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아이디
암호
회원가입   암호분실



 
 
 
 
 
 
 
 
 
 
 
 
 
 
 
 
 
 
 
 
그도세상:::예화
  DELETE

ADMIN 2018. 07. 17.
 다음 칸으로 넘어가자
글쓴이: 김용호  날짜: 2018.07.02. 23:35:21   추천: 2
예화:

다음 칸으로 넘어가자

어느 날 지하철을 타고 가는데 청년 하나가 큼직한 가방을 들고
통로 한 가운데 버티고 섰다.
그는 목에 힘을 주어 이야기를 시작했다.

"신사 숙녀 여러분 여러분에게 좋은 물건 하나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칫솔입니다.
한 개에 2백 원씩 다섯 개가 묶여 있습니다.
딱 천 원 입니다.
뒷면에 영어로 Made in Korea라고 쓰여 있습니다.
무슨 뜻일까요?
수출했다는 겁니다.
수출이 잘 됐을까요? 망했습니다.
자, 그럼 여러분에게 한 개씩 돌려보겠습니다."

그는 익숙한 솜씨로 칫솔뭉치를 사람들에게 돌리고 나서 다시 말을 이었다.

"자 여러분, 여기서 제가 몇 개나 팔 수 있을까요?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저도 궁금합니다.
잠시 후에 알려 드리겠습니다."
그는 분주하게 차내를 돌고 나서 다시 가운데 우뚝 섰다.
그리고 큰 소리로 말했다."여러분 칫솔 2개 팔았습니다.
제가 실망했을까요?
안 했을까요?
예 실망했습니다.
그렇다고 제가 여기서 포기하겠습니까?
아닙니다.
다음 칸으로 갑니다!"

승객들이 폭소를 터뜨리는 가운데 그는 유유히 다음 칸으로 건너갔다.
실망스런 현실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다음 칸으로 건너가는
그 젊은이의 뒷모습이 아름다웠다.
우리들의 주위를 돌아보면 실망스런 일들이 가득하다.
그렇다고 포기하고 좌절할 것인가?
그렇게 포기하고 마는 사람들이 많기에 자살공화국이란 오명까지 붙었다.
계속 좌절의 칸에 머물 수는 없지 않은가?
우리에게는 다음 칸이 있다.
“우리 모두 희망을 품고 다음 칸으로 건너가자.
다음 칸에 희망이 기다리고 있다.”







LIST