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05. 21.
 <font color=blue>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font><br>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3.08.17. 05:51:58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그도세상 (gudosesang)에 고운 발걸음 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 드리며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좋은 시 게시 란에 좋은 시를 장르를 구분해서
      올릴 예정 이였으나 그러하질 못했습니다.
      이점 넓으신 아량으로 이해하여 주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제 의도를 적요합니다.
      여기 올려진 시들을 읽으므로
      많은 시인분들의 생각과 마음성을 헤아려
      볼 수 있길 간망하기 때문입니다.

      이와는 달리 좋은 시란에 좋은 시가 아닌 시도
      올릴 수 있습니다.
      여기 올린 시는 제가 읽은 시로 이해하시고
      판단은 읽는 분들의 몫으로 남겨 두겠습니다.

      게시란 하단에 보시면

      이름 □네모
      제목 □네모
      내용 □네모
      위 항목 (項目 item)란 중에 제목 □네모안에 마우스 (mouse)로
      체크하신 후 찾고 싶은 제목을 써넣으신 후 클릭(click)하시면
      원하는 시를 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사랑) (가을) (그리움) 등…… 쭈∼욱 나옵니다.

      이름 □네모안에 마우스 (mouse)로 체크하신 후
      (이해인) (박목월) (황금찬) 등…… 쭈∼욱 나옵니다.


      좋은 시란에 《등단 시인》 시를 올리고 싶으신 분은
      이메일 (e-mail) dlhhok@hanmail.net로 시를 보내주시면
      제가 올려 드리겠습니다.



      저에 대해서 조금 소개할게요.
      저는 시를 잘 쓰지는 못하지만 시인이라고 불러줘도 됩니다.
      왜냐하면 시를 너무 너무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이 좋은 시란에 약 《15,000편》 정도 시를 올린 후
      시를 써볼 요량입니다.
      저의 작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용기와 힘을 북돋아 주시길 소망합니다.
      더 나가 그도세상 (gudosesang)을 많이많이……
      관심 가져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끝으로 여기 들리신 모든 분들
      늘 언제 꺼내 보아도 반짝이는 아름다운
      추억을 회상하며 함께 하시는 분들과
      아름다운 미소가 묻어 나오게 할
      이쁜 일을 하시는 가운데 영원보다 오래 오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하시는 일 마다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좋은 결과가
      수북히 쌓여 즐거운 나날이여 지시길 진심으로 빌며 줄입니다.

