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12. 11.
 <font color=blue> 김수향 시 모음 25편 </font><br>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3.08.17. 05:51:58

김수향 시 모음 25편
☆★☆★☆★☆★☆★
1
삶은 시가 되어

김수향

하얗게 햇살 퍼지는 아침
창가에 서서 이토록
가슴 앓아온 세월을
뒤돌아보게 하는지
눈부신 햇살이 잿빛 머리위로
허허한 가슴을 꿰뚫기
때문일까

고슴도치처럼 웅크리고
침을 세워 살아온 세월
온 몸 세포마다 피 흘리며
살아온 세월
보상받을 곳 없이 흘러간 세월

무엇이 그토록 버팀목으로
남게 했는지
삶의 끈 놓아버리고 싶어
꺼이꺼이 목놓아 울며 살아온 세월

외로움은 아닌데 그리움인지
숱한 세월 삶의 여울목 징검다리
건너지 않았던가
인생은 무욕이라지 않았던가

버릴 것은 버리고 잊을 것은 잊고
주름진 세월 속의 나를 위로하려
하지 말자
나 오늘도 눈부신 햇살아래
숨쉬고 있으니
김수향
장유문학회 회장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 여성 시 장유지부협회 지부장
김해문인협회 회원
저서 : 《삶은 시가 되어》
☆★☆★☆★☆★☆★
2
북천에서

김수향

코스모스 향 짙게 베인
낡은 역사에
가을빛이 곱다
세월무게 견디며
무수한 사연이 스쳐간 철길

그 길 위엔 꽃들의 합창
어디쯤에 추억을 엮어둔
풋풋한 연인들의 웃음소리
수만 송이 꽃들 속에 묻혀간다

해마다 이맘때면 열꽃처럼
번지는 일탈

잔치마당 노래 소리
가는 목 흔드는 향기
바람소리까지
낡은 배낭에 쓸어 담고
붉은 노을 속으로 걸어간다
☆★☆★☆★☆★☆★
3
당신

김수향

가는 선 따라 들리는
애틋한 사랑하나 손에
잡힐 듯 합니다

유난히 따뜻한 손
순수한 마음까지도
퍼주고 퍼주어도
샘물 같은 그대 사랑
버거운 삶에 지칠 때면

그대의 다정한 미소에
등 기댑니다
내 나이가 어때서
유행가 가사 속에
묵은 손길
매 순간 마다 그리운 사랑
바로 당신입니다.
☆★☆★☆★☆★☆★
4
가을 여행

김수향

색색의 단풍으로
여러 가지 무뉘의 가을 옷을
기워 입고 길 떠난 채비를 한다
물소리 바람소리
정든 곳에 묻어두고
꺼이 꺼이 목놓아 울던
메아리 애틋하게
마주 보던 눈길도
이 가을 끝자락에 묶어두고
기약 없는 긴 여행을 떠나려 하다

이렇게 바람 불면
때를 기다린 나뭇잎이
팔랑 팔랑 몸을 날리며
마디마디 동강난 기억 속에

살아온 날들이
심장 한 부위를 툭 건드리고 지나간다

거기엔 깊이를 알 수 없는
아득한 낙하가 있었고
가시 박혀 욱신거리는
환부처럼 다 도려내지 못한
아픔들이 몸 구석구석
또아리를 틀고 있지만
에 둥우리를 틀고 있지만
이제는 내 안 어딘가에 있는 불순물들을
비워내고
견고한 삶을 이어가고 싶다
☆★☆★☆★☆★☆★
5
가을노래

김수향

오색 물감을 풀은듯한 가을이다
밤 풀벌레 소리 한 계절의 모퉁이엔
쓸쓸한 가을이 오고있다
지난 여름 태풍 매미의 흔적은
아직도 곳곳에 상흔을 남겼지만

그래도 울긋불긋 먼 산에 가을이
고운 색을 머금어 토해낸다
머지않아 마른 풀잎 지고
길가의 억새꽃은 천 만 마리
하얀 나비 되어
은빛날개로 가을을 노래하겠네

