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문학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11. 24.
 고향 아리랑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20.10.11. 01:09:00   추천: 0   글쓴이IP: 175.202.95.184
진안문학: 신팔복

고향 아리랑

신팔복

아침해가 솟으면 또다시 일은 시작되었다.
가족의 생계를 맡은 사람들의 살기 위한 몸부림이었다.
산 높고 골 깊은 첩첩산중 내 고향은 언제나 흙과 씨름하는 필사적인 삶이었다.

주위는 온통 울창한 소나무 숲이었고, 산토끼도 넘나드는
깊은 산속 오솔길로 나무꾼들이 오갔다.
집으로 돌아오는 중간마다 쉴 바탕이 있었다.
나무꾼들은 등짐을 받쳐놓고 담배 구름을 하늘로 날리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나누며 호탕하게 웃을 때는 고단함도 잊었다.
한결같이 남루한 옷차림에 길목버선을 신었지만, 숯을 굽는 사람도,
나무 장사를 하는 사람도 모두가 내년에는 조금 더 나아지겠지 하는
희망을 갖고 있었다.

산천은 말이 없으나 역사를 품고 흘러갔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조선 말기 고종 때부터 사셨던 할아버지 할머니의 삶은
참으로 고단한 세월이셨던 것 같다.
할머니의 이야기로는 무섭고 혹독하고 하루 지내기가 어려운
생활이었다고 하셨다.
양반의 위세 앞에 농민들은 쩔쩔매었고 한마디 대꾸도 못 하고
기죽어 살았단다.
양반들의 부패, 관리들의 당쟁, 나약해지는 왕권은 조선을 차츰
암울한 시대로 몰아넣었다.
세계는 변화하는데 그에 대처하지 못한 나라의 잘못은 금수강산을
식민지로 넘겨야 했다.
죄 없는 백성은 세계사에서도 그 유래를 찾기 힘든 왜놈들의
종살이를 감내할 수밖에 없었다.
그들의 총칼은 여지없이 우리 강토를 짓밟고 깡그리 뭉개버렸다.

기름진 문전옥답을 빼앗고 허허벌판 이국의 땅, 만주벌판으로 내몰았다.
공출과 부역도 벗어날 수 없었다.
놋그릇도 공출했고 송진까지도 전쟁물자로 받아 갔다.
칼 찬 순사는 이장을 앞세우고 마을을 순행하며 짚가리,
나뭇단 등을 샅샅이 뒤져 조상님 제사에 쓰려고 조금 남겨둔
나락까지도 빼앗아갔다.
발각될 때면 여지없이 대가를 치렀다.
전투기에 쓰려고 기름을 짜낸 콩깻묵을 배급 주며
물에 불려 밥을 해 먹어라 하고 던져주었다.
징병과 징용에 따르지 않으면 늙은 아비를 못살게 굴었다.
이런저런 이유를 대면 헌병대나 주재소로 끌어가 상상도 못 할
구타를 당했고, 유치장에 넣어 며칠씩 굶기기도 했다.
마치 노예처럼 다루었다.
모든 걸 빼앗기고 잃었다.
살아도 산목숨이 아니었다.
하늘을 원망하며 기구하게 살아야 했다.

징용으로 잡혀가 깜깜한 막장에서 모진 고생을 했고,
징병으로 끌려가 전쟁터로 내몰렸다.
결국 총알받이가 되어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한 영혼이 부지기수였다.
심지어 어린 여학생들을 취직 시켜 돈 벌고, 개화된 공부까지
시켜준다는 거짓말로 꾀어서 군대 위안부로 데려가기도 했다.
할당 수가 모자라면 마구잡이로 끌어가기도 했다.
기약 없는 생이별이 이뤄졌다.
그래서 조혼하는 경향이 있었다.
얼마나 악독한 일이었던가?
말로 다 형언할 수 없는 비인간적 만행을 스스럼없이 저질렀다.
내 아버지와 작은아버지도 징용의 피해자였다.
두 자식을 보낸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얼마나 울부짖고
애간장이 녹았을까 싶다.
할머니는 매일 마이산을 찾아가 치성으로 빌었다.

천지신명의 가호로 해방을 맞아 돌아오신 아버지와 작은아버지의 삶도
순탄치는 않았다.
광복의 기쁨도 잠시, 세계열강의 이념에 휘말린 우리 강토는 허리가 잘렸고,
결국 동족상잔의 쓰라린 아픔도 겪어야 했다.
농촌은 더욱 피폐하여 몸뚱이로 버텨가며 살아야 하는 길고 긴
고난의 세월이 이어졌다.

