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문학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11. 30.
 평화의 소녀상
글쓴이: 김요옿  날짜: 2020.11.01. 22:35:57   추천: 1   글쓴이IP: 175.202.95.184
진안문학: 신팔복

평화의 소녀상

신팔복

‘평화의 소녀상’을 생각할 때마다 측은한 마음이 든다.
지난달 독일에 세운 소녀상이 일본 정부의 항의로 철거될 뻔했었다.
다행히도 건립추진위원회와 3,000여 명의 베를린 시민과 6,300여 명의
네티즌들이 철거 반대 시위를 벌였다.
독일법원은 이들이 낸 철거반대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미국에 있는 세 개의 소녀상처럼 철거되지 않기를 바란다.

일본이 일으킨 아시아태평양전쟁은 우리 민족에게 씻을 수 없는
큰 상처를 남겼다.
곡물의 공출, 자원의 수탈, 젊은이들의 강제징용과 징병을 비롯하여
앳된 소녀들을 꼬여 이역만리 전쟁터로 끌어가 일본군 위안부로 농락했다.
꽃다운 시절의 푸른 꿈을 송두리째 짓밟아 시궁창 속에 빠뜨렸다.
마치 전쟁 소모품처럼 현장에서 이슬로 사라지기도 했다.

일본제국은 조선의 약세를 틈타 침입해 들어와서 내정간섭을 시작했다.
명성황후를 시해하고, 을사늑약을 체결했으며, 왕권을 무력화했다.
결국, 경술국치를 계기로 우리의 주권을 완전히 빼앗아가 버렸다.
전쟁에 미친 일본제국은 청일전쟁, 러일전쟁을 치르고 나서,
만주국을 세워 통치하더니 중국 본토를 정복할 목적으로
1937년 7월 중일전쟁을 일으켜 종전될 때까지 8년 동안이나 싸웠다.

일본의 야욕은 점점 더 커져 1940년 7월 아시아는 일본이
해방시켜줘야 된다는 ‘대동아공영권’을 내세워 동남아시아 지역까지
전장을 넓혀갔다.
일본이 말하는 대동아전쟁은 1941년부터 시작된 태평양전쟁으로
1945년 일본은 두 발의 원폭 세례를 받고 연합국에 무조건 항복해서
전쟁이 끝날 때까지 이어졌다.
1942년에는 프랑스가 지배하던 인도차이나반도와 미국이 지배하던
필리핀, 네덜란드가 지배하던 인도네시아 등을 침략하여 승리로 이끌어갔다.
미얀마와 태국을 빼앗고 남양군도와 뉴기니까지 이르렀다.
이때 징용되어 끌려간 조선인 노무자 5,800여 명 대부분은 그곳에서 죽었다.

일본군은 가는 곳마다 점령지의 처녀와 유부녀를 총기와 칼로 위협하고
아무 곳에서나 강간과 성희롱을 저질렀다.
외출하면 술 취한 상태로 행패와 폭행을 일삼았다.
현지 여론이 높아지자 일본군은 그 대책으로 본국 대본영의
허가를 얻어 1938년부터 민간인이 운영하던 위안소를 직접 운영하기 시작했다.
일본군은 만주의 관동군, 천진을 중심으로 한 북지나군(지나=China),
상하이의 중지나군, 난징의 남지나군 등 약 36만 명이었다.
이때 일본인 매춘여성, 조선인 여성, 대만인 여성, 중국 현지 여성들을
대폭 늘려 위안부로 삼았다.
헌병대는 위안소 옆에 초소를 짓고 외인의 출입을 막고 위안부의
도피를 철저히 감시했다.
이때만 해도 3,000여 명이 넘는 위안부가 있었는데 조선인이
약 500여 명이 넘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고 귀화한 일본인 교수가
자료를 수집해 펴내 책<일본의 위안부 문제 증거자료>에 공개하고 있다.

제2차 세계대전으로 확전되면서 필리핀, 태국, 버마, 인도네시아 등지를
공격하는 남방작전이 이뤄졌다.
곧이어 미국 하와이 진주만도 공격했다. 병력이 무려 200만 명이 넘었다.
그 수를 헤아리면 얼마나 많은 위안소가 있었겠는가?
이때 조선 여성 2,500명 이상이 동원됐다고 한다.
심지어 처녀공출이란 말이 생겼으니 공부시켜준다,
취직시켜준다는 얄팍한 꼬임이 더 통하지 않게 되자 강제로
붙잡아 개처럼 끌고 갔다고 강일출 피해 할머니는 증언했다.
군대의 요청이 있으면 일본 내무성이나 통감부에서는 황명이라 해서
절대적으로 협조했다.
총칼 든 헌병들의 감시 아래 전국에서 기차를 타고 부산항에 모였고 또다시
배를 타고 몇 날 며칠 전쟁터로 끌려갈 때 얼마나 무섭고 두려웠을까? 가는
도중에도 일본 장교가 성폭행을 저질렀다고 한다.

