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문학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1. 04. 23.
 살아 있다는 것은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04.04.22. 19:31:30   추천: 128   글쓴이IP: 210.182.158.186
진안문학: 김용호

살아 있다는 것은

김용호

고사 길처럼 구부러진 추억이란 구간에
잊지 못할 어느 아름다운 순간을
기억해내는 것은
일곱 빛깔 무지개를 바라보는 것보다
아름다운 일입니다.

영원처럼 길게 느껴졌던 수많은 기다림 또한
만남을 발견하기 전에
야릇한 미소를 혼자 지으며
아름다운 강을
건너는 보다 아름다운 일입니다.

살아 있다는 것은
잃어버린 아쉬움과 잊지 못할 추억사이에 있는
눈앞에 펼쳐져 있는 것처럼
생생한 슬픔과 기쁨을 생각하면서
일곱 빛깔 무지개에 그을린 마음을 간직하는 것입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1. 04. 23.  전체글: 2149  방문수: 1033923
진안문학
알림 진안문인협회 카폐 주소
*김용호2017.02.06.*
알림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대회 글 모음*김용호2016.12.16.*
알림 진안문학 회원 활동상황
*김용호2016.08.12.*
알림 진안 문협 지부장 김재환 전근표 이취임식*김용호2015.02.08.*
알림 11회 진안문학상 이현옥 /공로상 허소라, 이운룡, 허호석*김용호2014.12.09.*
알림 김재환 수필가 예술문학상 선정
*김용호2014.02.12.*
알림 진안문학상에 수필가 이용미 씨의 '그 사람'수상*김용호2013.12.11.*
알림 한국문인협회 진안지부 연혁*김용호2013.10.15.*
알림 진안문인협회 회원 주소록*김용호2013.06.21.*
49 相距(상거) 하종우2004.05.16.119
48 사랑의 상흔 안현자2004.05.16.224
47 돌의 생명력 영험한 인간 속에 나타나 이상훈2004.05.16.362
46 모래재의 아침 손석배2004.05.12.190
45 새만금 뚝 손석배2004.05.12.111
44 한핏줄 손석배2004.05.12.137
43 어린이명절 손석배2004.05.12.116
42 빈집.4/풀 임우성2004.05.04.140
41 빈집.3/마당 임우성2004.05.04.117
40 빈집.2/문 임우성2004.05.04.135
39 질경이 신용일2004.05.04.119
38 해탈 신용일2004.05.04.85
37 봄눈 트면 강만영2004.04.22.135
36 봄 얼굴 강만영2004.04.22.108
35 기다리고 있어요 강만영2004.04.22.119
34 바람의 님 강만영2004.04.22.91
33 나를 위한 기도 김용호김용호2004.04.22.112
32 당신이 알면 김용호김용호2004.04.22.132
31 살아 있다는 것은 김용호김용호2004.04.22.128
30 소나기가 되고 싶었다 이병율2004.04.09.121
29 갈거리 계곡 이병율2004.04.09.154
28 산수유 이병율2004.04.09.141
27 그리운아버지 김영화2004.03.23.112
26 아버지,사랑하는아버지-영결식장에서- 김영화2004.03.23.130
25 간병일기(4)-임종- 김영화2004.03.23.111
24 간병일기(3)-화평케하신주님 김영화2004.03.23.109
23 간병일기(2)-어쩌면좋아요- 김영화2004.03.23.106
22 간병일기(1)-501호병실- 김영화2004.03.23.121
21 새 맘보기 구연배2004.03.21.150
20 벌레의 가르침 구연배2004.03.21.148
19 시나리오 성진수2004.03.16.99
18 양파와노총각 성진수2004.03.16.160
17 등이 휘어갈 때 양윤신2004.03.16.217
16 날씨가을 양윤신2004.03.16.155
15 세월에 대하여 김이하2004.03.16.131
14 보물 찾기 김이하2004.03.16.127
13 마이골 도화 허윤묵2004.03.08.136
12 가는해 오는해 허윤묵2004.03.08.118
11 추억은 아름다워 허윤묵2004.03.08.188
10 오래된 우물 이재숙2004.03.08.139
9 새벽의 창밖에서 이재숙2004.03.08.135
8 사철나무 이용진2004.03.05.130
7 이사 이용진2004.03.05.155
6 어머니 박병순2004.03.05.130
5 설야 박병순2004.03.05.125
4 어떤 가을. 1 김기석2004.02.25.146
3 용담호에서 김기석2004.02.24.106
2 12월이 가기 전에 김용호김용호2004.02.24.313
1 논 개 고두영2004.02.24.234
RELOAD WRITE
 1 ◀ [21]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