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문학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2. 19.
 추억의 시냇가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7.12. 01:16:01   추천: 2   글쓴이IP: 125.139.13.62
진안문학: 윤재석

추억의 시냇가

윤재석

여름날 몸의 솜털을 냇물로 빗질하고, 풋고추는 햇빛에 말리던 곳이다.
우리 마을 앞의 시냇물은 섬진강의 상류로 시골풍경 그대로다.
시냇가에는 작은 소나무 밭이 있고 그 가운데는 작고 물 맑은
방죽이 하나 있다.
물총새들이 고기잡이를 하다 쉬는 곳이다.
물잠자리는 몸집은 가늘어 약해 보여도 파란빛의 날개를 접고 쉬었다.
그래도 쫓아가 잡으려면 어느새 멀리 도망쳐 버린다.
우물에서 흘러내리는 도랑에는 가재도 있었다.
가재는 부챗살을 연신 움직여 헤엄치고 기어간다.
한가로운 시냇가 풍경들이다.

시냇가에는 물레방앗간이 있었다.
우리 마을에서 수확한 보리와 나락을 찧는 곳이다.
여름이면 보리방아, 가을이면 나락방아를 찧는다.
물레방아는 돌로 된 커다란 두 개의 절구에 수차의 홈에 물을 받았다가
물의 무게로 수차가 돌아가면서, 두 개의 공이를 들어 올렸다가
그 낙차의 힘으로 방아를 찧는다.
방아를 찧으면서 쌀과 겨를 분리한다.
풍구風具로 부치면 쌀은 앞으로 겨는 뒤로 나뉘어 나온다.
물레방앗간은 그래서 먼지가 수북하다.
학교가 끝나고 집으로 가던 길에 수차를 돌리며 놀던 추억이 서린 곳이다.

우리 마을 시내는 징검다리를 놓고 건너다녔다.
이 다리가 없으면 학교나 시장, 면사무소에 갈 수가 없다.
여름철이면 잦은 비로 건너다니기가 여간 불편한 게 아니었다.
홍수가 지면 아예 건너지도 못했다.
이러한 불편을 덜기 위해 나무로 교각을 세우고,
상판을 만들어 다리를 놓았다.
어느 정도의 물은 견디나 홍수가 지면 떠내려가 버렸다.
마을사람들은 다시 다리를 놓았다.
다리가 떠내려가지 못하도록 철사로 다리를 묶어 큰 바위에
꼭꼭 매어 놓을 때도 있었다.
지금은 콘크리트로 튼튼한 다리를 놓았다.
여름철에 홍수가 와도 이제는 걱정이 없다.
다리가 놓여서 마을사람들의 시름이 사라졌다.
자동차와 경운기 할 것 없이 다 다닌다.

시냇물은 맑고 깨끗하고, 물고기가 많았다.
어른들은 돌 밑에 손을 넣어 고기를 잡아내기도 하고, 족대를 대고
돌을 흔들거나 떠들어서 고기를 잡았다.
족대 속에는 커다란 물고기가 잡혀 팔딱팔딱 뛰는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하다.
낚시로 고기를 잡는 사람도 있었다.
낚싯줄이 물을 따라 아래로 내려가면 다시 줄을 끌어올려 물 위로 던졌다.
반복해서 줄을 던졌다.
낚싯줄에 매달린 조그마한 마늘종의 찌가 물 속으로 쑥 들어가면
얼른 낚아챘다.
낚싯줄에는 하얀빛을 내는 물고기가 매달려 있었다.
낚시에서 고기를 떼어 얼른 바구니에 담았다.
추억의 모습들이다.

학교에서 오다 시냇가에 다다르면 넙죽 엎드려 시냇물을 마셨다.
시장기가 가신다.
어깨에 둘러멘 책보를 시냇가 자갈밭에 내려놓고, 저고리와 바지를 벗었다.
몸에는 솜털이 몽실몽실하고 고추는 보이지 않는다.
서로가 관심도 없다.
시냇물 웅덩이로 하나둘 돌진하여 물 속으로 들어갔다.
이때의 물놀이는 최고로 재미있는 놀이였다.
물을 서로에게 퍼부어 가며 물놀이를 했다.
처음에는 손으로 찰박찰박 물을 튕기며 놀다 조금 시시하다 싶으면
물싸움으로 번졌다.
물싸움이 끝나면 다음은 물 속에서 누가 오래 참고 견디는가,
코와 귀를 막고 물 속으로 들어갔다.
숨을 멈추고 가장 오래 있어야 이기는 놀이였다.