가을 바람불면 메마른 잎들을 떨궈내고
날려보내고 끝내는 앙상한 가지로 남겨지리라
그때쯤이면 하얀 겨울을 잉태한 저 앞산의 등 굽은
소나무는
한마디 말없이 겨울 맞을 채비를 하겠네
☆★☆★☆★☆★☆★
6
기다림

김수향

봄비 풀잎에 눕는 이슬
하늘 바람 타고 승천하는
봄 냄새
자목련 꽃은 피고 지는데
약속 없는 긴 기다림

결도 무늬도 같은 사람
기약 없는 긴 기다림의
종이 학을 수북수북 접으며
꽃말 없는 한 송이
꽃으로 남을까?

기다림에 한 뼘쯤
길어진 목을 싸안고
그리워라 봄비 내리는 오후
수채화 같은 영상으로
너를 향한 그리움만
너울너울 피어난다
☆★☆★☆★☆★☆★
7


김수향

네가 그리워 너무나 그리워
잠든 사이
네가 와주었구나
생시같이
너무 기뻐 달려나가
맞이해야 할 턴데
왜 그렇게 멀뚱이 보고만 섰던지

한 많은 날들이 흘러갔지만
아직도 그리움은
열꽃으로 피어나고
봄이 오니 아물었던 상처가 도지려는지

봄비 내리는 밤
꿈속에서 네가 너무 나를 찾으니
깨고 나니 허망한
꿈이었더라

☆★☆★☆★☆★☆★
8
도피

김수향

눈부신 햇살이 뜰 안에
가득 필 때
서러운 마음에 울고 싶을 때
아무도 몰래 혼자만이 떠나고 싶다
그곳이 어딘지는 알지 못 한다.
끝없이 비상하고 싶었던
젊은 날도
어느새 저만치 가고

삶의 여정이 너무 힘들어
사슬 고리 같은
인연들을 잘라 내고
이디든 떠나고 싶다.
질기디 질긴 질경이 같은
삶은 끝없는 노력과
눈물을 받쳐도 대답이 없으므로
☆★☆★☆★☆★☆★
9
돋보기

김수향

어느 날 갑자기
백발과 동무해서
콧잔등에 날렵하게 앉아
나와 친구 하잔다

세월이 너와 함께 친해지자고
한 줄 글 읽는데도 쓰는데도
너는 내게 빛과 같은 존재인 것을

내게는 찾을 날이 더디 올 것만 같았는데
지금은 너로 하여 세상을 본다

황혼 녘 인생 길은 서글프지만
네가 있어 벗하며 외롭지 않으리
☆★☆★☆★☆★☆★
10
못 잊어

김수향

청금색 말간 달이
구름 속을 비집고
만삭 같은 배를 내민다

그늘진 빈터 함부로 자란
잡초사이 이름 모를
벌레들의 합창

가을밤 떠나보낸 그대 얼굴
구름 속에 묻혔구나
보고 싶다

달 그림자 지기 전에
한줄기 바람 타고
못 잊어 못 잊어
그대 곁에 맴도는 바람이라고
☆★☆★☆★☆★☆★
11
무연고

김수향

오늘도 실루엣처럼
다가서는 그대 못 잊어
살을 저미는 눈물을 쏟는다
숱한 비바람에 풍화 작용을 하고
시간이 흘러 면역체가 생길 만도 하건만

끈끈한 인연의 끈 한 가닥
놓지 못해 이렇게 가슴이 시리는지
펄떡이는 심장 한 조각 뚝 떼어 주고픈
사랑하든 사람아

구름 되어 흘러가다 쉬었다 갔다 해도
한 방울의
물이라도 남기고 가소
한 잎 낙엽으로나마
당신 흔적 알고 싶으니
☆★☆★☆★☆★☆★
12
불면증

김수향

잠 안 오는 밤은 왜 그렇게
길기까지 하는지?
사면의 벽이 답답해
성큼 문을 열고 나서보지만
바람의 흔적에 낙엽만
늘여 있고 외등 하나 메 달린
전신주에 긴 그림자
외로이 서 있네

