 네이버에서 그도세상을 검색할 때는*김용호2018.11.12.*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11451 기항지(寄港地) 황동규김용호2019.01.18.1
11450 피리 허영자김용호2019.01.18.1
11449 청구서 이달균김용호2019.01.18.1
11448 1 김용호2019.01.18.0
11447 달팽이 하순희김용호2019.01.18.1
11446 1 김용호2019.01.18.0
11445 순무 최승호김용호2019.01.18.1
11444 먹염바다 이세기김용호2019.01.18.1
11443 1 김용호2019.01.18.0
11442 빨래 천덕찬김용호2019.01.18.1
11441 1 김용호2019.01.18.1
11440 1 김용호2019.01.18.0
11439 봄 길에 조홍원김용호2019.01.18.1
11438 1 김용호2019.01.18.0
11437 1 김용호2019.01.18.0
11436 1 김용호2019.01.18.0
11435 1 김용호2019.01.18.0
11434 눈 냄새 이문재김용호2019.01.18.1
11433 사랑 때문에 최한식김용호2019.01.18.1
11432 壁벽의 의미 황순구김용호2019.01.18.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