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 은 시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07. 05.
 <font color=blue> 김수향 시 모음 25편 </font><br>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3.08.17. 05:51:58

김수향 시 모음 25편
☆★☆★☆★☆★☆★
1
삶은 시가 되어

김수향

하얗게 햇살 퍼지는 아침
창가에 서서 이토록
가슴 앓아온 세월을
뒤돌아보게 하는지
눈부신 햇살이 잿빛 머리위로
허허한 가슴을 꿰뚫기
때문일까

고슴도치처럼 웅크리고
침을 세워 살아온 세월
온 몸 세포마다 피 흘리며
살아온 세월
보상받을 곳 없이 흘러간 세월

무엇이 그토록 버팀목으로
남게 했는지
삶의 끈 놓아버리고 싶어
꺼이꺼이 목놓아 울며 살아온 세월

외로움은 아닌데 그리움인지
숱한 세월 삶의 여울목 징검다리
건너지 않았던가
인생은 무욕이라지 않았던가

버릴 것은 버리고 잊을 것은 잊고
주름진 세월 속의 나를 위로하려
하지 말자
나 오늘도 눈부신 햇살아래
숨쉬고 있으니
김수향
장유문학회 회장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 여성 시 장유지부협회 지부장
김해문인협회 회원
저서 : 《삶은 시가 되어》
☆★☆★☆★☆★☆★
2
북천에서

김수향

코스모스 향 짙게 베인
낡은 역사에
가을빛이 곱다
세월무게 견디며
무수한 사연이 스쳐간 철길

그 길 위엔 꽃들의 합창
어디쯤에 추억을 엮어둔
풋풋한 연인들의 웃음소리
수만 송이 꽃들 속에 묻혀간다

해마다 이맘때면 열꽃처럼
번지는 일탈

잔치마당 노래 소리
가는 목 흔드는 향기
바람소리까지
낡은 배낭에 쓸어 담고
붉은 노을 속으로 걸어간다
☆★☆★☆★☆★☆★
3
당신

김수향

가는 선 따라 들리는
애틋한 사랑하나 손에
잡힐 듯 합니다

유난히 따뜻한 손
순수한 마음까지도
퍼주고 퍼주어도
샘물 같은 그대 사랑
버거운 삶에 지칠 때면

그대의 다정한 미소에
등 기댑니다
내 나이가 어때서
유행가 가사 속에
묵은 손길
매 순간 마다 그리운 사랑
바로 당신입니다.
☆★☆★☆★☆★☆★
4
가을 여행

김수향

색색의 단풍으로
여러 가지 무뉘의 가을 옷을
기워 입고 길 떠난 채비를 한다
물소리 바람소리
정든 곳에 묻어두고
꺼이 꺼이 목놓아 울던
메아리 애틋하게
마주 보던 눈길도
이 가을 끝자락에 묶어두고
기약 없는 긴 여행을 떠나려 하다

이렇게 바람 불면
때를 기다린 나뭇잎이
팔랑 팔랑 몸을 날리며
마디마디 동강난 기억 속에

살아온 날들이
심장 한 부위를 툭 건드리고 지나간다

거기엔 깊이를 알 수 없는
아득한 낙하가 있었고
가시 박혀 욱신거리는
환부처럼 다 도려내지 못한
아픔들이 몸 구석구석
또아리를 틀고 있지만
에 둥우리를 틀고 있지만
이제는 내 안 어딘가에 있는 불순물들을
비워내고
견고한 삶을 이어가고 싶다
☆★☆★☆★☆★☆★
5
가을노래

김수향

오색 물감을 풀은듯한 가을이다
밤 풀벌레 소리 한 계절의 모퉁이엔
쓸쓸한 가을이 오고있다
지난 여름 태풍 매미의 흔적은
아직도 곳곳에 상흔을 남겼지만

그래도 울긋불긋 먼 산에 가을이
고운 색을 머금어 토해낸다
머지않아 마른 풀잎 지고
길가의 억새꽃은 천 만 마리
하얀 나비 되어
은빛날개로 가을을 노래하겠네