죽을레야 죽을 수도 없었고 도망칠 수도 없었다.
철창에 갇힌 성적 노리개였다.
일요일이 두려웠고 휴일이 싫었을 것이다.
떼 지어 몰려오는 일본군에 시달리고 심지어 성병에도 시달려야 했으니
어린 마음에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
운명을 한탄하며 고향을 그리워했고 가족이 보고 싶어 눈언저리가
짓무를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을 것이다.
그저 막막하고 한숨으로 이어진 비참한 생활이었을 것이다.
밝은 달도 원망스럽게 보였을 것이다.

평화의 소녀상은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 처음 설치되었다.
일본군 위안부 수요집회 1,000회를 맞아 2011년 12월 14일
김운성 부부 작가의 작품으로 한국 일본군 강제위안부 대책협의회가
중심이 되어 시민 모금으로 세웠다.
단발머리에 두 주먹을 움켜쥐고 일본 대사관을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다.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던 할머니들의 당시 14세에서 16세 소녀의
어린 모습을 그렸다.
꽃다운 소녀로 강제 연행되어 일본군위안부로 참혹했던 삶을 위로하고
철저하게 유린당한 명예와 인권을 조금이라도 회복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하고 있다.

1918년 기준으로 전국 110여 곳에 세워져 있다.
미국, 캐나다, 호주, 중국, 독일 등 외국 여러 곳에도 설치되어있다.
이는 인간이 저지른 몰지각한 전쟁에서 이제는 여성들이
성노예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주고 있다.
그 당시 20여 만 명으로 추정되는 성노예 희생자 중 한국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는 239명이었는데 올해 1월을 기준으로 생존자가
단 19명밖에 남아있지 않다.
고령에다 가슴에 쌓인 정신적 피해를 견뎌낼 수도 없고 남은 가족도 없이
쓸쓸하게 이승을 떠나고 있어 안타깝기 그지없다.