한참 놀다 시냇가 모래판으로 갔다.
길쭉하고 조금 멋져 보이면 자동차가 된다.
서로 밀고 다녔다.
모래판에 금을 그어 놓고 일찍 도착선에 도착하면 이기는 놀이다.
몸에 솜털은 햇빛에 말랐고, 고추는 모래가 묻은 채 달랑거렸다.
주위에 사람이 오가는 것에는 관심이 없었다.
돌 자동차를 빨리 밀어 도착선에 와야 이기기 때문이었다.
그래도 승부에는 욕심이 없었다.
해가 지는 줄은 몰라도 배고픈 것은 안다.
시냇가의 놀이가 끝나면 집으로 돌아왔다.

이렇게 재미있게 놀던 시냇물이 비가 많이 오면 강물처럼
큰물로 불어난다.
홍수가 지면 상류에서 커다란 나무가 뿌리째 뽑혀서 떠내려 온다.
집을 지어도 될 만한 큰 재목도 물을 타고 내려간다.
물이 빠지고 나면 시냇가는 예전의 모습으로 다시 돌아간다.
그러나 돌 자동차는 어디로 갔는지 찾을 수 없다.
모래판도 모형이 달라졌다.
자동차 길도 없어졌다.
자동차는 다시 주워오면 되고, 길도 다시 내면 된다.
그래도 복구가 빠른 편이다.