주먹만한 작은 심장
잠재우지 못 할 사연 얼마나
많기에 깊이도 넓이도 알 수 없는
어둠에서 헤 메이는지
이 밤 잠들고 싶다
제발 잠들고 싶다
☆★☆★☆★☆★☆★
15
살고 저 했더이다

김수향

이 몸에 싫어짐 다 벗는 날
내 너와 벗하며 살고 저 했더니

댓돌 위에 둘의 신 가지런히 벗어 놓고
텃밭의 푸성귀로 밥상 차리고
소꿉장난 같은 삶을 살고자 했더니

문풍지 들썩이는 밤
아랫목에 군불 지피고
어느 여름 소나기 퍼붓는 날
내 너의 날개 속에 숨어
천둥소리 듣고저 했더니

지팡이 의지한 모습 보여도
부끄럽지 않은 둘만의 삶을
살고자 했더이다
☆★☆★☆★☆★☆★
14
아버지 사랑

김수향

오늘같이 이렇게 찬바람이 부는 날
아궁이 속에 군불 지피고
내방 이부자리 여며 주시던
아버지

그 불길 같은 큰사랑을
언 손 잡아 주시며
따스한 입김으로 녹여 주시던
인정 많으신 아버지
당신 뜻 거슬려 가며
곱게 키운 딸 시집보내시며
돌아서서 눈물 짖던 아버지
미움도 원망도 아끼지 않던
철없던 내 소녀 시절
쉰이 넘어 흰머리 늘어가는
지금에사 아버지의 옹이 박힌
그 두꺼운 손바닥의 사랑을 생각한다.
엎드려 빌고 싶어도 이미 떠나고
계시질 않는데
☆★☆★☆★☆★☆★
15
어디 나 뿐이겠소

김수향

세상에 죽고 싶은 사람이
어디 나뿐이겠소
하고 싶은 말들이 저 하늘에
별 만큼 많은 사람이
어디 당신뿐이겠소
억울함에 신문고라도 두들기고
싶은 사람이 어디
나뿐이겠소
죽음이 사는 것보다 어렵다는 걸
체험한 사람이 어디 나뿐이겠소
가슴앓이로 남겨진 사연들을
가진 사람이 많고도 많은 것을
빈 하늘에 삿대질하다
눈물 돌면
보듬어 안고 돌아 줄 세월의
약에게 맡겨 볼래요
☆★☆★☆★☆★☆★
16
여명

김수향

담아야 할 사연이 너무 많아서
작은 심장이 터질 것 같습니다
잠 재워야 할 가지가 너무 많아서
머리 속은 또 뜀박질을 해야 합니다

버려야 하고 잊어야 하고
용서해야 하고 받아야 하고
가난한 마음들이 모여 사는 곳
나는 또 내 가슴을 열어야 합니다

가을 빈 들녘에 목잘린 수수 대처럼
서걱서걱 쓸쓸한 하루는
이렇게 저무는데
저 깊은 땅 끝에선 끝없이
수맥을 잦아 올립니다

찬란한 봄을 가져다주는
서막의 전주곡은 아린 마음의
상처를 달래려는 듯
☆★☆★☆★☆★☆★
17
자기 연민

김수향

오늘밤에도 한 마리 들쥐처럼
거리를 떠돈다
절대의 얼굴을 찾아
시린 가슴을 묻고
어디엔가
육신을 눕힌 불쌍한 사람아

온갖 회한이 쌓여
이 스산한 날씨에 비되어
내리는가 어리석은 사랑에
목을 메고 하얀 밤으로 치닫던
끝없는 내 맘속의 전쟁을

끝내 수수께끼로
풀지 못한 님의 마음을
아픈 날들에 가난한 감정을
달래 줄 나를
인제는 감싸안고 싶다
☆★☆★☆★☆★☆★
18
자화상

김수향

아하 내 나이 쉰이던가
굽이굽이 세월은
안개 꽃 같은 내 어린 시절을
덧없이 앗아가고
부딪치고 깨어지고 곪고 터져도
그게 인생이려니
지금 이 시간 거울에 비친
자화상 엔 주름이 늘고
뒤돌아보니 낯선 중늙은이 하나
웃는 듯 우는 듯 홀로 섰구나
☆★☆★☆★☆★☆★
19
차라리 바람이고 싶다

