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문학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1. 07. 26.
 한라산 산행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20.02.02. 17:51:17   추천: 1   글쓴이IP: 119.206.120.196
진안문학: 하광호

한라산 산행

하광호

나는 새벽마다 어둠을 헤치고 테니스운동을 계속했다.
하지만 요즈음은 건지산에 내 몸을 맡겼다.
사학연금 뒤 아파트를 지나 건지산 숲길을 따라갔다.
조경단쪽 꾸불꾸불한 둘레길을 휘감아 돌아서 정상에 있는 팔각정을 향해 걸었다.
며칠 있으면 제주도 한라산을 등반하기로 되어 있다.
그동안 테니스로 단련은 했지만 뛰는 운동과는 또 다르단 생각이 들어
일주일 내내 하체 다지기운동에 나섰다.

나는 여유로운 삶을 추구한다.
“오늘 보낸 하루는 내일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하버드대학의 낙서가 생각났다.
평생 무엇인가 남기고 싶고 얻어 보려고 하지만 잃고 살아가는 것이
대세인 것 같다.
나는 생각을 바꾸어 나태해지는 생활을 적극적으로 바꾸고자
1,950m인 한라산등반에 도전하기로 했다.

따르릉 따르릉 벨소리가 울렸다. 새벽 3시 50분이다.
어제저녁 알람을 지정했다.
오늘 4시 20분 전주역 앞에서 관광버스를 타야한다.
2박3일 제주도 한라산등반여행을 가는 날이다.
관광버스는 새벽의 어둠속을 질주하며 목포항을 향해 달렸다.
제주도 여행을 여러 번 했지만 오늘이 왠지 새롭다.
이번 여행은 초등학교 동창들 12명이 함께 했다.
진안과 전주에 살고 있는 동창들은 서로의 삶 이야기를 꽃피우며
여행하고 있으니 말이다. 목포에서 퀸메리호에 탑승하여 지정된 방에서 머물렀다.
그동안 비행기로만 제주도를 갔었는데 배로 가니 나름의 재미가 있다.
자유자재로 다니며 여유롭다.
가끔 갑판에 나가 푸른 바다를 볼 수도 있고, 영화도 게임도 안마도 할 수 있다.
식당도 이용하고 술도 마실 수 있다.
우리는 방에 둘러앉아 이야기꽃을 피웠다.

제주에 도착하여 사전 등반연습으로 500m 높이의 새별오름 탐방에 나섰다.
매년 제주들풀축제가 열리는 곳이다.
갈대 숲에 잘못된 마음의 찌꺼기를 흘러 보내고 시원한 바람과 함께 걸었다.
친구들이 모여 카메라로 인증샷을 찍었다.
석양노을의 아름다움을 더 만끽했다.
갈대가 바람에 흔들리며 운치를 더해주는 제주도 첫날이었다.

둘째 날 오전 9시에 750m 높이 한라산국립공원 입구에 도착하여
단체사진을 찍었다.
오늘코스는 성판악을 출발하여 관음사로 내려오는 코스다.
오른쪽 무릎이 약해 평소에도 조심했다.
오늘 유달리 걱정이 되었다.
출발하면서 내심 뒤처지면 낙오된다는 생각으로 선두에 서서
군산에 사는 여 동창과 함께 앞서 걸었다.
울긋불긋한 단풍에 숲 속을 걸을 때 따스한 햇빛이 나를 감싸 안았다.
보면 볼수록 풍광의 매력에 절로 흥이 솟았다.
길옆 참나무와 산죽의 싱싱함이 고산지대임을 알렸다.
올라가는 길옆에는 단풍이 곱게 물들어 절정을 이루었다.
가파른 길을 올라갈 때는 양손에 들고있는 지팡이의 덕을 보았다.
걷다가 힘들면 쉬다가 또 걸었다.