가을 바람불면 메마른 잎들을 떨궈내고
날려보내고 끝내는 앙상한 가지로 남겨지리라
그때쯤이면 하얀 겨울을 잉태한 저 앞산의 등 굽은
소나무는
한마디 말없이 겨울 맞을 채비를 하겠네
☆★☆★☆★☆★☆★
6
기다림

김수향

봄비 풀잎에 눕는 이슬
하늘 바람 타고 승천하는
봄 냄새
자목련 꽃은 피고 지는데
약속 없는 긴 기다림

결도 무늬도 같은 사람
기약 없는 긴 기다림의
종이 학을 수북수북 접으며
꽃말 없는 한 송이
꽃으로 남을까?

기다림에 한 뼘쯤
길어진 목을 싸안고
그리워라 봄비 내리는 오후
수채화 같은 영상으로
너를 향한 그리움만
너울너울 피어난다
☆★☆★☆★☆★☆★
7


김수향

네가 그리워 너무나 그리워
잠든 사이
네가 와주었구나
생시같이
너무 기뻐 달려나가
맞이해야 할 턴데
왜 그렇게 멀뚱이 보고만 섰던지

한 많은 날들이 흘러갔지만
아직도 그리움은
열꽃으로 피어나고
봄이 오니 아물었던 상처가 도지려는지

봄비 내리는 밤
꿈속에서 네가 너무 나를 찾으니
깨고 나니 허망한
꿈이었더라

☆★☆★☆★☆★☆★
8
도피

김수향

눈부신 햇살이 뜰 안에
가득 필 때
서러운 마음에 울고 싶을 때
아무도 몰래 혼자만이 떠나고 싶다
그곳이 어딘지는 알지 못 한다.
끝없이 비상하고 싶었던
젊은 날도
어느새 저만치 가고

삶의 여정이 너무 힘들어
사슬 고리 같은
인연들을 잘라 내고
이디든 떠나고 싶다.
질기디 질긴 질경이 같은
삶은 끝없는 노력과
눈물을 받쳐도 대답이 없으므로
☆★☆★☆★☆★☆★
9
돋보기

김수향

어느 날 갑자기
백발과 동무해서
콧잔등에 날렵하게 앉아
나와 친구 하잔다

세월이 너와 함께 친해지자고
한 줄 글 읽는데도 쓰는데도
너는 내게 빛과 같은 존재인 것을

내게는 찾을 날이 더디 올 것만 같았는데
지금은 너로 하여 세상을 본다

황혼 녘 인생 길은 서글프지만
네가 있어 벗하며 외롭지 않으리
☆★☆★☆★☆★☆★
10
못 잊어

김수향

청금색 말간 달이
구름 속을 비집고
만삭 같은 배를 내민다

그늘진 빈터 함부로 자란
잡초사이 이름 모를
벌레들의 합창

가을밤 떠나보낸 그대 얼굴
구름 속에 묻혔구나
보고 싶다

달 그림자 지기 전에
한줄기 바람 타고
못 잊어 못 잊어
그대 곁에 맴도는 바람이라고
☆★☆★☆★☆★☆★
11
무연고

김수향

오늘도 실루엣처럼
다가서는 그대 못 잊어
살을 저미는 눈물을 쏟는다
숱한 비바람에 풍화 작용을 하고
시간이 흘러 면역체가 생길 만도 하건만

끈끈한 인연의 끈 한 가닥
놓지 못해 이렇게 가슴이 시리는지
펄떡이는 심장 한 조각 뚝 떼어 주고픈
사랑하든 사람아

구름 되어 흘러가다 쉬었다 갔다 해도
한 방울의
물이라도 남기고 가소
한 잎 낙엽으로나마
당신 흔적 알고 싶으니
☆★☆★☆★☆★☆★
12
불면증

김수향

잠 안 오는 밤은 왜 그렇게
길기까지 하는지?
사면의 벽이 답답해
성큼 문을 열고 나서보지만
바람의 흔적에 낙엽만
늘여 있고 외등 하나 메 달린
전신주에 긴 그림자
외로이 서 있네

