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문학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20. 06. 02.
 디지털시대의 산골생활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1.27. 14:04:44   추천: 1   글쓴이IP: 175.202.95.111
진안문학: 노덕임

디지털시대의 산골생활

노덕임

“정신 줄만 놓지 않고 살면 참 좋은 시상이여!”
마을 축제에서 덩실덩실 춤을 추신 어르신들께서 옹기종기 모여 앉아
세상 참 좋아졌다고 입을 모은다.
행복버스타고 목욕탕에 가고, 마이골작은영화관에서 최신영화를 본다.
체육대회나 축제가 있는 날이면 맛있는 음식이 넘친다. 쌀농사,
세탁, 청소까지 노동의 대부분을 기계한테 맡기고 여가를 즐길 수 있다.
이런 호사를 누가 누리고 살았을까?
요즈음 나에게 이 보다 더 즐거운 일은 눈을 감고 책을 들을 수 있는 일이다.
첨단기기로 까마득한 옛날의 문학을 즐긴다.
노안이 오고부터 저녁에 책을 보기가 쉽지 않았는데 첨단적인 독서법은
시력과 상관없으니 내게 맞는 독서법이다.
책을 영상으로 보고 싶으면 영상으로 본다! 귀만 열어놓으면 소설이
저절로 들어온다.
옛날에 라디오 연속극 시간 기다리듯 조용한 새벽시간이 기다려진다.

라디오문학관, 팟캐스트, 유튜브, 팟빵, EBS북카페. 튜브메이트......
상상도 못했던 세상이 노안이 온 시기와 맞춰져 행복을 누리고 있다.
고생은 만든 자의 몫, 즐거움은 내가 누린다.
적막강산 진안산골에서 새벽에 아직도 방송중이라는 멘트를 들을 때는
젊은이들의 고생이 짠하고 고맙다.
남의 덕에 이런 즐거움이 쏟아지다니 잘 활용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교육방송이나 출판사 등에서 하는 프로그램은 대부분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집안일을 하면서도 즐길 수 있어 노동과 여가를 동시에 누린다.
이 재미를 알기 전에는 일찍 잠이 깨면 답답했는데 낭독자와
나만의 오붓한 소통 시간이 설렌다.

무심코 시사용어를 찾아보다가 어!
시가 있네. 소설도 읽어주네.
까마득한 추억속의 동시까지 메뉴가 무궁무진하다.
독립운동가로만 기억했던 이육사시인에서 신세대 시인 오은의 시까지
시공을 초월해서 즐길 수 있다.
죄수번호 264번을 달고 뚜벅뚜벅 걸어 나와 시를 쓰는 듯 몰입이 되어
‘광야’와 ‘교목’은 암송까지 하게 되었다.
교육방송을 통해 오은이라는 시인을 알게 되었는데 디지털 시대에
딱 어울리는 시인이다.
‘엄마걱정’이라는 시를 남겨 놓은 기형도 시인의 시를 들으니
엄마 생각이 많이 나서 ‘엄마걱정’ 이라는 시를 자주 들었다.
기형도 시인의 엄마는 열무 삼십단을 이고 장에 갔지만,
우리 엄마는 소가 새끼 낳는 날이나 돼지가 새끼 낳은 날에
가장 행복해 보였다.
돼지새끼 팔면 밀린 납부금이나 용돈이 모두 해결되었으니 아들딸보다
소와 돼지가 우선이었다.
어미돼지가 성내면 새끼 물어 죽인다고 떠들지도 못하게 했는데
어미돼지한테 먹이를 주다 손가락을 물렸던 기억, 소가 새끼를 낳으면
외양간에다 물을 떠다 놓고 빌기도 했던 엄마 모습이 생각났다.

수 십 년 전에 읽어 제목만 기억하는 책들도 다시 들으면 추억이 솟아
고개를 끄덕인다.
청소년기에 밤새워 울면서 읽었던 미우라 아야코의 ‘빙점’과 세익스피어
명작 등을 들을 때는 희미했던 기억들은 뚜렷해지고 사라진 기억은 되살아난다.
책이 어렵고 두꺼워 관심조차 없던 톨스토이와 도스토예프스키의
인생을 들으면서 순탄한 인생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유대인들의 생활 지침서 ‘탈무드’를 들으면서 흐트러졌던
마음에 각을 잡았는데 이어 나온 까뮈의 ‘이방인’을 듣고 뇌세포가
헝클어져서 멍 해진적도 있었다.

