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문학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10. 21.
 장롱 속의 삼베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20.01.17. 23:28:00   추천: 3   글쓴이IP: 119.206.120.196
진안문학: 하광호

장롱 속의 삼베

하광호

매년 이맘때는 어머니 생각이 더 더욱 난다. 8년 전 어머니가
삶을 마감하고 하늘나라로 가신 때이기에 그렇다.
온 산야는 물론이고 가로수 잎들이 낙엽으로 딩굴고 있어
계절의 순환을 느끼게 한다.
추워지면서 눈이 내린다는 소설이 되니, 마음은 겨울채비를 서둘러 준비했다.

내일은 어머니의 기일이다.
나는 오늘 아내와 함께 산소에 갔다. 주위를 둘러보고 아버지 어머니에게
절을 올리고 인사를 했다.
아들과 며느리가 삶에 바빠 이제야 찾아뵈오니 송구스럽다.
유난히도 햇살이 따사롭다.
몇 년 전 심은 편백나무가 많이 자랐다.
산소에 와서 부모님과 함께 있으니 마음이 평안하다.
지난 일들이 새록새록 떠올랐다.

어머니는 나를 낳던 해는 유달리 추웠다고 했다.
초가집에 정월이라 외풍도 있어서 따뜻하도록
아궁이에 군불을 많이 지폈다고 한다.
나를 눕혔던 온돌방이 너무 뜨거워 엉덩이에 화상을 입었다.
그 때 화상 입은 엉덩이에는 그 때의 자국이 남아있다.
10여 년 전에도 씻고 나와 옷을 입기 전 돌아보라고 했다.
“너를 혹 잃어버리면 찾으려고 표시했다”며 엉덩이를 때렸다.
그리곤 웃곤 하셨다.
지난 주말 덕진체육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운동을 한 뒤
회원들과 사워를 했다.
A회원이 엉덩이를 보더니 무슨 흉터냐고 물었다.
이야기하다 보니 어머니 생각이 났다.

산소에 올라오며 작은형님의 묘소를 보니 마음이 짠했다.
20여년 전 작은형님이 한 해를 마무리하는 12월 31일에
전주 오목대 육교 밑에서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소
식을 접한 어머니의 심정은 어떠했을까?
눈물로 한숨으로 보내셨다.
식음을 전폐하고 지냈던 일들이 생각났다.
지금은 부모님도 다 돌아가시고 큰형님과 작은형님도 안계시니 허전하다.

산소에서 내려올 때 해는 서산에 뉘엿뉘엿하고 바람도 불어와 볼에
흐르는 눈물을 닦아주었다.
나뭇잎들이 단풍이 되어 떨어졌다.
햇볕도 짧아지고 소슬바람이 불어와 온몸이 절기를 느낀다.
뿌리가 없으면 나무도 자랄 수 없듯이 사람도 뿌리가 없으면
살 수 없다는 것을 몸소 깨달았다.

오늘은 그동안 여름 내내 나를 입혀주었던 옷장을 정리했다.
반팔 옷과 반팔티셔츠 등 여름옷과 초가을 옷을 모두 정리했다.
장롱 속의 겨울옷을 하나하나 내놓았다.
옷장 속의 옷을 정리하다보니 삼베가 한 묶음 눈에 띄었다.
삼베를 보니 어머니의 기억이 되살아났다.
‘수의를 지을 삼베를 미리 준비하면 오래 산다고 하더라’ 라는
어머니의 말씀이 문득 기억났다.
삼베를 움켜쥐고 한참 울먹였다.
가슴이 먹먹했다.

유달리 어릴 때 어머니 속을 썩히고 애를 태우며 자란 아들이
어느새 이순을 훌쩍 넘었다.
‘망나니같이 지낸 어린 시절, 어머니의 사랑을 듬뿍 받았음을 고백합니다.’
‘어려웠던 그 시절 개떡과 보리떡을 잘 만들어 주셔서 많이도 먹었지요.
'그래서 지금도 떡을 좋아하나 봅니다.’ 먹고 싶은 것,
입고 싶었던 것, 갖고 싶었던 것, ‘며칠만 기다려 보자’는 말에
만족하여 행복했던 기억이 난다.
그러나 그때는 그게 행복인 줄 몰랐다. 어머니! 이름만 들어도 포근하고
따뜻하고 내 마음에 함께 있어 늘 외롭지 않았다.