주먹만한 작은 심장
잠재우지 못 할 사연 얼마나
많기에 깊이도 넓이도 알 수 없는
어둠에서 헤 메이는지
이 밤 잠들고 싶다
제발 잠들고 싶다
☆★☆★☆★☆★☆★
15
살고 저 했더이다

김수향

이 몸에 싫어짐 다 벗는 날
내 너와 벗하며 살고 저 했더니

댓돌 위에 둘의 신 가지런히 벗어 놓고
텃밭의 푸성귀로 밥상 차리고
소꿉장난 같은 삶을 살고자 했더니

문풍지 들썩이는 밤
아랫목에 군불 지피고
어느 여름 소나기 퍼붓는 날
내 너의 날개 속에 숨어
천둥소리 듣고저 했더니

지팡이 의지한 모습 보여도
부끄럽지 않은 둘만의 삶을
살고자 했더이다
☆★☆★☆★☆★☆★
14
아버지 사랑

김수향

오늘같이 이렇게 찬바람이 부는 날
아궁이 속에 군불 지피고
내방 이부자리 여며 주시던
아버지

그 불길 같은 큰사랑을
언 손 잡아 주시며
따스한 입김으로 녹여 주시던
인정 많으신 아버지
당신 뜻 거슬려 가며
곱게 키운 딸 시집보내시며
돌아서서 눈물 짖던 아버지
미움도 원망도 아끼지 않던
철없던 내 소녀 시절
쉰이 넘어 흰머리 늘어가는
지금에사 아버지의 옹이 박힌
그 두꺼운 손바닥의 사랑을 생각한다.
엎드려 빌고 싶어도 이미 떠나고
계시질 않는데
☆★☆★☆★☆★☆★
15
어디 나 뿐이겠소

김수향

세상에 죽고 싶은 사람이
어디 나뿐이겠소
하고 싶은 말들이 저 하늘에
별 만큼 많은 사람이
어디 당신뿐이겠소
억울함에 신문고라도 두들기고
싶은 사람이 어디
나뿐이겠소
죽음이 사는 것보다 어렵다는 걸
체험한 사람이 어디 나뿐이겠소
가슴앓이로 남겨진 사연들을
가진 사람이 많고도 많은 것을
빈 하늘에 삿대질하다
눈물 돌면
보듬어 안고 돌아 줄 세월의
약에게 맡겨 볼래요
☆★☆★☆★☆★☆★
16
여명

김수향

담아야 할 사연이 너무 많아서
작은 심장이 터질 것 같습니다
잠 재워야 할 가지가 너무 많아서
머리 속은 또 뜀박질을 해야 합니다

버려야 하고 잊어야 하고
용서해야 하고 받아야 하고
가난한 마음들이 모여 사는 곳
나는 또 내 가슴을 열어야 합니다

가을 빈 들녘에 목잘린 수수 대처럼
서걱서걱 쓸쓸한 하루는
이렇게 저무는데
저 깊은 땅 끝에선 끝없이
수맥을 잦아 올립니다

찬란한 봄을 가져다주는
서막의 전주곡은 아린 마음의
상처를 달래려는 듯
☆★☆★☆★☆★☆★
17
자기 연민

김수향

오늘밤에도 한 마리 들쥐처럼
거리를 떠돈다
절대의 얼굴을 찾아
시린 가슴을 묻고
어디엔가
육신을 눕힌 불쌍한 사람아

온갖 회한이 쌓여
이 스산한 날씨에 비되어
내리는가 어리석은 사랑에
목을 메고 하얀 밤으로 치닫던
끝없는 내 맘속의 전쟁을

끝내 수수께끼로
풀지 못한 님의 마음을
아픈 날들에 가난한 감정을
달래 줄 나를
인제는 감싸안고 싶다
☆★☆★☆★☆★☆★
18
자화상

김수향

아하 내 나이 쉰이던가
굽이굽이 세월은
안개 꽃 같은 내 어린 시절을
덧없이 앗아가고
부딪치고 깨어지고 곪고 터져도
그게 인생이려니
지금 이 시간 거울에 비친
자화상 엔 주름이 늘고
뒤돌아보니 낯선 중늙은이 하나
웃는 듯 우는 듯 홀로 섰구나
☆★☆★☆★☆★☆★
19
차라리 바람이고 싶다