김수향

내 마음은 머물지 못하는 바람이라오
찬바람 휭 하니 부는 들판에
허수아비 되어
양팔 벌리고
초점 없는 시선을 하늘로 보낸다
이렇게 명절이 오면
알지 못할 서러움
명치끝을 누른다
살아온 날에 후회 같기도 하고
살길에 두려움 같기도 한
불안함이 눈까풀 사이로 스물 스물
눈물이 돌면
차라리 나는 한줄기
회오리바람이고 싶다
☆★☆★☆★☆★☆★
20
침묵

김수향

햇살이 방으로 쏟아지는 아침
사선으로 무늬를 만들고
뿌연 먼지가 부유하며 떠돈다
창밖에 벌레소리
저리 섧게 우는 까닭은
가슴 한곳에 묻어둔
그리운 님 있어
내 곁을 스치는 바람
님 손길 같아
침묵만으로
서러움을 삼킨다
볼 수도 만질 수도 없는
애틋함은 추억 속에서
유영하며 의지 할 곳 없는 영혼 하나
이 아침 창 밖을 서성인다
☆★☆★☆★☆★☆★
21
할머니

김수향

이 아침 삭막한 도심 속에
까치소리 들으며
빗장 걸어 둔 세월의 창을 열고
색 바랜 사진조차 없는
할머니를 생각한다

세월에 등 굽어 지팡이 의지하며
하얀 광목 치마 풀먹여
허리춤에 꽂으시고
징용 떠난 외아들 소식 없어
한숨쉬던 하얀 할머니

열두 달 삽작 문 열어 놓고
눌러 담은 보리밥 놋그릇에 담아
식을세라 이불 여미시며
바람결에 소식조차 들을 수 없어
울음 삼키시며 한숨쉬던 하얀 할머니

동구 밖 청색 바위 그 몸 얹으시고
쏟으신 눈물 자국 옷고름에 남았건만
그땐 왜 몰랐을까?
핏빛 같은 그 아픔을
은빛 피는 내 머리 위로 무심한
까치소리 들려 온다
☆★☆★☆★☆★☆★
22
해빙

김수향

사는 게 서럽고 버거울 대마다
마른 삭정이 같은 가슴에서
한 사람을 생각한다
훌렁 벗어버리지 못하는 감정을
볼모로 스스로 생채기를 내며
가난한 감정인 여울목의
징검다리를 건너서

미움과 원망과 증오에서
벗어나고 싶다
스스로와 타협하며 살아온
숱하고 많은 날들에
뜨거운 눈물을
꽃씨 폴폴 날리는 봄날에
날려버리고 인제는
그곳에서 놓여나고 싶다
☆★☆★☆★☆★☆★
23
해장국이 있는 새벽

김수향

낯익은 사람끼리
낯선 사람과
옹기종기 모여 앉아
해장국을 먹는다.
이른 새벽 내 술 한잔에 친구 되고
내 담배 한 개비에 지기가 되고
하얀 집에서 얘기꽃을 피운다
지난밤에 있었던 일들
거기엔 자동차 사고 얘기며
친구들과 밤새운 화투 얘기며
볼링 치던 얘기 저마다 무수한 사연들로
얘기꽃을 피운다.
삶의 연륜만큼이나 주름살 만들며
더불어 사는 세상을 엮어 낸다.
설롱탕 국물만큼 진한 얘기들을
☆★☆★☆★☆★☆★
24
희망

김수향


사는 게 힘겨워 눈물 날 때
외로움이 힘들어 서러워질 때
현실 도피 같은 죽음을
소원하지만
얼키고설킨 인연 있어
타는 맘 첩첩이 접어 두고
오늘도 혼자만의 성을 쌓는다

