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01. 17.
 바다의 미풍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10.19. 00:36:24   추천: 1
명시: 스테판 말라르메

바다의 미풍

스테판 말라르메

육체는 슬프다, 아아! 그리고 나는 모든 책을 다 읽었구나.
달아나리! 저곳으로 달아나리! 미지의 거품과 하늘 가운데서
새들 도취하여 있음을 내 느끼겠구나!
어느 것도, 눈에 비치는 낡은 정원도,
바다에 젖어드는 이 마음 붙잡을 수 없으리,
오, 밤이여! 백색이 지키는 빈 종이 위
내 등잔의 황량한 불빛도,
제 아이를 젖먹이는 젊은 아내도.
나는 떠나리라! 그대 돛대를 흔드는 기선이여
이국의 자연을 향해 닻을 올려라!
한 권태 있어, 잔인한 희망에 시달리고도,
손수건들의 마지막 이별을 아직 믿는구나!
그리고, 필경, 돛대들은, 폭풍우를 불러들이니,
바람이 난파에 넘어뜨리는 그런 돛대들인가
종적을 잃고, 돛대도 없이, 돛대도 없이, 풍요로운 섬도 없이……
그러나, 오 내 마음이여, 저 수부들의 노래를 들어라!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1. 17.  전체글: 11431  방문수: 2172569
명시
알림 네이버에서 그도세상을 검색할 때는*김용호2018.11.12.*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9671 감사 예찬 이해인김용호2019.01.15.1
9670 오늘도 당신을 믿습니다 김이율김용호2019.01.15.1
9669 사랑이 무엇이길래 김지순김용호2019.01.15.1
9668 얼마나 다행이야 김지순김용호2019.01.15.2
9667 이루어 질 수 없는 사랑 이정현김용호2019.01.15.2
9666 세상이 달라졌다 정희성김용호2019.01.15.1
9665 즐거운 하루 김형영김용호2019.01.15.3
9664 어디로 가는가 박현기김용호2019.01.15.1
9663 뒷모습 이지연김용호2019.01.15.1
9662 논둑 류재봉김용호2019.01.15.1
9661 싶을 때가 있다 이초우김용호2019.01.15.1
9660 춘천 가는 길 정완영김용호2019.01.15.1
9659 선긋기 문무학김용호2019.01.15.1
9658 세 신사 이현정김용호2019.01.15.1
9657 내 사랑하는 이에게 정은초김용호2019.01.15.1
9656 붉은빛 이윤학김용호2019.01.15.1
9655 빙어 어항 이윤학김용호2019.01.15.1
9654 하마비下馬碑 앞에서 정세기김용호2019.01.15.1
9653 때 이향지김용호2019.01.15.1
9652 그대 미안합니다 정연화김용호2019.01.15.1
9651 눈 내리는 겨울 정정순김용호2019.01.15.1
9650 허장성세로다 김동원김용호2019.01.15.1
9649 페디큐어 박진형김용호2019.01.15.1
9648 마음을 내려놓다 이태관김용호2019.01.15.1
9647 난민촌 정철훈김용호2019.01.15.1
9646 비석 정재영김용호2019.01.15.1
9645 적요의 시 이재창김용호2019.01.15.1
9644 꿈꾸는 탑 배한봉김용호2019.01.15.1
9643 당신의 당신 문혜연김용호2019.01.15.1
9642 망설이지 말고 김학주김용호2019.01.15.2
9641 새벽녘 이홍열김용호2019.01.15.1
9640 당산나무 연대기 정미경김용호2019.01.15.1
9639 고드름 고성만김용호2019.01.15.1
9638 스크랩 이희정김용호2019.01.15.1
9637 보석에 대하여 구재기김용호2019.01.15.1
9636 선인장 박선영김용호2019.01.15.1
9635 깨어있는 마음 임숙현김용호2019.01.15.1
9634 모닥불 국효문김용호2019.01.15.1
9633 당신 내 사랑의 이유 박수정김용호2019.01.15.1
9632 경운기를 부검하다 임은주김용호2019.01.15.1