김수향

내 마음은 머물지 못하는 바람이라오
찬바람 휭 하니 부는 들판에
허수아비 되어
양팔 벌리고
초점 없는 시선을 하늘로 보낸다
이렇게 명절이 오면
알지 못할 서러움
명치끝을 누른다
살아온 날에 후회 같기도 하고
살길에 두려움 같기도 한
불안함이 눈까풀 사이로 스물 스물
눈물이 돌면
차라리 나는 한줄기
회오리바람이고 싶다
☆★☆★☆★☆★☆★
20
침묵

김수향

햇살이 방으로 쏟아지는 아침
사선으로 무늬를 만들고
뿌연 먼지가 부유하며 떠돈다
창밖에 벌레소리
저리 섧게 우는 까닭은
가슴 한곳에 묻어둔
그리운 님 있어
내 곁을 스치는 바람
님 손길 같아
침묵만으로
서러움을 삼킨다
볼 수도 만질 수도 없는
애틋함은 추억 속에서
유영하며 의지 할 곳 없는 영혼 하나
이 아침 창 밖을 서성인다
☆★☆★☆★☆★☆★
21
할머니

김수향

이 아침 삭막한 도심 속에
까치소리 들으며
빗장 걸어 둔 세월의 창을 열고
색 바랜 사진조차 없는
할머니를 생각한다

세월에 등 굽어 지팡이 의지하며
하얀 광목 치마 풀먹여
허리춤에 꽂으시고
징용 떠난 외아들 소식 없어
한숨쉬던 하얀 할머니

열두 달 삽작 문 열어 놓고
눌러 담은 보리밥 놋그릇에 담아
식을세라 이불 여미시며
바람결에 소식조차 들을 수 없어
울음 삼키시며 한숨쉬던 하얀 할머니

동구 밖 청색 바위 그 몸 얹으시고
쏟으신 눈물 자국 옷고름에 남았건만
그땐 왜 몰랐을까?
핏빛 같은 그 아픔을
은빛 피는 내 머리 위로 무심한
까치소리 들려 온다
☆★☆★☆★☆★☆★
22
해빙

김수향

사는 게 서럽고 버거울 대마다
마른 삭정이 같은 가슴에서
한 사람을 생각한다
훌렁 벗어버리지 못하는 감정을
볼모로 스스로 생채기를 내며
가난한 감정인 여울목의
징검다리를 건너서

미움과 원망과 증오에서
벗어나고 싶다
스스로와 타협하며 살아온
숱하고 많은 날들에
뜨거운 눈물을
꽃씨 폴폴 날리는 봄날에
날려버리고 인제는
그곳에서 놓여나고 싶다
☆★☆★☆★☆★☆★
23
해장국이 있는 새벽

김수향

낯익은 사람끼리
낯선 사람과
옹기종기 모여 앉아
해장국을 먹는다.
이른 새벽 내 술 한잔에 친구 되고
내 담배 한 개비에 지기가 되고
하얀 집에서 얘기꽃을 피운다
지난밤에 있었던 일들
거기엔 자동차 사고 얘기며
친구들과 밤새운 화투 얘기며
볼링 치던 얘기 저마다 무수한 사연들로
얘기꽃을 피운다.
삶의 연륜만큼이나 주름살 만들며
더불어 사는 세상을 엮어 낸다.
설롱탕 국물만큼 진한 얘기들을
☆★☆★☆★☆★☆★
24
희망

김수향


사는 게 힘겨워 눈물 날 때
외로움이 힘들어 서러워질 때
현실 도피 같은 죽음을
소원하지만
얼키고설킨 인연 있어
타는 맘 첩첩이 접어 두고
오늘도 혼자만의 성을 쌓는다