쌓인 한 한숨 섞어
풀어 내리며
애써 맑은 표정 지어 보지만
내 몫의 짐만큼은 져야 하기에
노송처럼 그 자리에 매김하고 섰으면
환한 웃음 너 나를 마중하리라.
☆★☆★☆★☆★☆★
25
민들레

김수향

천박한 길가에 노랗게 핀
민들레
겨우내 죽은 듯 엎드렸던 네 몸에서
봄 향기가 피어난다
밟혀서 한 평생
서럽게 살아도
서민의 인생살이 본보기 되어
의젓하게 하얀 갓
머리에 쓰고
바람에 네 몸 실어
훨훨 날아서
천세만세 후손을 남기려무나
☆★☆★☆★☆★☆★



LIST  WRITE  





전체글 목록 2019. 12. 11.  전체글: 20251  방문수: 2372764
명시
알림 그도세상 안내*김용호2019.08.12.*
알림 *김용호2018.11.12.*
알림 이점순 시 모음 75편*김용호2018.01.25.*
알림  김수향 시 모음 25편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18101 정물 임곤택김용호2019.12.01.1
18100 생명의 눈뜨는 소리 강윤수김용호2019.12.01.1
18099 11월이 가는구나 이강흥김용호2019.12.01.1
18098 12월 임은숙김용호2019.12.01.1
18097 12월 곽춘진김용호2019.12.01.1
18096 귀신들은 즐겁다 이근화김용호2019.12.01.1
18095 여자가 되는 방 정현우김용호2019.12.01.1
18094 너무 보고 싶은데 국순정김용호2019.12.01.1
18093 정말 외로운 날도 있습니다 이문주김용호2019.12.01.1
18092 검은 빵 전동균김용호2019.12.01.1
18091 아무 일 없는 듯이 김낙필김용호2019.12.01.1
18090 겨울 가지처럼 이혜미김용호2019.12.01.1
18089 당신을 사랑하고 나는 정유찬김용호2019.12.01.1
18088 아무것도 말할 수 없는 고백 김명은김용호2019.12.01.1
18087 새벽 별 박규리김용호2019.12.01.1
18086 담을 넘어가는 이유 정지윤김용호2019.12.01.1
18085 복숭아 가지가 흔들릴 때 김분홍김용호2019.12.01.1
18084 귤 한 개 박경용김용호2019.12.01.1
18083 새라고 배운 돌 정지윤김용호2019.12.01.1
18082 물의 극장에서 이선이김용호2019.12.01.1
18081 생활의 발견 이선이김용호2019.12.01.1
18080 혹등고래 정채원김용호2019.12.01.1
18079 내 안에 발자국들이 살고 있다 고석종김용호2019.12.01.1
18078 행복을 드립니다 도현금김용호2019.12.01.1
18077 물고기 몸에 물이 차 오를 때 김경성김용호2019.12.01.1
18076 하나의 환상처럼 김선우김용호2019.12.01.1
18075 쉼표 하나 문인귀김용호2019.12.01.1
18074 홍선생 문인귀김용호2019.12.01.1
18073 바닥에 닿아야 김세영김용호2019.12.01.1
18072 버스를 기다리며 정희성김용호2019.12.01.1
18071 격려의 의미 손정모김용호2019.12.01.1
18070 텐션 안지은김용호2019.12.01.1
18069 얼마나 사랑하는지 E. 브라우...김용호2019.12.01.1
18068 개의 표정 손진은김용호2019.12.01.1
18067 허기 충전 손진은김용호2019.12.01.1
18066 여로 헷세김용호2019.12.01.1
18065 늙은 라일락을 위하여 김정희김용호2019.12.01.1
18064 술을 마시며 예이츠김용호2019.12.01.1
18063 순수시대 김태준김용호2019.12.01.1
18062 꽃잎에 물들이던 날 아그네스김용호2019.12.01.1
18061 안목에는 있고 안도에는 없는 신미나김용호2019.12.01.1
18060 영원히 사랑과 함께라면 P. 던스턴김용호2019.12.01.1
18059 잔소리반찬 김종구김용호2019.12.01.1
18058 일기장 신순균김용호2019.12.01.1