어릴 때 뛰놀던 곳이 많이 달라졌다.
물레방앗간은 없어지고, 그곳은 곧고 넓은 포장도로가 되었다.
아침저녁으로 물 위로 치솟아 오르던 하얀 빛의 물고기도 보이지 않는다.
돌 밑에 손을 넣어 고기를 잡던 사람, 낚시꾼도 보이지 않는다.
솜털이 몽실몽실한 아이, 풋고추를 말리던 꼬마도 없다.
시냇가는 잡초만 우거져 있다.
시냇가 솔밭에는 정자가 여러 개 지어져 있다.
여름철 피서를 하는 쉼터가 소나무와 어우러져 멋진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고향에 찾아와도 그때의 동무를 만날 수는 없다.
도시로 또는 다른 곳으로 좀 더 나은 생활 터전을 찾아 떠났다.
만날 수 없는 회한에 젖어 하늘에 떠가는 구름만 바라 볼 뿐이다.
“시냇가 물 속에서 놀던 동무들아, 우리가 벌써 고희를 넘겼구나!
흰머리가 되어 고향에 돌아오니, 산천은 변함 없는데 마을과
사람들은 변했구나.
해가 지면 새들도 집을 찾아 오가는데, 대나무 말을 타고 놀던 동무들아,
너희들은 언제쯤 올 거니?
동무들아, 어디에 있던 건강하고 행복하렴.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2. 19.  전체글: 1824  방문수: 947001
진안문학
알림 0*김용호2018.11.20.*
알림 박병순 시 모음 22 편 양력*김용호2017.02.06.*
알림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대회 글 모음*김용호2016.12.16.*
알림 진안문학 회원 활동상황
*김용호2016.08.12.*
알림 진안 문협 지부장 김재환 전근표 이취임식*김용호2015.02.08.*
알림 11회 진안문학상 이현옥 /공로상 허소라, 이운룡, 허호석*김용호2014.12.09.*
알림 김재환 수필가 예술문학상 선정
*김용호2014.02.12.*
알림 진안문학상에 수필가 이용미 씨의 '그 사람'수상*김용호2013.12.11.*
알림 한국문인협회 진안지부 연혁*김용호2013.10.15.*
1737 어린 연꽃 구연배김용호2018.12.17.1
1736 독도 사랑 구연배김용호2018.12.17.1
1735 민들레 구연배김용호2018.12.17.2
1734 바람이 불면 구연배김용호2018.12.17.1
1733 봄날 풍경 구연배김용호2018.12.17.1
1732 불두화 구연배김용호2018.12.17.1
1731 해 지는 겨울 바다 전근표김용호2018.12.17.1
1730 하산 길 아이 좋아라 전근표김용호2018.12.17.1
1729 버팀목 전근표김용호2018.12.17.1
1728 봄바람 전근표김용호2018.12.17.1
1727 산사 가는 길에 전근표김용호2018.12.17.1
1726 시골집 이점순김용호2018.12.17.1
1725 아버지 이점순김용호2018.12.17.1
1724 어머니 이점순김용호2018.12.17.1
1723 장구벌레 이점순김용호2018.12.17.1
1722 전국 노래자랑 이점순김용호2018.12.17.1
1721 오늘을 살아갈 이유 김수열김용호2018.12.17.1
1720 겨울 밤 신중하김용호2018.12.13.3
1719 눈뜨는 아픔 구연배김용호2018.11.25.2
1718 강가에서 구연배김용호2018.11.25.2
1717 딱지 이점순김용호2018.11.25.3
1716 무제 이점순김용호2018.11.25.2
1715 낙엽의 꿈 전근표김용호2018.11.24.2
1714 馬耳山 노을 전근표김용호2018.11.24.2
1713 길 전근표김용호2018.11.24.2
1712 민들레 일생 전근표김용호2018.11.24.2
1711 바다는 어머니 고향 전근표김용호2018.11.24.2
1710 가을은 김용호김용호2018.11.24.3
1709 고백 김용호김용호2018.11.24.2
1708 풍경 구연배김용호2018.11.24.2
1707 무인도 구연배김용호2018.11.24.2
1706 매듭 김수열김용호2018.11.21.1
1705 고독한 계절에 김수열김용호2018.11.21.2
1704 사랑과 희망을 준 두 여자 윤재석김용호2018.11.21.1
1703 세월이 흐르는 사이 김용호김용호2018.11.20.1
1702 당신과 나 사이에서 김용호김용호2018.11.20.1
1701 어느 여인의 미소 김용호김용호2018.11.20.1
1700 어머니와 봄볕 구연배김용호2018.11.20.1
1699 이별 김상영김용호2018.11.20.1
1698 고향 유진숙김용호2018.11.20.1
1697 꽃 전근표김용호2018.11.20.1
1696 청매의 봄 전병윤김용호2018.11.20.1
1695 아버지의 계절 정재영김용호2018.11.20.1
1694 나의 부모님 조준열김용호2018.11.20.1
1693 무제 임두환김용호2018.11.20.1
1692 여행을 꿈꾸며 이호율김용호2018.11.20.1
1691 복권의 행복 이호율김용호2018.11.20.1
1690 펜혹 이현옥김용호2018.11.20.1
1689 별것 아닌 행복 이병율김용호2018.11.20.1
1688 中氣 이동훈김용호2018.11.20.1
1687 손전화 집에 놓고 나온 날 윤일호김용호2018.11.20.1
1686 이것은 뭘까 성진명김용호2018.11.20.1
1685 진짜 진안 스타일 노덕임김용호2018.11.20.2
1684 향기로운 사람(의인義人) 김재환김용호2018.11.20.1
1683 당신 김예성김용호2018.11.20.1
1682 무제 남궁선순김용호2018.11.20.1
1681 할 일 없으니 박희종김용호2018.11.20.1
1680 가는 세월 신팔복김용호2018.11.20.1
1679 손 김완철김용호2018.11.20.1
1678 꽃 편지 김강호김용호2018.11.20.1
1677 옹달샘 거울 하나 강만영김용호2018.11.20.1
1676 바람 이는 고갯마루 이상훈김용호2018.11.20.1
1675 무제 이용미김용호2018.11.20.1
1674 귀근(歸根) 이운룡김용호2018.11.20.1
1673 감자꽃 이필종김용호2018.11.20.1
1672 민족의 공적(公敵) 우덕희김용호2018.11.20.1
1671 족두리 꽃 서동안김용호2018.11.20.1
1670 속금산 천황문 문대선김용호2018.11.20.1
1669 멀리 있기에 김용호김용호2018.11.12.1
1668 자화상 김용호김용호2018.11.12.1
1667 쉰둥이의 철학 이점순김용호2018.11.12.1
1666 추억 이정우김용호2018.11.12.1
1665 도담삼봉에 핀 꽃 신팔복김용호2018.11.12.1
1664 늦가을의 침묵 김수열김용호2018.11.07.1
1663 11월에는 김용호김용호2018.11.07.1
1662 슬픈 이별 김용호김용호2018.11.07.1
1661 헤어질 때 김용호김용호2018.11.07.1
1660 황혼이 물들 때 한숙자김용호2018.11.07.0
1659 지켜야 할 양심 신팔복김용호2018.11.05.2
1658 그리움 구연배김용호2018.10.23.2
1657 고요를 찾아 구연배김용호2018.10.23.2
1656 가을낙엽의 비밀 김수열김용호2018.10.23.2
1655 구절초 김수열김용호2018.10.23.1
1654 10월은 김용호김용호2018.10.23.1
1653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 대회 사진 몇 장 김용호2018.10.21.1
1652 바다 위를 가르는 해상케이블카 임두환김용호2018.10.16.1
1651 서예전시회에 참여하고서 윤재석김용호2018.10.16.1
1650 천릿길도 한 걸음부터 임두환김용호2018.10.04.2
1649 농부 김수열김용호2018.09.29.1
1648 선행 김수열김용호2018.09.29.1
1647 겨울나무의 지혜 김수열김용호2018.09.29.1
1646 추석의 맛 송편과 신도주 임두환김용호2018.09.23.1
1645 고추잠자리 이점순김용호2018.09.07.1
1644 곡두 이점순김용호2018.09.07.2
1643 길 이점순김용호2018.09.07.1
1642 꼭두서니 이점순김용호2018.09.07.2
1641 낮닭 이점순김용호2018.09.07.2
1640 빛의 언어 김수열김용호2018.09.07.1
1639 수신 김수열김용호2018.09.07.1
1638 움켜쥔 손 김수열김용호2018.09.07.2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