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05. 21.
 개봉동과 장미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10.15. 00:34:04   추천: 1
명시: 오규원

개봉동과 장미

오규원

개봉동 입구의 길은
한 송이 장미 때문에 왼쪽으로 굽고,
굽은 길 어디에선가 빠져나와
장미는
길을 제 혼자 가게하고
아직 흔들리는 가지 그대로 길 밖에 선다.

보라 가끔 몸을 흔들며
잎들이 제 마음대로 시간의 바람을 일으키는 것을.
장미는 이곳 주민이 아니어서
시간 밖의 서울의 일부이고,
그대와 나는
사촌(四寸)들 얘기 속의 한 토막으로
비 오는 지상의 어느 발자국에나 고인다.

말해 보라
무엇으로 장미와 닿을 수 있는가를.
저 불편한 의문, 저 불편한 비밀의 꽃
장미와 닿을 수 없을 때,
두드려 보라 개봉동 집들의 문은
어느 곳이나 열리지 않는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5. 21.  전체글: 13651  방문수: 2198329
명시
알림 네이버에서 그도세상을 검색할 때는*김용호2018.11.12.*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9511 손님 정경란김용호2019.03.10.1
9510 아름다운 유혹 류인순김용호2019.03.10.1
9509 능금 김환식김용호2019.03.10.1
9508 곁 전영관김용호2019.03.10.1
9507 저수지 김충규김용호2019.03.10.1
9506 겨울 과수원 장지성김용호2019.03.10.1
9505 눈부신 보색 김행숙김용호2019.03.10.1
9504 인간의 말에는 김형영김용호2019.03.10.1
9503 하루 장하빈김용호2019.03.10.1
9502 작명의 즐거움 이정록김용호2019.03.10.1
9501 날궂이 김혜수김용호2019.03.10.1
9500 당신이어서 고맙습니다 정소이김용호2019.03.10.1
9499 어린이 날 구순자김용호2019.03.10.1
9498 샛길 문소윤김용호2019.03.10.1
9497 내 사랑 그대처럼 정연화김용호2019.03.10.1
9496 오늘은 어린이날 나명욱김용호2019.03.10.1
9495 구절초 정세나김용호2019.03.10.1
9494 강활 꽃 노중하김용호2019.03.10.1
9493 가을 메밀밭 노중하김용호2019.03.10.1
9492 가족 조용숙김용호2019.03.10.1
9491 나의 바깥 김영미김용호2019.03.10.1
9490 비누 김영미김용호2019.03.10.1
9489 여울 조동화김용호2019.03.10.1
9488 치욕에 대하여 정윤천김용호2019.03.10.1
9487 장터 김영철김용호2019.03.10.1
9486 호수 이경임김용호2019.03.10.1
9485 너 그거 알지 이응윤김용호2019.03.10.1
9484 병명을 모른다 김영태김용호2019.03.10.1
9483 붉은 노을 빛 이남연김용호2019.03.10.1
9482 겨울 나무 이우창김용호2019.03.10.1
9481 빈집 김욱진김용호2019.03.10.1
9480 흔적 정영주김용호2019.03.10.1
9479 봄날은 간다 이위발김용호2019.03.10.1
9478 가을 배추 김윤현김용호2019.03.10.2
9477 도망가는 산 이재무김용호2019.03.10.1
9476 사랑 김지윤김용호2019.03.10.1
9475 달 김윤현김용호2019.03.10.1
9474 추억 이재복김용호2019.03.10.1
9473 다가온 내 사랑 이옥순김용호2019.03.10.1
9472 날은 도처에 숨어 있다 김인숙김용호2019.03.10.1
9471 처절한 연못 이윤학김용호2019.03.10.1
9470 칸나 이윤학김용호2019.03.10.1
9469 후레자식 김인육김용호2019.03.10.1
9468 겨울이 오면 정완영김용호2019.03.10.1
9467 그대와 함께 느끼고 싶은 봄 김정래김용호2019.03.10.1
9466 새봄 이은영김용호2019.03.10.1
9465 중년의 바다 김정신김용호2019.03.10.1
9464 불안도 꽃인 것을 이규리김용호2019.03.10.1
9463 갈림길 정일근김용호2019.03.10.1
9462 돌에 앉아 김영석김용호2019.03.10.1
9461 나의 전부 유영철김용호2019.03.10.1
9460 연꽃 밭에서 이건청김용호2019.03.10.1
9459 소 김기택김용호2019.03.10.1
9458 저 사람 때문에 이지엽김용호2019.03.10.1
9457 꼭 이채강김용호2019.03.10.1
9456 등불 김려원김용호2019.03.10.1
9455 무지개 이홍섭김용호2019.03.10.1
9454 양팔저울의 비애 이향란김용호2019.03.10.1
9453 겨울 사랑 김명숙김용호2019.03.10.1
9452 단상 김연대김용호2019.03.10.1
9451 가득과 가족 사이 이희섭김용호2019.03.10.2
9450 발령 났다 김연성김용호2019.03.10.1
9449 촛불 김동호김용호2019.03.10.1
9448 산수유 꽃 이현정김용호2019.03.10.1
9447 안전선 밖에 서서 임영조김용호2019.03.10.1
9446 그 날 김동수김용호2019.03.10.1
9445 야누스의 나무들 이경임김용호2019.03.10.1
9444 불청 이경임김용호2019.03.10.1
9443 눈물도 모른 채 김상윤김용호2019.03.10.1
9442 가르마 김수정김용호2019.03.10.1
9441 맞선을 보며 윤종남김용호2019.03.10.1
9440 기별이 닿는가 김소해김용호2019.03.10.1
9439 안부 장석남김용호2019.03.10.1
9438 어린이날 노래 윤석중김용호2019.03.10.1
9437 산 개나리 김승기김용호2019.03.10.1
9436 무너지는 우상 김연동김용호2019.03.10.1
9435 주머니 속의 여자 유자효김용호2019.03.10.1
9434 헌 신문지 김미경김용호2019.03.10.1
9433 벽의 바깥 이진엽김용호2019.03.10.1
9432 어린이에게 평화를 유응교김용호2019.03.10.1
9431 흰 구름 헤르만 헤...김용호2019.03.10.1
9430 먼길 황여정김용호2019.03.10.1
9429 봄이 왔어요 박옥화김용호2019.03.10.1
9428 그래서 성명희김용호2019.03.10.1
9427 부적 신달자김용호2019.03.10.1
9426 봄에는 박재성김용호2019.03.10.1
9425 어느 날 문득 안경애김용호2019.03.10.1
9424 바닥경전 박해림김용호2019.03.10.1
9423 사람이 위안이다 박재화김용호2019.03.10.1
9422 겨울 풍경화 손상근김용호2019.03.10.1
9421 종소리 양균원김용호2019.03.10.1
9420 바람과 똥 차영호김용호2019.03.10.1
9419 점에 대하여 박진형김용호2019.03.10.1
9418 매듭 신현락김용호2019.03.10.1
9417 못 최석균김용호2019.03.10.1
9416 나사니까 손현숙김용호2019.03.10.1
9415 우기의 배경 오명선김용호2019.03.10.1
9414 홍매화 겨울 나기 최영철김용호2019.03.10.1
9413 빈곳 배한봉김용호2019.03.10.1
9412 五月(오월)의 눈동자 신동엽김용호2019.03.10.1
RELOAD WRITE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