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문학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06. 02.
 추억의 검정고무신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5.02. 16:29:22   추천: 2   글쓴이IP: 125.139.13.83
진안문학: 임두환

추억의 검정고무신

임두환

세월 참, 좋아졌다.
물질문명이 발달됨에 따라 신발의 쓰임새도 다양하다.
인체공학을 응용하여 멋진 디자인으로 만들어진 구두와 샌들,
운동화, 등산화, 안전화까지 각양각색이다.
의복과 세월을 같이해온 우리의 신발은 계급분화가 생기고 나서
실용적인 것을 떠나 의례적이고 장식적인 형태로 변모해왔다.

고무신이 우리한테 오기 전까지는 옛 선조들이 짚이나 마(麻)를 이용하여
짚신이나 미투리를 만들어 신었다.
짚신은 부지런하면 겨울철 농한기에 얼마든지 만들 수 있었지만,
빨리 떨어지는 게 흠이었다.
그래서 등장한 것이 고무신이다.
고무신은 가격이 저렴하고, 물이 새지 않으면서도
오래 신을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그래서 인간들로부터 선망(羨望)의 대상이 됐으리라.

신발의 형태는 두 가지로 나뉜다.
목이 긴 신발을 장화(長靴)라 하고, 목이 짧은 신발을 리(履)라고 부른다.
장화(長靴)는 북방민족이 말을 탈 때나 활을 쏠 때 발목을
보호하기 위하여 사용되었고, 리(履)는 농사를 짓는 남방계 민족이 선호했다.
우리나라에서 출토된 유물 중 제일 오래된 신발은 낙랑시대의
채협총(彩?塚)에서 츨토되었다.
얇은 짐승 껍질을 사용하여 상부와 바닥을 꿰매어 합치고 표면에
흑칠을 한 형태였다.
가야시대는 흙으로 만든 짚신 모양의 토기가 출토됐고, 통일신라 때
화(靴)는 남자가, 리(履)는 남녀 공용으로 신분에 따라 달랐다.
<삼국사기>나 <고려도경(高麗圖經)>에 의하면 신분이 높은 사람은
비단이나 가죽신을, 신분이 낮은 평민들은 짚신이나
미투리를 신었다고 한다.

초등학교시절이었다.
아침 등굣길에 없어진 검정고무신을 찾느라 허둥댈 때면 어머니는
누렁이가 물어다 감춰둔 신발을 잘 찾아오셨다.
눈 내리는 겨울날이면 아버지가 쇠죽을 끓이며 고무신을 따뜻하게 데워주셨다.
검정고무신은 사계절 내내 신발기능 외에도 다양한 역할을 했다.
봄철 하굣길 자운영이 만발할 때면, 이때를 놓칠세라 고무신을 도구삼아
자운영 꽃에 앉은 꿀벌을 낚아채어 땅바닥에 팽개쳤다.
기절해버린 꿀벌에서 달콤한 꿀을 빼먹는 재미에 시간가는 줄 몰랐다.
여름철 하굣길의 개울가는 우리의 놀이터였다.
너나 할 것 없이 뚝방에 책보를 내던지고 개울가로 달려들었다.
물장구치며 놀다가도 가재와 송사리, 미꾸라지를 잡아 고무신에 담았고,
모래밭에서는 고무신을 트럭으로, 물에서는 개미들의 나룻배가 되기도 했다.

1960년대 구두나 운동화로 대체되기 전까지는 고무신이 주류였다.
고무신을 우리나라에 처음 선보인 업체는 대륙고무주식회사로 대표는
미국 대리공사였던 이하영(李夏榮)이었다.
‘대장군표’ 고무신은 고종황제를 광고에까지 활용하여 온 국민의
인기를 끌었다.
무엇보다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것은 저렴한 가격이었다.
당시, 양화점 구두 한 켤레 값은 12원이었는데 반해 고무신은
고작 40전이었으니 얼마나 고마웠을까?
<경성고무>가 군산(群山)의 상징이던 때도 있었다.
1960년대 이만수(1891~1964)가 일본인 공장을 인수하여 만들어낸
‘만월(滿月)표’ 신발은 여종업원 3천여 명이 밤을 새워가며
하루 3만 족을 만들었다고 하니, 그 규모는 미루어 짐작된다.

