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문학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1. 10. 23.
 100세 시대를 아내와 함께/수필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21.07.23. 19:17:39   추천: 1   글쓴이IP: 211.38.243.50
진안문학: 하광호

100세 시대를 아내와 함께

하광호

꽃들이 자태를 뽐내는 봄, 지금 눈앞에는 꽃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꽃들이 온 산과 들을 아름답게 장식하고 있다.
그 꽃들이 빨리 오라고 우리에게 손짓을 하는 것 같다.

주변을 보노라면 그 풍광에 도취되어 행복노래를 부르고 싶다.
마을입구의 목련나무 아래에서 각시붓꽃을 보았다.
모두들 목련꽃만 바라보며 예쁘고 향기롭다며 법석을 떨어도 아랑곳하지 않고
제 자리를 지키는 각시붓꽃이 정말 예쁘다.
남들이 몰라주고, 보는 이가 없어도 제 할 일을 묵묵히 해내는
모습이 몹시도 아름답다.
꽃의 자태도 아름답고 순수하여 좋다. ‘야, 멋지고, 아름답다!’
어쩌면 저토록 예쁜 자태를 뽐낼까?
내 마음을 유혹하는 꽃을 감상하노라 나는 시간의 흐름조차도 잊고 있다.

요즈음 아내가 다니는 일터에서 평가가 있나 보다.
한 달 전부터 평가에 대비한다며 늦게 퇴근하곤 했다.
그래서 그런지 업무에 시달리고 야근이 지속되어서인
지 피곤이 역력해 보인다.
늦게 오는 아내를 볼 때마다 미안한 마음이 든다.
어젯밤에도 자다가 깨어보니 옆에 아내가 자고 있었다.
측은해 보였다.
야윈 얼굴의 눈가와 이마에는 주름살이 늘었고, 흰 머리카락도 많아졌다.
나와 한 이불 속에서 지낸 지도 어언 30년이 되었다.
시어머니와 두 명의 자녀 뒷바라지를 하며, 온갖 살림살이까지 한다.
게다가 직장까지 다닌다.
일인다역(一人多役)의 생활을 하니 한없이 고맙다.
‘여보, 정말 고마워!’ 내 눈가에는 이슬이 맺혔다.
자고 있는 아내를 ‘보고 또 보며’ 살며시 안아주었다.
내가 좋아서 선택한 아내이니 끝까지 책임지고 잘 해주어야 할 텐데,
늘 미안할 뿐이다.
아내의 주름살과 흰머리가 고단한 삶을 대변하고 있지 않은가.

오늘은 석 달 전에 약속한 나들이 날이다.
따뜻한 햇볕, 신선한 바람, 벌써 여름이 오나보다.
얼굴에는 송알송알 땀방울이 맺힌다.
아내와 함께 오붓하게 나들이를 하니 마음은 하늘을 날 것 같다.
어느새 해는 뉘엿뉘엿하고 바닷가의 비린내는 코를 찌른다.
지난여름에도 이곳 격포를 다녀왔지만 오늘은 유달리 정겹다.

당초 모임은 3월에 제주도에 가기로 했으나 비행기 좌석을 예약하지 못해
부안 격포에서 1박2일을 보내기로 목적지를 바꾸었다.
오랜만에 회원들과 바닷가에서 하룻밤을 즐기게 되었다.

시원한 바람과 희미하게 보이는 등대, 그리고 바닷가의 야경은
이색적인 풍경이었다.
아내와 함께 방파제를 걸으니 어둠 속에 불빛만 반짝였다.
함께 한 세 부부가 오순도순 이야기를 나누며 걸어가는데 어쩐지 어색했다.

나는 부부끼리 손을 잡고 연애시절처럼 등대 밑까지 걸어가자고 제안했다.
나부터 손을 잡고 앞으로 걸어갔다.
처음에는 어색했지만 함께 한 부부들도 손을 잡고 걸었다.
아내의 손을 잡는 순간, 지나온 나날들이 생각났다.