본격적인 급경사지인 사라오름부터는 정말 힘들었다.
진달래 밭에서 땀을 식히며 에너지를 충전했다.
올라갈 때는 절대로 위를 처다 보지 않고 앞만 보고 한 발 한 발 힘들게
발을 떼며 올라갔다.
나무계단과 함께 파란하늘이 눈에 들어왔다.
내려오는 사람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힘내라며 격려해 주었다.
돌아서서 주변을 보니 구상나무가 비바람에 시달려 앙상한 고목으로 서 있다.
구상나무 사이로 저 멀리 서귀포 앞 푸른 바다까지 보였다.

계단에서 내려보는 한없이 멋진 아름다운 대자연은 한 폭의 수채화였다.
산아래 흰 구름은 정말 아름다웠다.
한라산은 눈 덮인 모양의 구름은 발아래 둥실 떠 있었다.
정상에 올라가니 거센 바람으로 몸을 가누기 힘들었다.
장엄한 백록담의 모습과 정상에 이른 감격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친구들과 함께 ‘한라산백록담’이라고 쓴 푯말 앞에서
‘명산100 도전단’ 수건을 들고 사진을 찍고, 백록담의 표지석 인증샷도 했다.
정말 뿌듯한 순간이었다.
올라오는 동안 힘들었던 노고가 눈 녹듯이 사라졌다.
동창들과 함께 바위에 둘러앉아서 식사를 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백록담을 배경으로 인증샷을 계속했다.
바위능선으로 둘러싸여 있고 울타리를 세워놓아 통제는 물론 안전에도
세심한 배려를 했다.
분화구에는 물이 바닥에 조금 고여 있었다.
고산지대인 정상에는 많은 등산가들이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육군사관학교 학생들이 화랑정신을 이어받으려고 현장학습차 올라왔다.

등반한 사람들 틈바구니에 서서 제주도 대자연을 만끽했다.
구름 한 점 없는 좋은 날씨에 한라산 정상에서 조망하는 제주의 푸른 바다는
말 그대로 은빛으로 물들었다.
올라오면서 보았던 고산지역의 단풍은 장관이었다.
성판악에서 속밭 대피소까지는 거의 평길이었으나 사라오름 입구부터는
가파름의 시작이었다.
진달래대피소에서 백록담까지 힘들고 어려움이 많았다.
10년 전에 이곳에 올라왔지만 실로 지금 이 자리에 서니 감개무량했다.

