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01. 18.
 비 오는 날의 수채화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10.15. 18:35:31   추천: 1
명시: 조선윤

비 오는 날의 수채화

조선윤

저마다의 사연 안고
살아가는 인생
유리벽을 타고 흘러내리는
빗방울이 모여서 시내를 이루고
흐르고 흘러서 바다에 닿듯이

서로의 마음에 닿아서
대지를 촉촉히 적시는 빗물처럼
가슴 가슴에 방울방울 스며들어
사랑의 싹이 터서
쑥쑥 자랐으면 좋겠네

길따라 보이는 한줄기 빛
비처럼 음악처럼
꿈같이 지나간 시간들이
아련한 향수로 다가 오는데
지는 노을처럼 우수에 젖어

비 내리는 그 거리를
함초롬이 추적추적 걷노라니
옛 추억을 더듬으며
걸어가는 내 모습
우산을 함께 받쳐든 풍경처럼
너와 나 행복하면 좋겠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1. 18.  전체글: 11451  방문수: 2173314
명시
알림 네이버에서 그도세상을 검색할 때는*김용호2018.11.12.*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9621 기항지(寄港地) 황동규김용호2019.01.18.1
9620 피리 허영자김용호2019.01.18.1
9619 청구서 이달균김용호2019.01.18.1
9618 나만 죽고 싶은 가을 강우식김용호2019.01.18.1
9617 달팽이 하순희김용호2019.01.18.1
9616 1 김용호2019.01.18.0
9615 순무 최승호김용호2019.01.18.1
9614 먹염바다 이세기김용호2019.01.18.1
9613 1 김용호2019.01.18.0
9612 빨래 천덕찬김용호2019.01.18.1
9611 맑은 영혼 이순희김용호2019.01.18.1
9610 1 김용호2019.01.18.0
9609 봄 길에 조홍원김용호2019.01.18.1
9608 하얀 발자국 이양우김용호2019.01.18.1
9607 1 김용호2019.01.18.1
9606 1 김용호2019.01.18.0
9605 1 김용호2019.01.18.0
9604 눈 냄새 이문재김용호2019.01.18.1
9603 사랑 때문에 최한식김용호2019.01.18.1
9602 壁벽의 의미 황순구김용호2019.01.18.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