과거의 아픔을 잊고 가해자를 용서하며 미래의 화합을 기원하는 ‘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했지만, 아직도 역사를 왜곡하며 사죄는커녕
전혀 그런 일이 없었다는 말로 일축하는 일본의 태도는 국제적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
만일 저들이 당한 일이라면 어떻게 행동했겠는가?
일본군위안부는 없었다며 하물며 매춘부라니 말도 안 되는
억지를 부리고 있다.
생각할수록 정말 괘씸하고 원수 같다는 생각이 든다.
국력이 약했던 우리의 과거를 뼈에 새겨 잊지 말고 일본의
잔학상을 후손들에게도 널리 알려야 한다.
나는 이 순간에도 얼굴이 붉어지고 가슴이 떨린다.
사죄 한마디 듣지 못하고 고인이 되신 할머니들의
명복을 빌며 삼가 머리를 숙인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11. 30.  전체글: 2136  방문수: 1016638
진안문학
알림 진안문인협회 카폐 주소
*김용호2017.02.06.*
알림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대회 글 모음*김용호2016.12.16.*
알림 진안문학 회원 활동상황
*김용호2016.08.12.*
알림 진안 문협 지부장 김재환 전근표 이취임식*김용호2015.02.08.*
알림 11회 진안문학상 이현옥 /공로상 허소라, 이운룡, 허호석*김용호2014.12.09.*
알림 김재환 수필가 예술문학상 선정
*김용호2014.02.12.*
알림 진안문학상에 수필가 이용미 씨의 '그 사람'수상*김용호2013.12.11.*
알림 한국문인협회 진안지부 연혁*김용호2013.10.15.*
알림 진안문인협회 회원 주소록*김용호2013.06.21.*
2136 그냥 사랑 이현옥김용호2020.11.07.1
2135 가을 애서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34 겸손은 들꽃처럼 핀다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33 바람이 눈물을 흘릴 때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32 부부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31 세상이 그댈 속일지라도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30 사랑 살이 그러려니 해도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29 설거지 신팔복김용호2020.11.07.1
2128 동백꽃 김강호김요옿2020.11.01.1
2127 명상 김강호김요옿2020.11.01.1
2126 후리지아 김강호김요옿2020.11.01.1
2125 모르지요 김강호김요옿2020.11.01.1
2124 동창회 김강호김요옿2020.11.01.1
2123 고흥 팔영산(八影山) 신팔복김요옿2020.11.01.1
2122 사량도 지리산 신팔복김요옿2020.11.01.1
2121 평화의 소녀상 신팔복김요옿2020.11.01.1
2120 가족사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9 깍두기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8 무선랜 구름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7 박테리아의 보석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6 신비론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5 엄마 냄새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4 지게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3 마이산 조준열김용호2020.10.15.1
2112 진안 고원길 조준열김용호2020.10.15.1
2111 전설의 이팝나무 꽃 조준열김용호2020.10.15.1
2110 내 마음은 김용호김용호2020.10.11.1
2109 간절함이 더해집니다 김용호김용호2020.10.11.1
2108 구름처럼 바람처럼 살자 김용호김용호2020.10.11.1
2107 우체통 있는 풍경 김강호김용호2020.10.11.1
2106 은행나무 사랑 김강호김용호2020.10.11.1
2105 명경대(明鏡臺) 김강호김용호2020.10.11.1
2104 고향 아리랑 신팔복김용호2020.10.11.0
2103 건강 유지를 위해 신팔복김용호2020.10.11.1
2102 고 김상권 형을 애도하며 신팔복김용호2020.10.11.1
2101 누가 나를 꼰대라고 하는가 임두환김용호2020.10.11.1
2100 무더위 이점순김용호2020.10.11.1
2099 피곤한 아침 이점순김용호2020.10.11.1
2098 노을이여 김수열김용호2020.10.11.0
2097 내 진정 너를 사랑할 수 있다면 전근표김용호2020.10.11.0
2096 우리의 인연이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5 슬픔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4 인연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3 가을 속에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2 사랑하는 그대가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1 그라인더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90 대패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9 동백꽃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8 동창회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7 명경대(明鏡臺)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6 구멍 뚫린 하늘 임두환김용호2020.10.08.1
2085 금고(金庫)에 갇힌 신사임당 임두환김용호2020.10.08.1
2084 덕진 공원의 부활 하광호김용호2020.10.08.1
2083 상생을 깨달으며 하광호김용호2020.10.08.1
2082 어느 조각상 윤재석김용호2020.10.08.0
2081 양심 거울 신팔복김용호2020.10.08.0
2080 부창부수(夫唱婦隨)의 행복 신팔복김용호2020.10.08.0
2079 도토리거위벌레의 사랑 신팔복김용호2020.10.08.0
2078 단풍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7 구절초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6 그리움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5 대패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4 그라인더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3 달빛소리 이필종김용호2020.08.14.1
2072 석죽화 이필종김용호2020.08.14.1
2071 시계 꽃 이필종김용호2020.08.14.1
2070 모두가 김용호김용호2020.03.21.2
2069 우리가 되던 순간 김용호김용호2020.03.21.2
2068 꽃피는 봄날 김용호김용호2020.03.21.1
2067 애국지사 최제학 崔濟學 기념비 앞에서 신팔복김용호2020.03.21.1
2066 정조대왕과 화성행궁 신팔복김용호2020.03.21.1
2065 봄날 오후 김용호김용호2020.03.09.1
2064 그대 곁에 가면 김용호김용호2020.03.09.1
2063 사랑한다는 것은 김용호김용호2020.03.09.1
2062 아름다운 노을이고 싶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
2061 무슨 까닭일까요 김용호김용호2020.03.01.1
2060 우리였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
2059 진안의 테니스 돔구장 하광호김용호2020.02.18.1
2058 테니스가 좋다 하광호김용호2020.02.18.1
2057 아름다운 소리 구연배김용호2020.02.02.1
2056 겨울 편지 구연배김용호2020.02.02.2
2055 봄 친구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4 시계 꽃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3 오아시스 섬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2 인생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1 파도의 십자수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0 하루살이 여정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49 한라산 산행 하광호김용호2020.02.02.1
2048 어화둥둥 아름이 하광호김용호2020.02.02.2
2047 산등성이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6 송연묵松煙墨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5 노독路毒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4 피아골 단풍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3 한 점 구름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2 꽃지해수욕장에서 김용호김용호2020.01.20.2
2041 좋아해요 김용호김용호2020.01.19.2
2040 장롱 속의 삼베 하광호김용호2020.01.17.3
2039 수필로 마음에 부를 이루고 싶다 하광호김용호2020.01.17.1
2038 첫눈 구연배김용호2020.01.17.1
2037 무겁지 않을 만큼 구연배김용호2020.01.17.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