쌓인 한 한숨 섞어
풀어 내리며
애써 맑은 표정 지어 보지만
내 몫의 짐만큼은 져야 하기에
노송처럼 그 자리에 매김하고 섰으면
환한 웃음 너 나를 마중하리라.
☆★☆★☆★☆★☆★
25
민들레

김수향

천박한 길가에 노랗게 핀
민들레
겨우내 죽은 듯 엎드렸던 네 몸에서
봄 향기가 피어난다
밟혀서 한 평생
서럽게 살아도
서민의 인생살이 본보기 되어
의젓하게 하얀 갓
머리에 쓰고
바람에 네 몸 실어
훨훨 날아서
천세만세 후손을 남기려무나
☆★☆★☆★☆★☆★



LIST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7. 05.  전체글: 23901  방문수: 2658718
명시
알림 그도세상 후원계좌번호안내
*2020.04.25.*
알림 김용호시안내
*김용호2020.01.12.*
알림 개인별시모음안내*김용호2020.01.06.*
알림 선미숙 시 모음 70편*김용호2019.08.12.*
알림 *김용호2018.11.12.*
18501 그물 신현림김용호2020.07.05.1
18500 봄의 정신 조용미김용호2020.07.05.1
18499 어느새 뱀을 전동균김용호2020.07.05.1
18498 저승 선미숙김용호2020.07.05.1
18497 우리 모두 선미숙김용호2020.07.05.1
18496 그림자 없는 태양 주영중김용호2020.07.05.1
18495 매일 웃는다 최금녀김용호2020.07.05.1
18494 오해와 불신은 이해와 사랑으로 박현희김용호2020.07.05.1
18493 시계탑 이정원김용호2020.07.05.1
18492 이정표 빌헬름 뮐...김용호2020.07.05.1
18491 봄비 박희자김용호2020.07.05.1
18490 침묵 속에서 위안을 구하라 칼리다사김용호2020.07.05.1
18489 초록 이정환김용호2020.07.05.1
18488 물에 눕다 이종섶김용호2020.07.05.1
18487 풀밭에 서면 마치 내게 밑줄이 그어진 것 같죠 이원하김용호2020.07.05.1
18486 나의 두 번째 사람 변희수김용호2020.07.05.1
18485 문 이정하김용호2020.07.05.1
18484 민들레 이정하김용호2020.07.05.1
18483 나 당신을 버리려 합니다 한시종김용호2020.07.05.1
18482 아베마리아 최현우김용호2020.07.05.1
18481 말의 신사 정병근김용호2020.07.05.1
18480 한 줌의 속삭임들 한영옥김용호2020.07.05.1
18479 유리창에 핀 그리운 향기 박희호김용호2020.07.05.1
18478 각자의 것은 각자에게로 최현우김용호2020.07.05.1
18477 목련 아래 작은 벤치 위 한용국김용호2020.07.05.1
18476 반복되는 일들을 위한 기도 윌리암 바...김용호2020.07.05.1
18475 하루를 이렇게 최호건김용호2020.07.05.1
18474 이미 다가온 지금 김윤진김용호2020.07.05.1
18473 생각하면 행복하고 감사한 일도 많아요 배월선김용호2020.07.05.1
18472 능소화 송미숙김용호2020.07.05.1
18471 미처 피어보지 못한 사랑 송미숙김용호2020.07.05.1
18470 아카시아 꽃 배종숙김용호2020.07.05.1
18469 유월의 노래 배종숙김용호2020.07.05.1
18468 그냥 바라보기 한유경김용호2020.07.05.1
18467 까닭 정호승김용호2020.07.05.1
18466 마중 배경석김용호2020.07.05.1
18465 킬트의 시대 주민현김용호2020.07.05.1
18464 자활 변희수김용호2020.07.05.1
18463 감정의 평균 이정록김용호2020.07.05.1
18462 안개 오규원김용호2020.07.05.1
18461 개에 관한 명상 이응준김용호2020.07.05.1
18460 아름다운 사람 박소향김용호2020.07.05.1
