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문학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9. 06. 24.
 가족여행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9.01.01. 01:39:19   추천: 2   글쓴이IP: 175.202.95.72
진안문학: 신팔복

가족여행

신팔복

민족의 대 명절 추석은 흩어져 있던 가족이 한데 모이는 날이다.
맛있는 음식도 장만해서 함께 즐긴다.
성묘를 다니고 조상의 얼을 기리며 집안의 우애도 다진다.
내 어린 시절엔 마을마다 잔치 분위기였다.
또래끼리 모여 밤도 따먹고, 넓은 집 마당이나 골목길에서 구슬치기,
윷놀이, 제기차기 등을 즐겼다.
어른들은 농악을 울렸고, 젊은 아낙들은 강강술래를 하며 둥근 달을 맞이하는
마을단위의 놀이를 즐겼다.
가족중심 사회로 바뀐 요즘의 명절은 마땅한 놀이가 없어 집안에만 있으려면
무료하다.

가까운 함양을 가보자는 내 의견에 모두가 동조했다.
더욱이 서울 태생인 큰며느리는 남쪽 지방의 문물을 구경하자니
좋아하는 눈치였다.
아내가 좋은 곳이 있느냐기에 내가 몇 군데 안내하기로 했다.
명소가 아니더라도 가족끼리 함께 즐기는 것은 좋은 일이다.
명절이라서 장만한 음식도 많으니 찬합에 담아가자고 하니 딸부터
그건 아니라고 했다. 아내도 적극적으로 반대했다.

짐을 챙겨 나섰다.
내가 앞좌석에 타고 뒤에는 며느리와 두 살배기 손자를 태우고 아내가 탔다.
내 차는 큰아들이 운전했고, 사위 차에는 딸과 외손자와 외손녀
그리고 손녀가 탔다.
고속도로를 달려 높고도 긴 육십령 터널(해발 734m, 길이 3,170m)을 지났다.
차창 밖 풍경이 여행의 즐거움을 더해주었다.
어느새 함양에 도착했다.
차가 멈추자 잠자던 손자도 깨었다.
내가 손자를 안아 내렸다.
할머니보다 할아버지를 더 따르는 것 같아 은근히 기뻤다.

명절 연휴라서 함양읍내는 조용했다.
사위 차로 먼저 도착한 애들은 벌써 신바람이 났다.
셋이서 차 지붕 위 창(sun roof)으로 머리를 내밀고 할머니를 불러댔다.
환하게 웃는 모습이 보기 좋아 군청 앞 커다란 느티나무를 배경으로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으며 나도 함빡 웃었다.
아내가 좋아서 ‘오냐, 오냐’ 하며 달려가 안아서 내려주었다.

길을 건너 함양읍 중심가에 위치한 학사루(學士樓)로 갔다.
정면 5칸에 측면 2칸으로 된 팔작지붕의 너른 누각이었다.
경남의 유형문화재 40호로 지정되어 있으나 창건연대는 기록되어 있지 않았다.
학사루는 통일신라 때 함양 태수 고운(孤雲) 최치원 선생이
이곳에 자주 올라와 시를 지었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란다.
2층에 올라서니 오래된 누각이라 현판과 단청이 허름했다.
기둥에 8폭의 주련(柱聯)이 있었다. 그 중
“學士已乘黃鶴去(학사이승황학거), 行人空見白雲流(행인공견백운류).”
“학사는 이미 황학 타고 가버렸는데, 행인은 부질없이 흰 구름만 바라보네.”
라는 두 구절이 마음에 들어왔다.
갓 쓰고 도포를 입은 후임 태수들의 모습이 상상이 되었다.
그들의 고매한 인품이 그려지기도 했다.

여느 해보다 빠른 추석이라 날씨가 더웠다.
천 년의 숲을 자랑하는 상림공원으로 갔다.
최치원 태수가 함양읍 서쪽을 흐르는 위천의 범람을 막기 위해 둑을 쌓고
물길을 돌려서 만든,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 숲이란다.
근래에 만들어진 연못에는 홍련과 백련, 가시련 등 많은 연(蓮)이 있었다.
철이 지나 연꽃은 없었고, 물 양귀비의 노란 꽃이 군락을 이루고 있었다.
손자와 손녀가 포충망으로 잠자리를 잡고 요리조리 뛰어다니며 놀았다.
잠자리 날개를 잡고 다니다가 살려주라는 제 엄마의 말에 모두가
하늘로 날려보냈다.
해방된 잠자리는 멀리 날아가 버렸다.
저릅대기 끝에 거미줄을 감아 매미를 잡던 일이 회상되었다.
진드기처럼 붙여 한 마리씩 잡는 재미가 무척 좋았었다.
개구리밥이 떠 있는 물 속엔 붕어 말과 해캄이 많았고, 우렁이도 살고 있었다.
우렁이를 잡아 보여주고 연잎에 물을 담아 흔들어 보였다.
물이 둥글게 뭉쳐 뱅글뱅글 돌아갔다.
아이들이 저릐들도 해보겠다고 야단이었다. 즐거운 모습을 오래 간직하려고
활짝 웃으며 가족사진도 찍었다.
아이들은 손가락으로 V자를 그려보였다.