18057 불의 이웃 신정민김용호2019.12.01.1
18056 자전거 김종길김용호2019.12.01.1
18055 나는 알고 있습니다 D. 스틸김용호2019.12.01.1
18054 아버지 우리 아버지 안도현김용호2019.12.01.1
18053 아주 작고 하찮은 것이 안도현김용호2019.12.01.1
18052 지구 나태주김용호2019.12.01.1
18051 황소 나태주김용호2019.12.01.1
18050 가로등이 있는 숲길 양애경김용호2019.12.01.1
18049 엄마가 아들에게 랭스턴 휴...김용호2019.12.01.1
18048 내 마음의 첼로 나해철김용호2019.12.01.1
18047 내 눈이 빛을 잃을지라도 R. M. 릴케김용호2019.12.01.1
18046 겨울에 그리는 수채화 오광수김용호2019.12.01.1
18045 겨울의 회상 오광수김용호2019.12.01.1
18044 4월 5일 김정희김용호2019.12.01.1
18043 목수 손석철김용호2019.12.01.1
18042 말복 오후 손석철김용호2019.12.01.1
18041 텅 빈 주머니 용혜원김용호2019.11.30.1
18040 걱정을 쌓아놓지 않게 하소서 용혜원김용호2019.11.30.1
18039 조간 신문을 보며 이계설김용호2019.11.30.1
18038 이제는 더 이상 헤매지 말자 바이런김용호2019.11.30.1
18037 겨울나무 전해정김용호2019.11.30.1
18036 부르면 눈물 날것 같은 그대 이정하김용호2019.11.30.1
18035 시가 된다는 것 윤기환김용호2019.11.30.1
18034 가지 않는 길 Robert Lee...김용호2019.11.30.1
18033 천형 강미영김용호2019.11.30.1
18032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U. 샤퍼김용호2019.11.30.1
18031 오늘은 일찍 집에 가자 이상국김용호2019.11.30.1
18030 도시락 강민진김용호2019.11.30.1
18029 성당부근 정세기김용호2019.11.30.1
18028 고향의 봄 이원수김용호2019.11.30.1
18027 충청도 아줌마 강세화김용호2019.11.30.1
18026 과꽃 이효선김용호2019.11.30.1
18025 아파도 좋은 건 사랑이다 정연숙김용호2019.11.30.1
18024 눈 내리는 밤 강소천김용호2019.11.30.1
18023 비 오는 날 임석재김용호2019.11.30.1
18022 오늘도 행복 정외숙김용호2019.11.30.1
18021 우리 동네 이발사 강영환김용호2019.11.30.1
18020 그대에게 하고픈 말 J. 칼슨김용호2019.11.30.1
18019 해바라기 씨 정지용김용호2019.11.30.1
18018 담요 한 장 속에 권영상김용호2019.11.30.1
18017 이토록 투박하고 묵직한 사랑 이병률김용호2019.11.30.1
18016 감자 꽃 권태응김용호2019.11.30.1
18015 정해진 시간 임수현김용호2019.11.30.1
18014 목련철 박승자김용호2019.11.30.1
18013 국화 차를 달이며 문성해김용호2019.11.30.0
18012 팽이 최문자김용호2019.11.30.1
18011 그렇게 사랑할 수 있다면 W. 데인김용호2019.11.30.1
18010 그리움 R. 후흐김용호2019.11.30.1
18009 독서 이경호김용호2019.11.30.1
18008 진경산수 성선경김용호2019.11.30.1
18007 겨울로 가는 비 최옥김용호2019.11.30.1
18006 싸우는 소 문인수김용호2019.11.30.1
18005 자전거 체인 소리 강미정김용호2019.11.30.1
18004 2인용 자전거 타기 문숙김용호2019.11.30.1
18003 빛깔 도종환김용호2019.11.30.1
18002 퐁당퐁당 윤석중김용호2019.11.30.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