하산은 관음사 쪽으로 했다.
내려가는데 6시간 가량 걸린다고 했다.
또다시 언제 다시 오를 수 있을까 하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친구들과 함께
발걸음을 옮겼다.
내려오는 백록담 아래 전경은 정말 아름다웠다.
굽은 탐라계곡 다리를 건너오다 백록담수가 여과되어 나오는 샘물을 마시니
온몸에 시원한 기운이 솟았다.
내려오는 길이 돌과 통나무로 되어있어 미끄러웠다.
가져간 지팡이에 의지하여 조심하다보니 오후 6시가 훨씬 지났다.
내려오면서 엉덩방아를 두 번이나 찧었다.
다행히 목적지인 관음사에는 어둠이 내리기 전에 도착했다.
여자동창들은 발걸음을 재촉하다 여러 번 넘어졌다고 했다.
동창들이 사고 없이 무사히 도착하여 안도했다.
이번 한라산 등반은 힘든 만큼 보람찬 기억으로 남을 듯하다.
이 추억을 가지고 앞으로 일상에 최선을 다해야겠다.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제주도는 천연기념물과 관광자원이 풍부하다.
이야기 거리도, 전설도 풍부한 한라산 등반이니 동창들과 오래오래
추억을 간직하고 싶다.
한라산을 등반한 동창들의 눈빛이 반짝였다.
여자 동창 유영애가 차내에서 내년에는 백두산에 가자고 제의했다.
모두 박수로 응답했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1. 07. 26.  전체글: 2249  방문수: 1054631
진안문학
알림 진안문인협회 카폐 주소
*김용호2017.02.06.*
알림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대회 글 모음*김용호2016.12.16.*
알림 진안문학 회원 활동상황
*김용호2016.08.12.*
알림 진안 문협 지부장 김재환 전근표 이취임식*김용호2015.02.08.*
알림 11회 진안문학상 이현옥 /공로상 허소라, 이운룡, 허호석*김용호2014.12.09.*
알림 김재환 수필가 예술문학상 선정
*김용호2014.02.12.*
알림 진안문학상에 수필가 이용미 씨의 '그 사람'수상*김용호2013.12.11.*
알림 한국문인협회 진안지부 연혁*김용호2013.10.15.*
알림 진안문인협회 회원 주소록*김용호2013.06.21.*
2070 장수사진長壽寫眞/수필 송영수김용호2021.07.23.1
2069 학남정아 너만은 기억하거라/수필 윤재석김용호2021.07.23.1
2068 관계/수필 이용미김용호2021.07.23.1
2067 도마와 화장지/수필 이용미김용호2021.07.23.1
2066 비婢를 위한 비碑/수필 이용미김용호2021.07.23.1
2065 옛날 옛날에/수필 이용미김용호2021.07.23.1
2064 100세 시대를 아내와 함께/수필 하광호김용호2021.07.23.1
2063 관심/수필 하광호김용호2021.07.23.1
2062 구름재 박병순선생 시인 생가 탐방/수필 하광호김용호2021.07.23.1
2061 배구가 좋아/수필 하광호김용호2021.07.23.1
2060 상생/수필 하광호김용호2021.07.23.1
2059 내 인생을 바꿔 놓은 3.15 부정선거/수필 이정우김용호2021.07.23.1
2058 마을이라는 단어에 설레는 사람/수필 이상훈김용호2021.07.23.1
2057 마령면을 떠들썩하게 한 흰 제비 출현 이상훈김용호2021.07.23.1
2056 부창부수夫唱婦隨의 행복/수필 신팔복김용호2021.07.23.1
2055 부모님 유택을 다시 지으며/수필 신팔복김용호2021.07.23.1
2054 라오스 여행기 (2) 신팔복김용호2021.07.23.1
2053 라오스 여행기 (1) 신팔복김용호2021.07.23.1
2052 마이산 천황문의 중심에 홀로 서서 왕이 되는 꿈을 꾸어본다/수필 문대선김용호2021.07.23.1
2051 인생예찬/수필 노덕임김용호2021.07.23.1
2050 촌티/수필 남궁선순김용호2021.07.23.1
2049 4.15 의거선거혁명/수필 김재환김용호2021.07.23.0
2048 단풍 안개 구연배김용호2021.07.14.1
2047 도둑일기 구연배김용호2021.07.14.1
2046 동백 봄을 만나다 구연배김용호2021.07.14.1
2045 거자去者 김상영김용호2021.07.14.1
2044 유수流水 김상영김용호2021.07.14.1
2043 인연 김상영김용호2021.07.14.1
2042 그 저녁의 흔적 김이하김용호2021.07.14.1
2041 목탁새 김이하김용호2021.07.14.1