문명의 발달이란 몸을 편하게 즐겁게 하는 것. 천혜의 자연 환경에서
첨단 기술의 혜택을 받는 디지털시대의 산골생활. 낮에는 호미 들고 일하니
아날로그방식의 식사와 조화를 이룬다.
동호회 가입도 생각하고 있다.
기존 동호회 활동을 들여다보니 같은 책을 공유하고는 소통을 하다보면
이웃처럼 가까운 친구가 될 것 같다.
마을 어르신들 말씀처럼 건강관리만 잘하면 소설이 저절로 귀로 들어오니
들을 때마다 인생의 희극이 쌓여 감성에 젖는다.
조용한 진안 산골에서 나이 들어갈수록 좋은 친구가 될 것 같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0. 06. 02.  전체글: 2070  방문수: 995209
진안문학
알림 박병순 시 모음 22 편 양력*김용호2017.02.06.*
알림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대회 글 모음*김용호2016.12.16.*
알림 진안문학 회원 활동상황
*김용호2016.08.12.*
알림 진안 문협 지부장 김재환 전근표 이취임식*김용호2015.02.08.*
알림 11회 진안문학상 이현옥 /공로상 허소라, 이운룡, 허호석*김용호2014.12.09.*
알림 김재환 수필가 예술문학상 선정
*김용호2014.02.12.*
알림 진안문학상에 수필가 이용미 씨의 '그 사람'수상*김용호2013.12.11.*
알림 한국문인협회 진안지부 연혁*김용호2013.10.15.*
알림 진안문인협회 회원 주소록*김용호2013.06.21.*
1987 모두가 김용호김용호2020.03.21.1
1986 우리가 되던 순간 김용호김용호2020.03.21.1
1985 꽃피는 봄날 김용호김용호2020.03.21.1
1984 애국지사 최제학 崔濟學 기념비 앞에서 신팔복김용호2020.03.21.1
1983 정조대왕과 화성행궁 신팔복김용호2020.03.21.1
1982 봄날 오후 김용호김용호2020.03.09.1
1981 그대 곁에 가면 김용호김용호2020.03.09.1
1980 사랑한다는 것은 김용호김용호2020.03.09.1
1979 아름다운 노을이고 싶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
1978 무슨 까닭일까요 김용호김용호2020.03.01.1
1977 우리였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김용호2020.03.01.1
1976 진안의 테니스 돔구장 하광호김용호2020.02.18.1
1975 테니스가 좋다 하광호김용호2020.02.18.1
1974 아름다운 소리 구연배김용호2020.02.02.1
1973 겨울 편지 구연배김용호2020.02.02.1
1972 봄 친구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71 시계 꽃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70 오아시스 섬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69 인생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68 파도의 십자수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67 하루살이 여정 전근표김용호2020.02.02.1
1966 한라산 산행 하광호김용호2020.02.02.1
1965 어화둥둥 아름이 하광호김용호2020.02.02.2
1964 산등성이 이필종김용호2020.02.02.1
1963 송연묵松煙墨 이필종김용호2020.02.02.1
1962 노독路毒 이필종김용호2020.02.02.1
1961 피아골 단풍 이필종김용호2020.02.02.1
1960 한 점 구름 이필종김용호2020.02.02.1
1959 꽃지해수욕장에서 김용호김용호2020.01.20.2
1958 좋아해요 김용호김용호2020.01.19.2
1957 장롱 속의 삼베 하광호김용호2020.01.17.3
1956 수필로 마음에 부를 이루고 싶다 하광호김용호2020.01.17.1
1955 첫눈 구연배김용호2020.01.17.1
1954 무겁지 않을 만큼 구연배김용호2020.01.17.1
1953 인연 김용호김용호2020.01.09.1
1952 천수만 여인 김용호김용호2020.01.09.1
1951 지구가 아름다운 것은 김용호김용호2019.12.15.1
1950 새벽을 가르고 하광호김용호2019.12.15.1