내가 그녀를 처음 만났을 때는 들녘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만물이 소생하는 봄철이었다.
냇가의 버들강아지는 움이 텄고, 물은 차갑다 못해 발끝이 시릴 때였다.
어디선가 피아노소리가 은은히 울렸다.
은구슬처럼 흐르는 피아노소리에 귀를 쫑긋 세우고 창문사이로 훔쳐보았다.
예쁜 아가씨가 연ENT빛 원피스 차림으로 의자에 앉아 피아노를 치고 있었다.
그 모습은 마치 천사가 아름다운 선율을 들려주는 것 같았다.
그렇게 예뻐 보일 수 없었다.
나는 직장에서 근무하거나 잠을 자면서도 항상 그녀의 모습을 생각하곤 했었다.
우여곡절을 겪은 뒤, 그녀는 내 아내가 되었다.

바닷가에서 잡은 그녀의 손은 정말 따뜻하고 포근했다.
고생한 손 같지 않았다. 마음속으로 나는 ‘여보, 정말 고마워!’ 하며
아내의 옆얼굴을 바라보았다.
나한테 시집와서 고생을 많이 했다.
첫아기를 낳고 한 달만에 일터로 나가노라 몸조리도 제대로 못했다.
지금 생각하니 미안할 뿐이다.
바람 끝이 차가워서 내 웃옷을 벗어 아내에게 입혀주었다.

돌아오는 길은 모처럼 둘만의 여유시간이었다.
바다는 은구슬처럼 반짝반짝 빛나고, 산에는 나무들이 멋진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
추억을 나누며’란 커피숍에 잠시 들르니, 잔잔한 음악이 흘렀다.
입구에는 17년 경력의 도예가가 빚었다는 컵과 접시 등이 진열되어
눈길을 끌었다.
창가에 앉아 아내와 함께 쌍화차를 마시며 바다를 바라보았다.
무척이나 평화롭고 한가로워 보였다.
옆 벽면에는 ‘노년의 지혜’란 글이 붙어 있었다.

“친구여, 나이가 들면 설치지 말고, 미운소리 우는 소리 헐뜯는 소리 그리고
군소리 불평일랑 하지마소.
알고도 모르는 척, 모르면서도 적당히 아는 척, 어수룩하소.
그렇게 사는 것이 편안하다오. 친구여! 상대방을 꼭 이기려고 하지말고,
적당히 저주구려. 한 걸음 물러서서 양보하는 것, 그것이 지혜롭게
살아가는 비결이라오.
친구여, 돈 돈 욕심을 버리시구려. 아무리 많은 돈을 가졌다 해도,
죽으면 가져갈 수 없는 것. 많은 돈을 남겨 자식들 싸움하게 만들지 말고,
살아있는 동안 뿌려서 산더미 같은 덕을 쌓으시구려. 친구여, 그렇지만
그것은 겉 이야기, 정말로 돈을 놓지 말고 죽을 때까지 꼭 잡아야하오.
옛 친구를 만나거든 술 한 잔 사주고, 불쌍한 사람 보면 베풀며,
손주를 보면 용돈 한 푼 줄 돈이 있어야 늘그막에 내 몸 돌봐주고,
모두가 받들어 준다오. 우리끼리 말이지만, 이것은 사실이라오.
친구여, 옛날 일들일랑 모두 다 잊고 잘난 체 자랑일랑 하지 마오.
우리의 시대는 다 지나가고 있으니, 아무리 버티려고 애를 써 봐도
세월은 잡을 수가 없다오.
그대는 뜨는 해, 나는 지는 해, 그런 마음으로 지내시구려.
나의 자녀 나의 손자, 그리고 이웃 누구에게든지 좋게 뵈는 마음씨 좋은 이로
살아가시구려. 멍청하면 안 되오.
아프면 안 되오.
그러면 괄시를 한다오.
아무쪼록 부디 오래오래 사시구려.”

내 나이 벌써 두 해만 지나면 육십이다.
하지만 마음은 40대가 아닌가. 벌써 세월이 흘러 이렇게 되었다.
모처럼 우리 부부가 여유롭게 나들이를 하며 삶의 뒤안길을 돌아보고,
앞으로는 어떻게 후회 없는 삶을 살아갈지 생각해 보았다.

내소사의 울창한 숲을 뒤로하고 돌아온 1박2일의 여유 있는 나들이였다.
기회가 된다면 삶의 일상에서 가끔 탈출해 보는 것도 좋을 듯싶다.
더 큰 욕심 갖지 말고 주어진 여건에 맞추어 살면 좋을 듯싶다.