2040 허튼짓 박희종김용호2021.07.14.1
2039 귀뚜라미 성진명김용호2021.07.14.1
2038 제주도 바람맞은 돌 성진명김용호2021.07.14.1
2037 눈물 윤일호김용호2021.07.14.1
2036 물들라 윤일호김용호2021.07.14.1
2035 달리 방법이 없었다 이광형김용호2021.07.14.1
2034 때까치 이광형김용호2021.07.14.1
2033 나목裸木 이병율김용호2021.07.14.1
2032 봄 봄에는 이병율김용호2021.07.14.1
2031 성묘 길 이병율김용호2021.07.14.1
2030 창 밖의 전선 이운룡김용호2021.07.14.1
2029 산등성이 이필종김용호2021.07.14.1
2028 우체국 앞에서 이현옥김용호2021.07.14.1
2027 운주사 이현옥김용호2021.07.14.1
2026 전복 이현옥김용호2021.07.14.1
2025 11월이 가면 임우성김용호2021.07.14.1
2024 봄비 임우성김용호2021.07.14.1
2023 연산홍 임우성김용호2021.07.14.1
2022 가로등 꽃 전근표김용호2021.07.14.1
2021 섬은 바다의 오아시스 전근표김용호2021.07.14.1
2020 그리움의 절벽 정재영김용호2021.07.14.1
2019 밤에 놓는 다리 정재영김용호2021.07.14.1
2018 콩 터는 날 정재영김용호2021.07.14.1
2017 이팝나무 조준열김용호2021.07.14.1
2016 지방선거 조준열김용호2021.07.14.1
2015 고향동무 한숙자김용호2021.07.14.1
2014 꽃비 내리던 날 한숙자김용호2021.07.14.1
2013 내 마음의 조약돌 한숙자김용호2021.07.14.1
2012 욕심 때문에 황현화김용호2021.07.14.1
2011 첫사랑 황현화김용호2021.07.14.1
2010 찔레꽃 전병윤김용호2021.07.14.1
2009 장수 봉화산 도령을 그리워했다네 전병윤김용호2021.07.14.1
2008 내 고향 동창리 전병윤김용호2021.07.14.1
2007 별꽃 이점순김용호2021.07.14.1
2006 밤비가 오는 날 이점순김용호2021.07.14.1
2005 한 걸음 이동훈김용호2021.07.14.1
2004 중기中氣 이동훈김용호2021.07.14.1
2003 자비慈悲 박부산김용호2021.07.14.1
2002 석파랑石坡廊 박부산김용호2021.07.14.1
2001 남태령南泰嶺 길 박부산김용호2021.07.14.1
2000 부추 노덕임김용호2021.07.14.1
1999 영산포에서 김자향김용호2021.07.14.1
1998 봄밤 김자향김용호2021.07.14.1
1997 번 아웃 burn out 삶 김자향김용호2021.07.14.1
1996 재밌는 만남 김예성김용호2021.07.14.1
1995 바람불어 김예성김용호2021.07.14.1
1994 ○○식당 고영진김용호2021.07.14.1
1993 마음 한구석 이운룡김용호2021.07.13.1
1992 촛불 이운룡김용호2021.07.13.1
1991 12월 허호석김용호2021.07.13.1
1990 눈 오는 날 허호석김용호2021.07.13.1
1989 그 누나의 집/단편소설 이광형김용호2021.07.12.1
1988 사월에 김강호김용호2021.05.22.1
1987 산 나리꽃 김강호김용호2021.05.22.1
1986 섬 김강호김용호2021.05.22.1
1985 소나기 김강호김용호2021.05.22.1
1984 얌채 김강호김용호2021.05.22.1
1983 어떤 풍경 김강호김용호2021.05.22.1
1982 구름인 것을 김수열김용호2021.05.22.1
1981 다름의 세상 이치 김수열김용호2021.05.22.1
1980 마음을 다스리는 일 김수열김용호2021.05.22.1
1979 몽상 김수열김용호2021.05.22.1
1978 사람은 누구나 상처가 있습니다 김수열김용호2021.05.22.1
1977 아내의 밥상 김수열김용호2021.05.22.1
1976 직지의 꿈 송미숙김용호2021.05.22.1
1975 산행 속에 찾은 인생 길 송미숙김용호2021.05.22.1
1974 낮추는 삶 속에 찾아오는 행복 송미숙김용호2021.05.22.1
1973 고통의 세월 이제 떠났으면 송미숙김용호2021.05.22.1
1972 고운 망초 꽃 사랑 송미숙김용호2021.05.22.1
1971 가을비 속의 낙엽 송미숙김용호2021.05.22.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