실개천이 흐르는 곳이면 손바닥만 한 땅이라도 다랑 논을 만들었다.
화전도 일궜다.
하늘의 뜻에 맡겨야하는 천수답에 벼를 심었다. 아예 산도(山稻)나
조, 메밀을 심기도 했다. 가뭄이 심할 때면 기우제도 지냈다.
논을 매고 피를 뽑고 서리 내리기 전에 거두려고 물꼬에 매달렸다.
쌀 한 톨이 귀했다.
산에서 풀을 베어다가 두엄을 만들어 썼지만, 땅은 언제나 거칠고
메말라 소출이 적었다.
그래서 새나 들쥐가 먹을세라 이삭줍기는 필수였다.
온갖 것을 거둬들여도 긴 겨울을 견뎌내려면 턱없이 모자라는 양식이었다.

눈 녹은 봄이면 곧바로 쑥과 냉이를 캤고 산나물과 송기로도 허기를 달랬다.
몽근 등겨나 싸라기를 섞어 범벅도 만들어 먹었다.
어렵게 살던 춘궁기에는 높고도 높은 보릿고개를 넘어야 했였다.
‘가랑이가 찢어지게 가난하다.’ 는 말도 거친 음식만 먹어서
뒤보기가 어려워 이때 생겨났다.
보리죽, 감자떡, 풋콩죽으로 끼니를 이어갔다.
칡뿌리나 돼지감자를 캐 먹고 도토리 밥도 해 먹었다.
옥수수 대의 단물은 아이들의 간식거리였다.
긴 겨울은 고구마와 무김치로 넘겼다.

정치가 안정되고 소득이 늘면서 차츰 사회가 발전되었다.
부지런히 일하고 아끼고 모으면 자기 삶을 개척해 갈 수 있게 되었다.
길도 넓혀졌고 시장도 커졌다.
학교가 불어났고 너나없이 희망을 키워갔다.
누구나 노력해서 성공하기를 바랐다.
초가지붕이 헐렸고 울타리가 바뀌었다.
좁은 들녘에도 황금빛이 넘실댔다. 라디오가 보급되고 전기도 들어왔다.
전화기가 놓였고 텔레비전 방송을 시청할 수 있게 됐다.
냉장고와 세탁기 등 가전제품이 늘었다.