누가 그랬던가?
아파서 병원에 치료비를 내는 것보다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좋다고.
아내에게 근무 끝나면 헬스장이나 수영장에 다니도록 복지카드로 예약해주고,
시간이 날 때마다 함께 걷는 등 소소한 것도 배려해 주고 싶다.
또 가진 것이 있으면 어려운 이웃에게 나눠주며 행복을 쌓아가고 싶다.

병원은 어느 병원이나 대개 만원이다.
요양원에서 죽음을 기다리는 세대들이 침대에 누워있는 것을 볼 때나,
장례식장에 갈 때마다 마음이 아프다. 건강이 최고라는 생각이 든다.
100세 시대라는데 연애시절처럼 달콤하게, 주어진 여건에서
최선을 다하며 살고 싶다.
아직도 할 일이 있어서 마음이 가볍다.
올 봄부터 시작한 수필공부에 더 열중해야겠다.
수필이 나에겐 최고의 보약이 되리라 믿기 때문이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1. 10. 23.  전체글: 2341  방문수: 1066605
진안문학
알림 진안문인협회 카폐 주소
*김용호2017.02.06.*
알림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대회 글 모음*김용호2016.12.16.*
알림 진안문학 회원 활동상황
*김용호2016.08.12.*
알림 진안 문협 지부장 김재환 전근표 이취임식*김용호2015.02.08.*
알림 11회 진안문학상 이현옥 /공로상 허소라, 이운룡, 허호석*김용호2014.12.09.*
알림 김재환 수필가 예술문학상 선정
*김용호2014.02.12.*
알림 진안문학상에 수필가 이용미 씨의 '그 사람'수상*김용호2013.12.11.*
알림 한국문인협회 진안지부 연혁*김용호2013.10.15.*
알림 진안문인협회 회원 주소록*김용호2013.06.21.*
2341 꿈에 허호석김용호2021.08.16.1
2340 거울 허호석김용호2021.08.16.1
2339 강과의 대화 구연배김용호2021.08.16.1
2338 거목의 비결 구연배김용호2021.08.16.1
2337 자문자답 1 구연배김용호2021.08.16.1
2336 그 날 밤 김상영김용호2021.08.16.1
2335 무우꽃 김상영김용호2021.08.16.1
2334 찬란한 밤 김상영김용호2021.08.16.1
2333 아름다운 멜로디에 김수열김용호2021.08.16.1
2332 애가 김수열김용호2021.08.16.1
2331 장롱속 옷 김수열김용호2021.08.16.1
2330 고맙다 코로나19 김영화김용호2021.08.16.1
2329 사랑하는 엄마께 김영화김용호2021.08.16.1
2328 걸으면서부터 이병율김용호2021.08.16.1
2327 산 목련 이병율김용호2021.08.16.1
2326 장날의 단상 이병율김용호2021.08.16.1
2325 나는 울고 TV는 웃다 이운룡김용호2021.08.16.1
2324 낯선 길을 찾다 이운룡김용호2021.08.16.1
2323 반가사유상半跏思惟像 이필종김용호2021.08.16.1
2322 푸르른 비상 이필종김용호2021.08.16.1
2321 드론 농약 이현옥김용호2021.08.16.1
2320 불면의 문장 이현옥김용호2021.08.16.1
2319 수항리 노을 이현옥김용호2021.08.16.1
2318 가을 하늘 이호율김용호2021.08.16.1
2317 전화 이호율김용호2021.08.16.1
2316 친구 이호율김용호2021.08.16.1
2315 무증상 감염자 임우성김용호2021.08.16.1
2314 우한 폐렴 임우성김용호2021.08.16.1
2313 하나님의 몰락 임우성김용호2021.08.16.1
2312 가을밤秋夜 전근표김용호2021.08.16.1
2311 자연을 사랑하자 전근표김용호2021.08.16.1
2310 6 25 전적지 7 - 지평리*전투 전병윤김용호2021.08.16.1
2309 전적지 5- 학도병 장사 상륙작전 전병윤김용호2021.08.16.1
2308 6 25 전적지 6 다부동 전투 전병윤김용호2021.08.16.1
2307 메밀 씨 뿌리는 마음 정재영김용호2021.08.16.1
2306 물수제비 정재영김용호2021.08.16.1
2305 입추 전후 정재영김용호2021.08.16.1