고무신은 구멍이 나거나 찢어져도 그냥 버리지 않았다.
몇 번씩 깁고 때워 신어야 했다.
장날이면 외진 곳에 고무신을 때워주던 터줏대감 아저씨가 있었다.
아침 일찍 신발을 맡겨 놓으면 오후 느지막한 시간에 찾아야 했다.
그 당시 6.25전쟁으로 피폐해진 서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주린 배를 움켜쥐고서도 아들딸을 가르쳐야겠다는 교육열만은 한이 없었다.

초등학교 때였다. 오전수업을 마치는 종소리가 울리면 이미 비워진
도시락을 뒤로하고 쏜살같이 운동장으로 뛰쳐나갔다.
모두가 축구를 즐겼는데 맘먹고 걷어찬 헛발질에 공보다 고무신이
오히려 멀리 날아갔다.
열심히 공을 따라 뛰다보면 발에 땀이 차서 미끄러지기 일쑤였다.
고무신이 찢어지기라도 하면 어머니께서는 실로 꿰매주셨다.
그 당시 검정 실이 있었는데도 하필이면 하얀 실로 꿰매주셨는지….
지금도 아리송하다.

고무신은 세월의 흐름에 따라 색깔별, 기능별로 변했다.
어린 시절 내가 즐겨 신었던 고무신은 ‘타이어표’와 ‘만월표’였다.
겨울에는 털 달린 고무신도 있었다. 투박하긴 했어도 발목까지 따뜻해서
농촌이나 도시노동자들에게는 그만이었다.
어려웠던 시절, 삶의 애환(哀歡)을 함께해온 검정고무신이 오늘따라
그리워지는 건 웬 까닭일까?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6. 02.  전체글: 2070  방문수: 995193
진안문학
알림 박병순 시 모음 22 편 양력*김용호2017.02.06.*
알림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대회 글 모음*김용호2016.12.16.*
알림 진안문학 회원 활동상황
*김용호2016.08.12.*
알림 진안 문협 지부장 김재환 전근표 이취임식*김용호2015.02.08.*
알림 11회 진안문학상 이현옥 /공로상 허소라, 이운룡, 허호석*김용호2014.12.09.*
알림 김재환 수필가 예술문학상 선정
*김용호2014.02.12.*
알림 진안문학상에 수필가 이용미 씨의 '그 사람'수상*김용호2013.12.11.*
알림 한국문인협회 진안지부 연혁*김용호2013.10.15.*
알림 진안문인협회 회원 주소록*김용호2013.06.21.*
1997 모두가 김용호김용호2020.03.21.1
1996 우리가 되던 순간 김용호김용호2020.03.21.1
1995 꽃피는 봄날 김용호김용호2020.03.21.1
1994 애국지사 최제학 崔濟學 기념비 앞에서 신팔복김용호2020.03.21.1
1993 정조대왕과 화성행궁 신팔복김용호2020.03.21.1
1992 봄날 오후 김용호김용호2020.03.09.1
1991 그대 곁에 가면 김용호김용호2020.03.09.1
1990 사랑한다는 것은 김용호김용호2020.03.09.1
1989 아름다운 노을이고 싶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
1988 무슨 까닭일까요 김용호김용호2020.03.01.1
1987 우리였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
1986 진안의 테니스 돔구장 하광호김용호2020.02.18.1
1985 테니스가 좋다 하광호김용호2020.02.18.1
1984 아름다운 소리 구연배김용호2020.02.02.1
1983 겨울 편지 구연배김용호2020.02.02.1
1982 봄 친구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81 시계 꽃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80 오아시스 섬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79 인생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78 파도의 십자수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77 하루살이 여정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76 한라산 산행 하광호김용호2020.02.02.1
1975 어화둥둥 아름이 하광호김용호2020.02.02.2
1974 산등성이 이필종김용호2020.02.02.1
1973 송연묵松煙墨 이필종김용호2020.02.02.1
1972 노독路毒 이필종김용호2020.02.02.1
1971 피아골 단풍 이필종김용호2020.02.02.1
1970 한 점 구름 이필종김용호2020.02.02.1
1969 꽃지해수욕장에서 김용호김용호2020.01.20.2
1968 좋아해요 김용호김용호2020.01.19.2
1967 장롱 속의 삼베 하광호김용호2020.01.17.3
1966 수필로 마음에 부를 이루고 싶다 하광호김용호2020.01.17.1