상림 숲은 시원했다. 여기저기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거니는 가족이 많았다.
120여 종의 나무가 1.6km의 둑을 따라 조성되어 있어 숲은 널찍했다.
돗자리를 펴고 앉아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즐길 수 있는 평평한 숲이었다.
아장아장 걷는 손자의 뒤를 따랐다.
꽃을 가리키기도 하고 나뭇잎에 손을 대보기도 한다.
새로운 환경에 접한 경험일 것이다.
애기 상사화가 우리를 반겼다.
고창 선운사에서 본 꽃무릇이다.
여기저기 피어나기 시작하는 꽃이 신부의 족두리 같았다.
꽃대 위의 붉은 꽃이 바람에 흔들렸다.
모두 활짝 피면 불꽃으로 넘쳐날 것 같았다.

천 년의 약속, 사랑나무가 있었다.
개 서어나무와 느티나무가 밑동이 한데 뭉쳐 연리지가 된 싱싱한 젊은 나무였다.
젊은 연인이 그 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굳은 사랑을 맹세하고 있었다.
천 년쯤 사랑하고 싶은 마음일 게다.
행복 문을 통해 나왔다.
오늘은 내가 행복하다.
민물매운탕이 유명하다는데 식당이 쉬어 아쉬웠다.
대신 해물 수제비를 먹었다.
어린 손자는 배가 고팠는지 칼 수제비를 잘 먹었다.
아이들이 잘 먹는 것을 보니 내 배가 불렀고, 마음이 흐뭇했다.
내 손자들이라서 그럴 것이다.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9. 06. 24.  전체글: 1990  방문수: 964995
진안문학
알림 박병순 시 모음 22 편 양력*김용호2017.02.06.*
알림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대회 글 모음*김용호2016.12.16.*
알림 진안문학 회원 활동상황
*김용호2016.08.12.*
알림 진안 문협 지부장 김재환 전근표 이취임식*김용호2015.02.08.*
알림 11회 진안문학상 이현옥 /공로상 허소라, 이운룡, 허호석*김용호2014.12.09.*
알림 김재환 수필가 예술문학상 선정
*김용호2014.02.12.*
알림 진안문학상에 수필가 이용미 씨의 '그 사람'수상*김용호2013.12.11.*
알림 한국문인협회 진안지부 연혁*김용호2013.10.15.*
알림 진안문인협회 회원 주소록*김용호2013.06.21.*
1853 그믐달 이필종김용호2019.06.16.1
1852 녹차 꽃 이필종김용호2019.06.16.1
1851 지금이 그때 이필종김용호2019.06.16.1
1850 아카시아 꽃 이필종김용호2019.05.14.2
1849 섬섬옥수 어머님사랑 전근표김용호2019.05.14.2
1848 갈증 김수열김용호2019.05.14.2
1847 새조개의 환상 이점순김용호2019.05.14.2
1846 밤꽃 이점순김용호2019.05.14.2
1845 친구의 명복을 빌며 신팔복김용호2019.05.13.2
1844 5월 풍경처럼 김용호김용호2019.05.02.3
1843 철쭉꽃은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42 반영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41 아름다운 사랑을 위해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40 사랑하는 일이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39 노을을 보면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38 영원 그 안에 김용호김용호2019.05.02.2
1837 그루터기 김수열김용호2019.05.02.2
1836 바람이 부는 이유 김수열김용호2019.05.02.2
1835 춘화 김수열김용호2019.05.02.2
1834 오늘은 참 좋은 날 신팔복김용호2019.05.02.2
1833 추억의 검정고무신 임두환김용호2019.05.02.2
1832 민들레꽃 김용호김용호2019.03.13.4
1831 낚시 김수열김용호2019.03.13.3
1830 더하기 빼기 그리고 이점순김용호2019.03.13.3
1829 달팽이 이점순김용호2019.03.13.3
1828 진달래꽃 피던 날 김용호김용호2019.03.05.3
1827 사랑 할 때 김용호김용호2019.03.03.3
1826 3월 김용호김용호2019.03.03.2
1825 슬픈 날 김용호김용호2019.02.24.2
1824 이렇게 좋은 봄날 김용호김용호2019.02.24.2
