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문학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ADMIN 2018. 12. 17.
 사라지는 동네이발소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2.03. 00:23:22   추천: 27   글쓴이IP: 175.202.95.212
진안문학: 임두환

사라지는 동네이발소

임두환

설 명절을 앞두고 동네이발소를 찾았다.
이발을 하고 사우나에서 몸이나 풀어볼까 했는데, 이발소 싸인 볼이 꺼져있었다.
셔터까지 내려져 있으니 예삿일이 아니었다.
우리 집에서 1Km쯤 떨어진 기린 이용원은 휴무일인 수요일이 아니고선
문을 닫은 적이 없었는데, 무슨 일인지 걱정이었다.

나는 20여 년 동안, 기린이용원 단골이었다. 최00 이발사는 올해
73세로, 바리캉을 잡은 지 48년째라고 했다.
8평 남짓한 이발소는 화장대 이발의자 세면대 소파가 전부였지만,
분위기가 아늑했다.

한쪽 벽면에 걸려 있는 빛바랜 이발사자격증에서 세월의 흔적을
엿볼 수 있었고, 작달막한 키에 흰 가운을 입고서 가위질하는
솜씨는 놀라웠다.
그는 이발을 하면서도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와 재치를 발휘하여
손님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곳에서는 TV나 신문을 접하지 않고서도 세상일을 꿰뚫어 볼 수 있는
나의 쉼터였다.
오랜 세월 동고동락하던 그였는데, 소리 소문도 없이 어디론가 떠나버렸다.

최00 이발사는 목구멍이 포도청이던 시절, 이발사자격증 하나면
먹고살겠다 싶어 무작정 집을 나왔다고 했다.
전주 어느 이발소에 들어가 잔심부름을 하면서 머리를 감겨주고,
면도를 하고, 이발사가 되기까지 15년 세월을 보냈다며,
지난날의 고초를 되새김질했다.

그 시절에는 누구나 마찬가지였다. 이발소뿐만 아니라, 양복점 양화점
시계점 등, 기술을 익히려면 아니꼽고 더럽고 메스껍고 치사한
아픔을 겪어야 했다.
일제강점기(日帝强占期)와 6?25전쟁으로 폐허가 돼버린 우리 사회는
극심한 혼란으로, 먹고살기 위해서는 물불을 가릴 수 없었다.
가족을 한 명이라도 줄여보려고 아들은 꼴머슴으로, 딸은 식모로
내보내야 했던 시절이었으니, 새경을 받는다는 것은 꿈속의 떡이었다.
굶지 않고 끼니를 때우는 것만으로도 구세주를 만난 듯 했다.

내 어린 시절, 우리 동네는 새마을사업이전까지만 해도 우마차가 아니면
지계로 짐을 날라야 했다.
밤이면 호롱불을 켜 놓고 어머님은 길쌈과 바느질을, 나와 동생은
책을 읽어야 했다.
내가 살던 사옥(舍玉)마을은 하늘 밑 두메산골이어서 이발소가
무엇인지조차 몰랐다.
어느 곳에서 왔는지는 알 수 없지만 두 달에 한 번씩, 돌팔이
이발사가 찾아와 머리를 깎아주고 봄여름에는 보리로,
가을겨울에는 쌀로 받아갔었다.

이발사가 동네에 나타나면 금방 소문이 퍼졌다.
너나할 것 없이 일손을 멈추고 달려가야 했다.
아이들은 항상 뒷전이었다.
어른들의 이발이 끝나야 아이들 차례가 돌아왔다.
이발사는 빨래판을 의자에 올려놓고는 다짜고짜 앉으라면서, 바리캉으로
머리를 밀어 올렸다.
어른과 아이들에게 사용하는 바리캉은 달랐다.
아이들에게 사용하는 기계는 고물이나 다름없었다.
기계를 밀어 올릴 때마다 머리가 깎이는지 뽑히는지 눈물이 찔끔찔끔 나왔다.
아프다고 소리치면 꿀밤이 주어졌다.
머리를 깎고서 집에 들어가면 어머님께서 머리를 훑어보시고는,
덜 깎인 머리를 샅샅이 손보아 주셨다.
문제는 또 있었다.
바리캉 하나로 머리를 깎다보니 기계충이 옮겨져, 온 동네 아이들의
머리에는 부스럼이 덕지덕지했었다.
요즘, TV에서 아프리카의 어린이들의 모습을 보는 듯했다.