1965 첫눈 구연배김용호2020.01.17.1
1964 무겁지 않을 만큼 구연배김용호2020.01.17.1
1963 인연 김용호김용호2020.01.09.1
1962 천수만 여인 김용호김용호2020.01.09.1
1961 지구가 아름다운 것은 김용호김용호2019.12.15.1
1960 새벽을 가르고 하광호김용호2019.12.15.1
1959 관심 하광호김용호2019.12.15.1
1958 100세 시대를 아내와 함께 하광호김용호2019.12.15.1
1957 얼굴 하광호김용호2019.12.15.1
1956 오늘 하광호김용호2019.12.15.1
1955 작은 내 서재 신팔복김용호2019.11.06.2
1954 당신이 곁에 있어 행복합니다 임두환김용호2019.11.06.1
1953 아주 특별한 추석명절 임두환김용호2019.11.06.1
1952 가을날 김용호김용호2019.09.20.6
1951 어느 여인의 미소 김용호김용호2019.09.20.14
1950 민속씨름대회 임두환김용호2019.09.20.5
1949 갯바위마을 전근표김용호2019.09.20.1
1948 가로등꽃 전근표김용호2019.09.20.3
1947 나무의 길 전근표김용호2019.09.20.1
1946 세월의 강 전근표김용호2019.09.20.2
1945 소망 전근표김용호2019.09.20.1
1944 가을밤 신음 전근표김용호2019.09.20.1
1943 요양보호사 임두환김용호2019.09.18.1
1942 만리포에 겨울바람 김용호김용호2019.09.11.2
1941 사랑하는 일로 김용호김용호2019.09.11.1
1940 가을 끝자락에서 김용호김용호2019.09.11.1
1939 왜냐면 김용호김용호2019.09.11.1
1938 가을이 가기 전에 김용호김용호2019.09.11.1
1937 그대 등에 기대어 구연배김용호2019.09.11.1
1936 몸살 이점순김용호2019.09.11.1
1935 배가 아픈 날 이점순김용호2019.09.11.1
1934 마음의 소리 김수열김용호2019.09.11.1
1933 가을밤 신음 전근표김용호2019.09.11.1
1932 쑥의 마음 전근표김용호2019.09.11.1
1931 찔레꽃소나타 전근표김용호2019.09.11.1
1930 하늘 문 전근표김용호2019.09.11.1
1929 꽃이 슬픔을 느끼는 이유는 김용호김용호2019.09.11.4
1928 사랑해도 된다면 김용호김용호2019.08.21.2
1927 예쁜 연꽃처럼 김용호김용호2019.08.21.2
1926 코스모스처럼 김용호김용호2019.08.21.2
1925 눈을 감으면 김용호김용호2019.08.21.2
1924 고스톱 칠 때 김용호김용호2019.07.14.1
1923 달맞이 꽃 김수열김용호2019.07.14.1
1922 모진 삶일지라도 김수열김용호2019.07.14.1
1921 황혼의 꿈 김수열김용호2019.07.14.1
1920 산 위로 올라간 집 이운룡김용호2019.07.14.1
1919 거미줄과 떡갈나무 이운룡김용호2019.07.14.1
1918 작은 집 한 채 이운룡김용호2019.07.14.1
1917 그믐달 이필종김용호2019.06.16.1
1916 녹차 꽃 이필종김용호2019.06.16.1
1915 지금이 그때 이필종김용호2019.06.16.1
1914 아카시아 꽃 이필종김용호2019.05.14.2
1913 섬섬옥수 어머님사랑 전근표김용호2019.05.14.2
1912 갈증 김수열김용호2019.05.14.2
1911 새조개의 환상 이점순김용호2019.05.14.2
1910 밤꽃 이점순김용호2019.05.14.2
1909 친구의 명복을 빌며 신팔복김용호2019.05.13.2
1908 5월 풍경처럼 김용호김용호2019.05.02.3
1907 철쭉꽃은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906 반영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905 아름다운 사랑을 위해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904 사랑하는 일이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903 노을을 보면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902 영원 그 안에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901 그루터기 김수열김용호2019.05.02.2
1900 바람이 부는 이유 김수열김용호2019.05.02.2
1899 춘화 김수열김용호2019.05.02.2
1898 오늘은 참 좋은 날 신팔복김용호2019.05.02.2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