1823 나의 삶은 김용호김용호2019.02.24.2
1822 아등바등 살아온 삶도 김용호김용호2019.02.03.4
1821 잊을 수만 있다면 김용호김용호2019.02.03.2
1820 파도는 바다를 친다 전근표김용호2019.02.03.1
1819 큰 별을 바라보며 전근표김용호2019.02.03.2
1818 풀 이점순김용호2019.02.03.1
1817 창 이점순김용호2019.02.03.1
1816 나무 이야기 구연배김용호2019.01.27.2
1815 가까이 더 가까이 구연배김용호2019.01.27.2
1814 추신 구연배김용호2019.01.27.2
1813 고향 김상영김용호2019.01.27.2
1812 그리움 김상영김용호2019.01.27.2
1811 밤비 김상영김용호2019.01.27.2
1810 마이산의 겨울 김용호김용호2019.01.27.2
1809 상고대와 눈꽃 김용호김용호2019.01.27.2
1808 빛과 그림자는 김용호김용호2019.01.27.2
1807 삶 김용호김용호2019.01.27.2
1806 봄이 좋은 것은 김용호김용호2019.01.27.2
1805 우리의 마음속에 김용호김용호2019.01.27.2
1804 마이골 할머니 장터 이점순김용호2019.01.27.2
1803 카네이션 이점순김용호2019.01.27.2
1802 풍경 이점순김용호2019.01.27.2
1801 몽돌 이필종김용호2019.01.27.2
1800 사막의 도시 이필종김용호2019.01.27.2
1799 세월을 품다 이필종김용호2019.01.27.2
1798 나를 그리워하다 정재영김용호2019.01.27.1
1797 마지막 날까지 정재영김용호2019.01.27.1
1796 탑 그림자 정재영김용호2019.01.27.1
1795 구봉산에 왔다 이병율김용호2019.01.27.1
1794 별것 아닌 행복 이병율김용호2019.01.27.1
1793 진안 장날 이병율김용호2019.01.27.1
1792 생의 엔진음 이운룡김용호2019.01.27.1
1791 작은 행복 이운룡김용호2019.01.27.1
1790 동행 허호석김용호2019.01.27.1
1789 나비 허호석김용호2019.01.27.1
1788 이봐요 마이산이 하는 말 들리나요 허호석김용호2019.01.27.1
1787 아름다운 동향 성진명김용호2019.01.27.1
1786 매미 또는 전파 성진명김용호2019.01.27.1
1785 1월 임우성김용호2019.01.27.1
1784 2월 임우성김용호2019.01.27.1
1783 3월 임우성김용호2019.01.27.1
1782 고요한 기쁨 김예성김용호2019.01.27.1
1781 진안예찬 김예성김용호2019.01.27.1
1780 꿈일지라도 이호율김용호2019.01.27.1
1779 술 한잔하자 이호율김용호2019.01.27.1
1778 저 무리 따라가고 싶네 이호율김용호2019.01.27.1
1777 용담 이종천김용호2019.01.27.1
1776 새벽 이종천김용호2019.01.27.1
1775 화분 이종천김용호2019.01.27.1
1774 인연 이종천김용호2019.01.27.1
1773 배신 이종천김용호2019.01.27.1
1772 세월은 공평하다 우덕희김용호2019.01.27.1
1771 인생 우덕희김용호2019.01.27.1
1770 적폐 세력 잔당들의 청소는 언제쯤일까 우덕희김용호2019.01.27.1
1769 사라진 추억 칼바위의 유감 우덕희김용호2019.01.27.1
1768 세월 박희종김용호2019.01.27.1
1767 할 일 없으니 박희종김용호2019.01.27.1
1766 뫔 박희종김용호2019.01.27.1
1765 후회 없는 인생 임두환김용호2019.01.27.1
1764 아름다운 마무리 임두환김용호2019.01.27.1
1763 6백 년 역사 용담향교 이용미김용호2019.01.27.1
1762 물 위에 쓴 편지 이용미김용호2019.01.27.1
1761 길라잡이 남궁선순김용호2019.01.27.1
1760 난향비蘭香碑 김재환김용호2019.01.27.2
1759 카마수트라(kamasutra) 김재환김용호2019.01.27.1
1758 가을 명상 송영수김용호2019.01.27.1
1757 디지털시대의 산골생활 노덕임김용호2019.01.27.1
1756 낭랑 18세의 문학기행 노덕임김용호2019.01.27.1
1755 돼지고기 비계와 곤달걀 윤일호김용호2019.01.27.1
1754 진안 고원길 가는 길 이상훈김용호2019.01.27.1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