지금 같았으면 어찌했을까,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내가 이발소를 처음 찾았던 기억은 어렴풋하다.
아마도 중학교에 들어가고부터일 게다.
그 때는 학생들 머리가 2∼3Cm쯤 되면, 훈육선생님이 머리에
오솔 길을 내주었다.
동네에서 돌팔이에게 머리를 깎다가 처음으로 이발소에 들렀던
나로서는 딴 세상을 만난 듯했다.

세상에 이런 곳도 있구나 싶었다.
회전의자에 푹신푹신한 소파는 신기해 보였고, 소파에 앉은 손님들은
한담을 나누며 지루함을 달래고 있었다.
그 때가 겨울이었다.
이발소 중앙의 연탄난로 위에는 양동이가 놓여 있고, 머리를 감길 때는
한 조리의 물을 푸고는 한 조리의 찬물을 부어놓아 항상 미지근했다.
난로의 연통을 고정해놓은 철사 줄에는 젖은 수건들이 걸려있었고,
면도사는 가끔씩, 비누거품이 묻은 면도솔을 따뜻한 연통에 문질렀고,
면도날이 무디어지면 귀퉁이에 못박혀 있는 가죽띠에 무두질을 했었다.
더벅머리 애송이는 세발을, 어여쁜 아가씨는 면도를, 주인장 이발사는
정성스레 이발을 하면서도 어린 나에게까지 친절을 베풀던,
그이발사의 모습이 지금도 기억에 생생하다.

“요즘, 누가 이발소에 가나요? 아버지도 한 번 미용실에 들러보세요.”
아들 진영이가 하는 말이다.
세상은 변해도 많이 변했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문전성시로 끼니를 거르면서까지 이발을 해야 했었는데,
지금에 와서는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미용실로 발걸음을 하고 있으니,
동네이발소는 파리를 날릴 수밖에…….