      그도세상 김용호 올림


      영상 제작 : 동제


LIST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5. 21.  전체글: 13651  방문수: 2198306
명시
알림 네이버에서 그도세상을 검색할 때는*김용호2018.11.12.*
알림  개인별 시 모음 안내*김용호2018.01.25.*
알림 좋은 시란 안내 말씀 적어 올립니다
*김용호2013.08.17.*
알림 주옥같은시어모음*김용호2009.09.07.*
알림 한시 모음/그도세상/김용호
*김용호2007.04.20.*
7841 인디고 박은영김용호2019.05.19.1
7840 풍경 같은 하루 서명옥김용호2019.05.19.1
7839 하늘빛 그리움 서명옥김용호2019.05.19.1
7838 가위질은 이렇게 이인애김용호2019.05.19.1
7837 미니 시리즈 오은김용호2019.05.19.1
7836 나비 송찬호김용호2019.05.19.1
7835 가슴으로 맺은 내 아픈 사랑아 신미항김용호2019.05.19.1
7834 그리움이 널 부를 때 안경애김용호2019.05.19.1
7833 하늘 오세철김용호2019.05.19.1
7832 休息 오세철김용호2019.05.19.1
7831 문턱에서 안미옥김용호2019.05.19.1
7830 이니셜을 새기는 일 이명선김용호2019.05.19.1
7829 자라는 턴테이블 이명선김용호2019.05.19.1
7828 보내지 못한 편지 한 통 안성란김용호2019.05.19.3
7827 허수아비 이문길김용호2019.05.19.1
7826 생활이라는 생각 이현승김용호2019.05.19.1
7825 고욤나무 안정훈김용호2019.05.19.1
7824 아름다운 중년 오광수김용호2019.05.19.1
7823 어제보다 아름다운 오늘 오광수김용호2019.05.19.1
7822 영원히 간직될 소중한 분입니다 이선하김용호2019.05.19.1
7821 비바람 지나간 자리 노정혜김용호2019.05.19.1
7820 금낭화 안광수김용호2019.05.19.1
7819 고귀한 유산 송경동김용호2019.05.19.2
7818 이렇게 사랑 할 줄이야 이성지김용호2019.05.19.1
7817 철 성백군김용호2019.05.19.1
7816 오월의 향기 손숙자김용호2019.05.19.0
7815 오월장미 박유동김용호2019.05.19.1
7814 침묵 이해수김용호2019.05.19.1
7813 오월의 생각 이원문김용호2019.05.19.1
7812 까치집 이재무김용호2019.05.19.1
7811 거미 김선우김용호2019.05.19.1
7810 시인과 거미 정순옥김용호2019.05.19.1
7809 수상한 술상 임희구김용호2019.05.19.1
7808 윤장대 김성신김용호2019.05.19.2
7807 이승 김환식김용호2019.05.19.1
7806 그러했으면 문성해김용호2019.05.19.2
7805 코치의 말 김제현김용호2019.05.19.1
7804 언제 또 여러번 문태준김용호2019.05.19.1
7803 꽃에 집중하다 박방희김용호2019.05.19.1
7802 나무에 걸린 연 김종상김용호2019.05.19.1
7801 안부 정경화김용호2019.05.19.1
7800 해바라기 박성우김용호2019.05.19.1
7799 고슴도치 김진희김용호2019.05.19.1
7798 폴림니아 성시 장혜령김용호2019.05.19.1
7797 이방인 장혜령김용호2019.05.19.1
7796 파종 이후 김진희김용호2019.05.19.1
7795 흘러간 봄날 박성환김용호2019.05.19.1
7794 소의 소견 박숙이김용호2019.05.19.1
7793 고향의 유월 김현희김용호2019.05.19.1
7792 그대 이름은 장미 김현희김용호2019.05.19.2
7791 호흡 법 임수현김용호2019.05.19.1
7790 티백을 우리며 임수현김용호2019.05.19.2
7789 내 마음도 당신 마음입니다 김정래김용호2019.05.19.1
7788 나 혼자만의 사랑 김정래김용호2019.05.19.1
7787 카드 키드 박성우김용호2019.05.19.1
7786 시의 행간에는 김희진김용호2019.05.19.1
7785 글값 김영주김용호2019.05.19.1
7784 그렇게 살고 싶다 정연화김용호2019.05.19.1
7783 그대에게 보냅니다 정연화김용호2019.05.19.1
7782 동백 꽃 질 때 김석환김용호2019.05.19.1
7781 오늘의 하이라이트 강성애김용호2019.05.19.1
7780 혼자 부르는 이름 하나 홍신선김용호2019.05.19.1
7779 뜨거운 발 함순례김용호2019.05.19.1
7778 전야제 강성애김용호2019.05.19.1
7777 기록 최지은김용호2019.05.19.1
7776 가정 최지은김용호2019.05.19.1
7775 수술 강지이김용호2019.05.19.1
7774 날개의 무게 조용미김용호2019.05.19.1
7773 하얀 민들레 최유주김용호2019.05.19.1
7772 나무 이야기 구석본김용호2019.05.19.1
7771 독에 관하여 조동화김용호2019.05.19.1
7770 도반 한상권김용호2019.05.19.1
7769 쉰이야 권갑하김용호2019.05.19.1
7768 딴청 피우는 여자 정영운김용호2019.05.19.1
7767 바퀴는 돌면서 이우걸김용호2019.05.19.1
7766 비와 당신 권규학김용호2019.05.19.1
7765 운명 사용 설명서 유혜영김용호2019.05.19.1
7764 지상에 없는 잠 최문자김용호2019.05.19.1
7763 커피포트를 꽂으며 권영희김용호2019.05.19.1
7762 길 혹은 상처 현상현김용호2019.05.19.2
7761 겨우살이 현상현김용호2019.05.19.1
7760 누드모델 권혁희김용호2019.05.19.1
7759 익어 떨어질 때까지 정현종김용호2019.05.19.1
7758 말 김동애김용호2019.05.19.1
7757 편백나무 베개 윤성학김용호2019.05.19.1
7756 왕대폿집 구중서김용호2019.05.19.1
7755 모서리 오영록김용호2019.05.19.1
7754 내가 바라는 기도 한상우김용호2019.05.19.1
7753 수채화 속의 연인 곽승란김용호2019.05.19.1
7752 세월이 준 답안지 곽승란김용호2019.05.19.1
7751 거미 권영하김용호2019.05.16.1
7750 연탄 김정석김용호2019.05.16.1
7749 그의 해 김태희김용호2019.05.16.1
7748 대화체 김태희김용호2019.05.16.1
7747 당신의 당신 문혜연김용호2019.05.16.1
7746 찔레꽃 연가 박광호김용호2019.05.16.1
7745 목화밭 지나서 소년은 가고 박상순김용호2019.05.16.1
7744 의문과 실토 서윤호김용호2019.05.16.1
7743 첫 차 심상숙김용호2019.05.16.1
7742 악어떼 원보람김용호2019.05.16.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