노동의 가치를 존중하고 돈의 가치를 깨달았다.
소 대신 트랙터가 논밭을 갈고 있다.
비닐하우스가 많아졌고 스마트-팜이 생겨났다.
농사용 트럭에 승용차까지 즐비하다.
마을회관과 복지시설도 들어섰다.
좋아진 것이 한둘이 아니다.
어린 시절엔 상상도 못 한 큰 변화다.
슬픈 과거를 떨쳐버리고 희망차고 행복이 넘치는
고향 모습을 보면 그야말로 감개무량하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11. 24.  전체글: 2136  방문수: 1016444
진안문학
알림 진안문인협회 카폐 주소
*김용호2017.02.06.*
알림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대회 글 모음*김용호2016.12.16.*
알림 진안문학 회원 활동상황
*김용호2016.08.12.*
알림 진안 문협 지부장 김재환 전근표 이취임식*김용호2015.02.08.*
알림 11회 진안문학상 이현옥 /공로상 허소라, 이운룡, 허호석*김용호2014.12.09.*
알림 김재환 수필가 예술문학상 선정
*김용호2014.02.12.*
알림 진안문학상에 수필가 이용미 씨의 '그 사람'수상*김용호2013.12.11.*
알림 한국문인협회 진안지부 연혁*김용호2013.10.15.*
알림 진안문인협회 회원 주소록*김용호2013.06.21.*
2136 그냥 사랑 이현옥김용호2020.11.07.1
2135 가을 애서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34 겸손은 들꽃처럼 핀다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33 바람이 눈물을 흘릴 때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32 부부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31 세상이 그댈 속일지라도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30 사랑 살이 그러려니 해도 김수열김용호2020.11.07.1
2129 설거지 신팔복김용호2020.11.07.1
2128 동백꽃 김강호김요옿2020.11.01.1
2127 명상 김강호김요옿2020.11.01.1
2126 후리지아 김강호김요옿2020.11.01.1
2125 모르지요 김강호김요옿2020.11.01.1
2124 동창회 김강호김요옿2020.11.01.1
2123 고흥 팔영산(八影山) 신팔복김요옿2020.11.01.1
2122 사량도 지리산 신팔복김요옿2020.11.01.1
2121 평화의 소녀상 신팔복김요옿2020.11.01.1
2120 가족사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9 깍두기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8 무선랜 구름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7 박테리아의 보석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6 신비론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5 엄마 냄새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4 지게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3 마이산 조준열김용호2020.10.15.1
2112 진안 고원길 조준열김용호2020.10.15.1
2111 전설의 이팝나무 꽃 조준열김용호2020.10.15.1
2110 내 마음은 김용호김용호2020.10.11.1
2109 간절함이 더해집니다 김용호김용호2020.10.11.1
2108 구름처럼 바람처럼 살자 김용호김용호2020.10.11.1
2107 우체통 있는 풍경 김강호김용호2020.10.11.1
2106 은행나무 사랑 김강호김용호2020.10.11.1
2105 명경대(明鏡臺) 김강호김용호2020.10.11.1
2104 고향 아리랑 신팔복김용호2020.10.11.0
2103 건강 유지를 위해 신팔복김용호2020.10.11.1
2102 고 김상권 형을 애도하며 신팔복김용호2020.10.11.1
2101 누가 나를 꼰대라고 하는가 임두환김용호2020.10.11.1
2100 무더위 이점순김용호2020.10.11.1
2099 피곤한 아침 이점순김용호2020.10.11.1
2098 노을이여 김수열김용호2020.10.11.0
2097 내 진정 너를 사랑할 수 있다면 전근표김용호2020.10.11.0
2096 우리의 인연이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5 슬픔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4 인연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3 가을 속에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2 사랑하는 그대가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1 그라인더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90 대패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9 동백꽃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8 동창회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7 명경대(明鏡臺)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6 구멍 뚫린 하늘 임두환김용호2020.10.08.1
2085 금고(金庫)에 갇힌 신사임당 임두환김용호2020.10.08.1
2084 덕진 공원의 부활 하광호김용호2020.10.08.1
2083 상생을 깨달으며 하광호김용호2020.10.08.1
2082 어느 조각상 윤재석김용호2020.10.08.0
2081 양심 거울 신팔복김용호2020.10.08.0
2080 부창부수(夫唱婦隨)의 행복 신팔복김용호2020.10.08.0
2079 도토리거위벌레의 사랑 신팔복김용호2020.10.08.0
2078 단풍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7 구절초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6 그리움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5 대패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4 그라인더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3 달빛소리 이필종김용호2020.08.14.1
2072 석죽화 이필종김용호2020.08.14.1
2071 시계 꽃 이필종김용호2020.08.14.1
2070 모두가 김용호김용호2020.03.21.2
2069 우리가 되던 순간 김용호김용호2020.03.21.2
2068 꽃피는 봄날 김용호김용호2020.03.21.1
2067 애국지사 최제학 崔濟學 기념비 앞에서 신팔복김용호2020.03.21.1
2066 정조대왕과 화성행궁 신팔복김용호2020.03.21.1
2065 봄날 오후 김용호김용호2020.03.09.1
2064 그대 곁에 가면 김용호김용호2020.03.09.1
2063 사랑한다는 것은 김용호김용호2020.03.09.1
2062 아름다운 노을이고 싶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
2061 무슨 까닭일까요 김용호김용호2020.03.01.1
2060 우리였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
2059 진안의 테니스 돔구장 하광호김용호2020.02.18.1
2058 테니스가 좋다 하광호김용호2020.02.18.1
2057 아름다운 소리 구연배김용호2020.02.02.1
2056 겨울 편지 구연배김용호2020.02.02.2
2055 봄 친구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4 시계 꽃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3 오아시스 섬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2 인생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1 파도의 십자수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0 하루살이 여정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49 한라산 산행 하광호김용호2020.02.02.1
2048 어화둥둥 아름이 하광호김용호2020.02.02.2
2047 산등성이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6 송연묵松煙墨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5 노독路毒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4 피아골 단풍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3 한 점 구름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2 꽃지해수욕장에서 김용호김용호2020.01.20.2
2041 좋아해요 김용호김용호2020.01.19.2
2040 장롱 속의 삼베 하광호김용호2020.01.17.3
2039 수필로 마음에 부를 이루고 싶다 하광호김용호2020.01.17.1
2038 첫눈 구연배김용호2020.01.17.1
2037 무겁지 않을 만큼 구연배김용호2020.01.17.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