기린이용원은 동네사람들의 쉼터였고,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로
희로애락을 같이 나누던 곳이었다.
요즘 들어, 하나둘씩 동네이발소가 사라지고 있으니, 이걸 어찌하랴?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2. 17.  전체글: 1824  방문수: 946384
진안문학
알림 0*김용호2018.11.20.*
알림 박병순 시 모음 22 편 양력*김용호2017.02.06.*
알림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대회 글 모음*김용호2016.12.16.*
알림 진안문학 회원 활동상황
*김용호2016.08.12.*
알림 진안 문협 지부장 김재환 전근표 이취임식*김용호2015.02.08.*
알림 11회 진안문학상 이현옥 /공로상 허소라, 이운룡, 허호석*김용호2014.12.09.*
알림 김재환 수필가 예술문학상 선정
*김용호2014.02.12.*
알림 진안문학상에 수필가 이용미 씨의 '그 사람'수상*김용호2013.12.11.*
알림 한국문인협회 진안지부 연혁*김용호2013.10.15.*
1658 어린 연꽃 구연배김용호2018.12.17.1
1657 독도 사랑 구연배김용호2018.12.17.1
1656 민들레 구연배김용호2018.12.17.2
1655 바람이 불면 구연배김용호2018.12.17.1
1654 봄날 풍경 구연배김용호2018.12.17.1
1653 불두화 구연배김용호2018.12.17.1
1652 해 지는 겨울 바다 전근표김용호2018.12.17.1
1651 하산 길 아이 좋아라 전근표김용호2018.12.17.1
1650 버팀목 전근표김용호2018.12.17.1
1649 봄바람 전근표김용호2018.12.17.1
1648 산사 가는 길에 전근표김용호2018.12.17.1
1647 시골집 이점순김용호2018.12.17.1
1646 아버지 이점순김용호2018.12.17.1
1645 어머니 이점순김용호2018.12.17.1
1644 장구벌레 이점순김용호2018.12.17.1
1643 전국 노래자랑 이점순김용호2018.12.17.1
1642 오늘을 살아갈 이유 김수열김용호2018.12.17.1
1641 겨울 밤 신중하김용호2018.12.13.3
1640 눈뜨는 아픔 구연배김용호2018.11.25.2
1639 강가에서 구연배김용호2018.11.25.2
1638 딱지 이점순김용호2018.11.25.3
1637 무제 이점순김용호2018.11.25.2
1636 낙엽의 꿈 전근표김용호2018.11.24.2
1635 馬耳山 노을 전근표김용호2018.11.24.2
1634 길 전근표김용호2018.11.24.2
1633 민들레 일생 전근표김용호2018.11.24.2
1632 바다는 어머니 고향 전근표김용호2018.11.24.2
1631 가을은 김용호김용호2018.11.24.3
1630 고백 김용호김용호2018.11.24.2
1629 풍경 구연배김용호2018.11.24.2
1628 무인도 구연배김용호2018.11.24.2
1627 매듭 김수열김용호2018.11.21.1
1626 고독한 계절에 김수열김용호2018.11.21.2
1625 사랑과 희망을 준 두 여자 윤재석김용호2018.11.21.1
1624 세월이 흐르는 사이 김용호김용호2018.11.20.1
1623 당신과 나 사이에서 김용호김용호2018.11.20.1
1622 어느 여인의 미소 김용호김용호2018.11.20.1
1621 어머니와 봄볕 구연배김용호2018.11.20.1
1620 이별 김상영김용호2018.11.20.1
1619 고향 유진숙김용호2018.11.20.1
1618 꽃 전근표김용호2018.11.20.1
1617 청매의 봄 전병윤김용호2018.11.20.1
1616 아버지의 계절 정재영김용호2018.11.20.1
1615 나의 부모님 조준열김용호2018.11.20.1
1614 무제 임두환김용호2018.11.20.1
1613 여행을 꿈꾸며 이호율김용호2018.11.20.1
1612 복권의 행복 이호율김용호2018.11.20.1
1611 펜혹 이현옥김용호2018.11.20.1
1610 별것 아닌 행복 이병율김용호2018.11.20.1
1609 中氣 이동훈김용호2018.11.20.1
1608 손전화 집에 놓고 나온 날 윤일호김용호2018.11.20.1
1607 이것은 뭘까 성진명김용호2018.11.20.1
1606 진짜 진안 스타일 노덕임김용호2018.11.20.2
1605 향기로운 사람(의인義人) 김재환김용호2018.11.20.1
1604 당신 김예성김용호2018.11.20.1
1603 무제 남궁선순김용호2018.11.20.1
1602 할 일 없으니 박희종김용호2018.11.20.1
1601 가는 세월 신팔복김용호2018.11.20.1
1600 손 김완철김용호2018.11.20.1
1599 꽃 편지 김강호김용호2018.11.20.1
1598 옹달샘 거울 하나 강만영김용호2018.11.20.1
1597 바람 이는 고갯마루 이상훈김용호2018.11.20.1
1596 무제 이용미김용호2018.11.20.1
1595 귀근(歸根) 이운룡김용호2018.11.20.1
1594 감자꽃 이필종김용호2018.11.20.1
1593 민족의 공적(公敵) 우덕희김용호2018.11.20.1
1592 족두리 꽃 서동안김용호2018.11.20.1
1591 속금산 천황문 문대선김용호2018.11.20.1
1590 멀리 있기에 김용호김용호2018.11.12.1
1589 자화상 김용호김용호2018.11.12.1
1588 쉰둥이의 철학 이점순김용호2018.11.12.1
1587 추억 이정우김용호2018.11.12.1
1586 도담삼봉에 핀 꽃 신팔복김용호2018.11.12.1
1585 늦가을의 침묵 김수열김용호2018.11.07.1
1584 11월에는 김용호김용호2018.11.07.1
1583 슬픈 이별 김용호김용호2018.11.07.1
1582 헤어질 때 김용호김용호2018.11.07.1
1581 황혼이 물들 때 한숙자김용호2018.11.07.0
1580 지켜야 할 양심 신팔복김용호2018.11.05.2
1579 그리움 구연배김용호2018.10.23.2
1578 고요를 찾아 구연배김용호2018.10.23.2
1577 가을낙엽의 비밀 김수열김용호2018.10.23.2
1576 구절초 김수열김용호2018.10.23.1
1575 10월은 김용호김용호2018.10.23.1
1574 진안예찬 학생 백일장 대회 사진 몇 장 김용호2018.10.21.1
1573 바다 위를 가르는 해상케이블카 임두환김용호2018.10.16.1
1572 서예전시회에 참여하고서 윤재석김용호2018.10.16.1
1571 천릿길도 한 걸음부터 임두환김용호2018.10.04.2
1570 농부 김수열김용호2018.09.29.1
1569 선행 김수열김용호2018.09.29.1
1568 겨울나무의 지혜 김수열김용호2018.09.29.1
1567 추석의 맛 송편과 신도주 임두환김용호2018.09.23.1
1566 고추잠자리 이점순김용호2018.09.07.1
1565 곡두 이점순김용호2018.09.07.2
1564 길 이점순김용호2018.09.07.1
1563 꼭두서니 이점순김용호2018.09.07.2
1562 낮닭 이점순김용호2018.09.07.2
1561 빛의 언어 김수열김용호2018.09.07.1
1560 수신 김수열김용호2018.09.07.1
1559 움켜쥔 손 김수열김용호2018.09.07.2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