1949 관심 하광호김용호2019.12.15.1
1948 100세 시대를 아내와 함께 하광호김용호2019.12.15.1
1947 얼굴 하광호김용호2019.12.15.1
1946 오늘 하광호김용호2019.12.15.1
1945 작은 내 서재 신팔복김용호2019.11.06.2
1944 당신이 곁에 있어 행복합니다 임두환김용호2019.11.06.1
1943 아주 특별한 추석명절 임두환김용호2019.11.06.1
1942 가을날 김용호김용호2019.09.20.6
1941 어느 여인의 미소 김용호김용호2019.09.20.14
1940 민속씨름대회 임두환김용호2019.09.20.5
1939 갯바위마을 전근표김용호2019.09.20.1
1938 가로등꽃 전근표김용호2019.09.20.3
1937 나무의 길 전근표김용호2019.09.20.1
1936 세월의 강 전근표김용호2019.09.20.2
1935 소망 전근표김용호2019.09.20.1
1934 가을밤 신음 전근표김용호2019.09.20.1
1933 요양보호사 임두환김용호2019.09.18.1
1932 만리포에 겨울바람 김용호김용호2019.09.11.2
1931 사랑하는 일로 김용호김용호2019.09.11.1
1930 가을 끝자락에서 김용호김용호2019.09.11.1
1929 왜냐면 김용호김용호2019.09.11.1
1928 가을이 가기 전에 김용호김용호2019.09.11.1
1927 그대 등에 기대어 구연배김용호2019.09.11.1
1926 몸살 이점순김용호2019.09.11.1
1925 배가 아픈 날 이점순김용호2019.09.11.1
1924 마음의 소리 김수열김용호2019.09.11.1
1923 가을밤 신음 전근표김용호2019.09.11.1
1922 쑥의 마음 전근표김용호2019.09.11.1
1921 찔레꽃소나타 전근표김용호2019.09.11.1
1920 하늘 문 전근표김용호2019.09.11.1
1919 꽃이 슬픔을 느끼는 이유는 김용호김용호2019.09.11.4
1918 사랑해도 된다면 김용호김용호2019.08.21.2
1917 예쁜 연꽃처럼 김용호김용호2019.08.21.2
1916 코스모스처럼 김용호김용호2019.08.21.2
1915 눈을 감으면 김용호김용호2019.08.21.2
1914 고스톱 칠 때 김용호김용호2019.07.14.1
1913 달맞이 꽃 김수열김용호2019.07.14.1
1912 모진 삶일지라도 김수열김용호2019.07.14.1
1911 황혼의 꿈 김수열김용호2019.07.14.1
1910 산 위로 올라간 집 이운룡김용호2019.07.14.1
1909 거미줄과 떡갈나무 이운룡김용호2019.07.14.1
1908 작은 집 한 채 이운룡김용호2019.07.14.1
1907 그믐달 이필종김용호2019.06.16.1
1906 녹차 꽃 이필종김용호2019.06.16.1
1905 지금이 그때 이필종김용호2019.06.16.1
1904 아카시아 꽃 이필종김용호2019.05.14.2
1903 섬섬옥수 어머님사랑 전근표김용호2019.05.14.2
1902 갈증 김수열김용호2019.05.14.2
1901 새조개의 환상 이점순김용호2019.05.14.2
1900 밤꽃 이점순김용호2019.05.14.2
1899 친구의 명복을 빌며 신팔복김용호2019.05.13.2
1898 5월 풍경처럼 김용호김용호2019.05.02.3
1897 철쭉꽃은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96 반영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95 아름다운 사랑을 위해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94 사랑하는 일이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93 노을을 보면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92 영원 그 안에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91 그루터기 김수열김용호2019.05.02.2
1890 바람이 부는 이유 김수열김용호2019.05.02.2
1889 춘화 김수열김용호2019.05.02.2
1888 오늘은 참 좋은 날 신팔복김용호2019.05.02.2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