장롱 속의 삼베를 보면서 나는 늘 잘못한 것만 생각나고 생전 못한
부분만 기억이 되니 이것이 자식의 마음일까?
벌써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삼베를 보는 순간 왜 돌아가셨을 때
수의를 지어 입혀드리지 못했을까 하는 마음이 들고 아쉬움이 남는다.
어머니가 말씀하신 대로 수의를 지어 입혀드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한 마음뿐이다.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은 늙지 않는다.
자식을 낳고 자식을 위해 헌신만 하셨던 어머니의 생전 모습이 떠올라
마음을 아리게 했다.
늦가을 어머니와 이별한 뒤 벌써 많은 시간이 흘렀다.
해마다 사계절은 뚜렷하여 봄에는 나뭇가지에 새움이 돋아나고
열매를 맺으며 가을이면 나뭇잎이 떨어진다.

오늘따라 더욱 어머니가 보고 싶다. 작은아들 먼저 하늘나라로 보내고
한동안 눈물로 보내셨던 그 모습, 뒷마루에 앉아 마이산 쪽만 바라보시며
눈물을 훔치시던 모습, 늘 누워서 한동안 말씀도 아니 하시는
어머니를 생각하면 눈시울이 붉혀진다.
그래서 가을은 인생을 깊이 성찰케 하는 계절이라 하는가 보다.
장롱 속의 삼베를 보니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더 솟구친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10. 21.  전체글: 2120  방문수: 1014945
진안문학
알림 진안문인협회 카폐 주소
*김용호2017.02.06.*
알림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대회 글 모음*김용호2016.12.16.*
알림 진안문학 회원 활동상황
*김용호2016.08.12.*
알림 진안 문협 지부장 김재환 전근표 이취임식*김용호2015.02.08.*
알림 11회 진안문학상 이현옥 /공로상 허소라, 이운룡, 허호석*김용호2014.12.09.*
알림 김재환 수필가 예술문학상 선정
*김용호2014.02.12.*
알림 진안문학상에 수필가 이용미 씨의 '그 사람'수상*김용호2013.12.11.*
알림 한국문인협회 진안지부 연혁*김용호2013.10.15.*
알림 진안문인협회 회원 주소록*김용호2013.06.21.*
2120 가족사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9 깍두기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8 무선랜 구름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7 박테리아의 보석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6 신비론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5 엄마 냄새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4 지게 이운룡김요옿2020.10.16.1
2113 마이산 조준열김용호2020.10.15.1
2112 진안 고원길 조준열김용호2020.10.15.1
2111 전설의 이팝나무 꽃 조준열김용호2020.10.15.1
2110 내 마음은 김용호김용호2020.10.11.1
2109 간절함이 더해집니다 김용호김용호2020.10.11.1
2108 구름처럼 바람처럼 살자 김용호김용호2020.10.11.1
2107 우체통 있는 풍경 김강호김용호2020.10.11.1
2106 은행나무 사랑 김강호김용호2020.10.11.1
2105 명경대(明鏡臺) 김강호김용호2020.10.11.1
2104 고향 아리랑 신팔복김용호2020.10.11.0
2103 건강 유지를 위해 신팔복김용호2020.10.11.1
2102 고 김상권 형을 애도하며 신팔복김용호2020.10.11.1
2101 누가 나를 꼰대라고 하는가 임두환김용호2020.10.11.1
2100 무더위 이점순김용호2020.10.11.1
2099 피곤한 아침 이점순김용호2020.10.11.1
2098 노을이여 김수열김용호2020.10.11.0
2097 내 진정 너를 사랑할 수 있다면 전근표김용호2020.10.11.0
2096 우리의 인연이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5 슬픔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4 인연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3 가을 속에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2 사랑하는 그대가 김용호김용호2020.10.08.1
2091 그라인더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90 대패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9 동백꽃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8 동창회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7 명경대(明鏡臺) 김강호김용호2020.10.08.1