9631 가슴이 아리거든 박고은김용호2019.01.15.1
9630 그리움이 밀려오는 바다 박고은김용호2019.01.15.1
9629 그녀가 뛰기 시작했다 임호김용호2019.01.15.1
9628 고무공 성자 고윤석김용호2019.01.15.1
9627 거미 권영하김용호2019.01.15.1
9626 아름다운 사람을 만나고 싶다 장안면김용호2019.01.15.1
9625 그리움 없는 가을 곽승란김용호2019.01.15.1
9624 기억되는 사랑아 곽승란김용호2019.01.15.1
9623 들꽃 한 송이에도 전동균김용호2019.01.15.1
9622 갈대로 서서 공광규김용호2019.01.15.1
9621 사랑은 그렇게 김동수김용호2019.01.15.2
9620 소중함을 아는 사람 김수민김용호2019.01.15.1
9619 싹 권선옥김용호2019.01.15.1
9618 덤프트럭 임현정김용호2019.01.15.1
9617 다중인격장애 김나비김용호2019.01.15.1
9616 공원벤치 박재희김용호2019.01.15.1
9615 겨울나기 임영준김용호2019.01.15.1
9614 소중한 사람들끼리 고규태김용호2019.01.15.1
9613 겨울에 띄우는 편지 정기모김용호2019.01.15.1
9612 모강(暮江) 이호우김용호2019.01.15.1
9611 기도 원기자김용호2019.01.15.1
9610 그 해 겨울은 송국희김용호2019.01.15.1
9609 사랑하는 사람을 찾아서 안국훈김용호2019.01.15.1
9608 가을 소리 손종호김용호2019.01.15.1
9607 하늘 길 성백군김용호2019.01.15.1
9606 봄 마중 백원기김용호2019.01.15.1
9605 못다 한 이야기 백원기김용호2019.01.15.1
9604 후회는 아름답다 심재휘김용호2019.01.15.1
9603 그대여 마지막 밤의 슬픈 노래여 양성우김용호2019.01.15.1
9602 그대의 하늘 길 양성우김용호2019.01.15.1
9601 나이테를 읽다 최정희김용호2019.01.15.2
9600 마당 깊은 집 강대선김용호2019.01.15.1
9599 나무의 힘 윤석주김용호2019.01.15.1
9598 명혹별자리 최재영김용호2019.01.15.1
9597 심안 조주환김용호2019.01.15.1
9596 스테이플러 씨 이규정김용호2019.01.15.1
9595 비 오는 날의 연가 최영애김용호2019.01.15.1
9594 문풍지 보다 못한 법 윤기명김용호2019.01.15.1
9593 미움보다 사랑으로 윤기명김용호2019.01.15.1
9592 돌들은 재의 꿈을 최보윤김용호2019.01.15.1
9591 망월사 이동림김용호2019.01.15.1
9590 꽃 멀미 이문재김용호2019.01.15.1
9589 하여가何如歌 최미라김용호2019.01.15.1
9588 우리는 읍으로 간다 이상국김용호2019.01.15.1
9587 들고양이 이수익김용호2019.01.15.1
9586 고독의 방 차진주김용호2019.01.15.1
9585 바다와 땅 강월도김용호2019.01.15.1
9584 마지막 할머니와 아무르 강가에서 조온윤김용호2019.01.15.1
9583 물소리가 그대를 부를 때 강인한김용호2019.01.15.1
9582 풍란 강인한김용호2019.01.15.1
9581 찻잔 속의 그리움 최춘자김용호2019.01.15.1
9580 당신은 늘 함께 하고 싶은 사람입니다 조미하김용호2019.01.15.1
9579 한 박자 쉬어가기 이남연김용호2019.01.15.2
9578 숲에서 깨다 하채연김용호2019.01.15.1
9577 그땐 좋았지 불타면서 이덕규김용호2019.01.15.1
9576 천사의 가슴 이덕규김용호2019.01.15.1
9575 훈민정음 재개발지구 한경선김용호2019.01.15.1
9574 신발의 꿈 강연호김용호2019.01.15.1
9573 못난 사과 조향미김용호2019.01.15.1
9572 사랑의 약속 허석주김용호2019.01.15.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