18459 여름비 박소향김용호2020.07.05.1
18458 하늘 꽃 여인 배정이김용호2020.07.05.1
18457 인생 서미숙김용호2020.07.05.1
18456 짝 사랑 서미숙김용호2020.07.05.1
18455 괜찮아 배월선김용호2020.07.05.1
18454 국밥 이재무김용호2020.07.05.1
18453 봄을 달래다 이재무김용호2020.07.05.1
18452 배움을 찬양한다 베르톨드 ...김용호2020.07.05.1
18451 진심 김성규김용호2020.07.05.1
18450 파업 김성규김용호2020.07.05.1
18449 빛의 허물 신철규김용호2020.07.05.1
18448 행복한 동행 최영윤김용호2020.07.05.1
18447 하지 김수우김용호2020.07.05.1
18446 사월이 지나는 길목 최경숙김용호2020.07.05.1
18445 시간 김제현김용호2020.07.05.1
18444 감자의 눈 김순진김용호2020.07.05.1
18443 겨드랑이 성경 김순진김용호2020.07.05.1
18442 하지 최원정김용호2020.07.05.1
18441 꽃 이름 최문자김용호2020.07.05.1
18440 손금 김승재김용호2020.07.05.1
18439 느낌 최민순김용호2020.07.05.1
18438 나그네가 된다는 것은 최인숙김용호2020.07.05.1
18437 헤엄치는 소녀 김연아김용호2020.07.05.1
18436 당신은 누구세요 최병도김용호2020.07.05.1
18435 파묘 김정수김용호2020.07.05.1
18434 마음의 문을 열어야 합니다 김영국김용호2020.07.05.1
18433 더 먼 곳 최승철김용호2020.07.05.1
18432 나만 아는 풍경 최인숙김용호2020.07.05.1
18431 쇠눈 김완수김용호2020.07.05.1
18430 그리움은 날이 가도 저물지 않고 최이인김용호2020.07.05.1
18429 언어엔 날개가 있다 최하정김용호2020.07.05.1
18428 폐사지(廢寺地) 김인숙김용호2020.07.05.1
18427 해는 하루만 살뿐이다 피마 초드...김용호2020.07.05.1
18426 연인 한효상김용호2020.07.05.1
18425 이름의 계 김승일김용호2020.07.05.1
18424 함께 한다는 것 헨리 F. 아...김용호2020.07.05.1
18423 이렇게 비가 내리면 한유경김용호2020.07.05.1
18422 어느 봄날의 꿈 김승동김용호2020.07.05.1
18421 월정에서 김명인김용호2020.07.05.1
18420 공구들 정연홍김용호2020.07.05.1
18419 울컥 서일옥김용호2020.07.05.1
18418 보물 상자 김민철김용호2020.07.05.1
18417 차경 손택수김용호2020.07.05.1
18416 리듬 조창환김용호2020.07.05.1
18415 너에게 고맙다 김봉민김용호2020.07.05.1
18414 블루스의 리듬 주민현김용호2020.07.05.1
18413 브루클린 맨해튼 천국으로 가는 다리 주민현김용호2020.07.05.1
18412 그대도 가끔은 김비주김용호2020.07.05.1
18411 삼류소설을 너무 많이 읽은 나는 김인자김용호2020.07.05.1
18410 춤추는 나무 주영헌김용호2020.07.05.1
18409 나비들의 귀환 김상미김용호2020.07.05.1
18408 인생행로 주응규김용호2020.07.05.1
18407 서명 송연숙김용호2020.07.05.1
18406 당신은 나비 나는 꽃 김상희김용호2020.07.05.1
18405 당신은 나의 짝 김상희김용호2020.07.05.1
18404 그러니까 시는 진은영김용호2020.07.05.1
18403 생일 진은영김용호2020.07.05.1
18402 매를 맞다 정영선김용호2020.07.05.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