2086 구멍 뚫린 하늘 임두환김용호2020.10.08.1
2085 금고(金庫)에 갇힌 신사임당 임두환김용호2020.10.08.1
2084 덕진 공원의 부활 하광호김용호2020.10.08.1
2083 상생을 깨달으며 하광호김용호2020.10.08.1
2082 어느 조각상 윤재석김용호2020.10.08.0
2081 양심 거울 신팔복김용호2020.10.08.0
2080 부창부수(夫唱婦隨)의 행복 신팔복김용호2020.10.08.0
2079 도토리거위벌레의 사랑 신팔복김용호2020.10.08.0
2078 단풍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7 구절초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6 그리움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5 대패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4 그라인더 김강호김용호2020.09.29.1
2073 달빛소리 이필종김용호2020.08.14.1
2072 석죽화 이필종김용호2020.08.14.1
2071 시계 꽃 이필종김용호2020.08.14.1
2070 모두가 김용호김용호2020.03.21.2
2069 우리가 되던 순간 김용호김용호2020.03.21.2
2068 꽃피는 봄날 김용호김용호2020.03.21.1
2067 애국지사 최제학 崔濟學 기념비 앞에서 신팔복김용호2020.03.21.1
2066 정조대왕과 화성행궁 신팔복김용호2020.03.21.1
2065 봄날 오후 김용호김용호2020.03.09.1
2064 그대 곁에 가면 김용호김용호2020.03.09.1
2063 사랑한다는 것은 김용호김용호2020.03.09.1
2062 아름다운 노을이고 싶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
2061 무슨 까닭일까요 김용호김용호2020.03.01.1
2060 우리였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
2059 진안의 테니스 돔구장 하광호김용호2020.02.18.1
2058 테니스가 좋다 하광호김용호2020.02.18.1
2057 아름다운 소리 구연배김용호2020.02.02.1
2056 겨울 편지 구연배김용호2020.02.02.1
2055 봄 친구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4 시계 꽃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3 오아시스 섬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2 인생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1 파도의 십자수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50 하루살이 여정 전근표김용호2020.02.02.1
2049 한라산 산행 하광호김용호2020.02.02.1
2048 어화둥둥 아름이 하광호김용호2020.02.02.2
2047 산등성이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6 송연묵松煙墨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5 노독路毒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4 피아골 단풍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3 한 점 구름 이필종김용호2020.02.02.1
2042 꽃지해수욕장에서 김용호김용호2020.01.20.2
2041 좋아해요 김용호김용호2020.01.19.2
2040 장롱 속의 삼베 하광호김용호2020.01.17.3
2039 수필로 마음에 부를 이루고 싶다 하광호김용호2020.01.17.1
2038 첫눈 구연배김용호2020.01.17.1
2037 무겁지 않을 만큼 구연배김용호2020.01.17.1
2036 인연 김용호김용호2020.01.09.1
2035 천수만 여인 김용호김용호2020.01.09.1
2034 지구가 아름다운 것은 김용호김용호2019.12.15.1
2033 새벽을 가르고 하광호김용호2019.12.15.1
2032 관심 하광호김용호2019.12.15.1
2031 100세 시대를 아내와 함께 하광호김용호2019.12.15.1
2030 얼굴 하광호김용호2019.12.15.1
2029 오늘 하광호김용호2019.12.15.1
2028 작은 내 서재 신팔복김용호2019.11.06.2
2027 당신이 곁에 있어 행복합니다 임두환김용호2019.11.06.1
2026 아주 특별한 추석명절 임두환김용호2019.11.06.1
2025 가을날 김용호김용호2019.09.20.6
2024 어느 여인의 미소 김용호김용호2019.09.20.14
2023 민속씨름대회 임두환김용호2019.09.20.5
2022 갯바위마을 전근표김용호2019.09.20.1
2021 가로등꽃 전근표김용호2019.09.20.3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