2304 대폿집 추억 1 최규영김용호2021.08.16.1
2303 대폿집 추억 2 최규영김용호2021.08.16.1
2302 신선 하광호김용호2021.08.16.1
2301 나그네길 한숙자김용호2021.08.16.1
2300 여름날 한숙자김용호2021.08.16.1
2299 한벽루 한숙자김용호2021.08.16.1
2298 1 김용호2021.08.16.0
2297 1 김용호2021.08.16.0
2296 1 김용호2021.08.16.0
2295 1 김용호2021.08.16.0
2294 1 김용호2021.08.16.0
2293 풍경 김강호김용호2021.08.16.1
2292 테레사 수녀의 별 김강호김용호2021.08.16.1
2291 초생달 김강호김용호2021.08.16.1
2290 첼로가 있는 풍경 김강호김용호2021.08.16.1
2289 안개꽃 김강호김용호2021.08.16.1
2288 상사화 김강호김용호2021.08.16.1
2287 거미줄 사랑 김예성김용호2021.08.16.1
2286 눈물 젖은 어둠만 땅에 묻는다 김예성김용호2021.08.16.1
2285 동산 갈참나무 김예성김용호2021.08.16.1
2284 가란도 할미꽃 김자향김용호2021.08.16.1
2283 눈감고 사는 사람 박부산김용호2021.08.16.1
2282 봄날 근황近況 박부산김용호2021.08.16.1
2281 꼬꼬堂 박희종김용호2021.08.16.1
2280 동거생활 박희종김용호2021.08.16.1
2279 굿바이 바비BAVI 성진명김용호2021.08.16.1
2278 생강나무꽃 차 성진명김용호2021.08.16.1
2277 어머니 산 성진명김용호2021.08.16.1
2276 당신 그리워하며 하고 싶은 말 송미숙김용호2021.08.16.1
2275 댓 글 송미숙김용호2021.08.16.1
2274 시 농부 송미숙김용호2021.08.16.1
2273 거리 두기 안현심김용호2021.08.16.1
2272 아버지의 쑥 안현심김용호2021.08.16.1
2271 잠의 능선 안현심김용호2021.08.16.1
2270 나라다운 나라 만들기의 좋은 기회 우덕희김용호2021.08.16.1
2269 농자지 대본 우덕희김용호2021.08.16.1
2268 문화마실 진안 유순예김용호2021.08.16.1
2267 신들린 탑이 낳은 설화 유순예김용호2021.08.16.1
2266 태평봉수대 산천초목에 외치다 유순예김용호2021.08.16.1
2265 동네 마트 아저씨 윤일호김용호2021.08.16.1
2264 어울리지 않음 윤일호김용호2021.08.16.1
2263 킹콩이 보내준 봄비 고영진김용호2021.08.16.1
2262 노을 빛 강만영김용호2021.08.16.1
2261 봄밤에 그대도 깨어 있나요 이점순김용호2021.08.16.1
2260 너 아니 이종천김용호2021.08.16.1
2259 연유를 몰랐네 이종찬김용호2021.08.16.1
2258 시계 꽃 이종찬김용호2021.08.16.1
2257 비밀 창고 이종찬김용호2021.08.16.1
2256 식물도 인내심이 있다 이정우김용호2021.08.16.1
2255 다람쥐 이정우김용호2021.08.16.1
2254 3 . 15 부정 선거 이정우김용호2021.08.16.1
2253 천성이 그리운 게지 이점순김용호2021.08.16.1
2252 선물 이점순김용호2021.08.16.1
2251 설렘으로 맞이하고 싶다 송미숙김용호2021.08.05.0
2250 흔적 없이 사라진 빗방울 송미숙김용호2021.08.05.1
2249 장수사진長壽寫眞/수필 송영수김용호2021.07.23.1
2248 학남정아 너만은 기억하거라/수필 윤재석김용호2021.07.23.1
2247 관계/수필 이용미김용호2021.07.23.1
2246 도마와 화장지/수필 이용미김용호2021.07.23.1
2245 비婢를 위한 비碑/수필 이용미김용호2021.07.23.1
2244 옛날 옛날에/수필 이용미김용호2021.07.23.1
2243 100세 시대를 아내와 함께/수필 하광호김용호2021.07.23.1
2242 관심/수필 하광호김용호2021.07.23.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